top of page

잠잠하지 마소서_시편 35:19-28

19 부당하게 나의 원수된 자가 나로 말미암아 기뻐하지 못하게 하시며 까닭 없이 나를 미워하는 자들이 서로 눈짓하지 못하게 하소서

20 무릇 그들은 화평을 말하지 아니하고 오히려 평안히 땅에 사는 자들을 거짓말로 모략하며

21 또 그들이 나를 향하여 입을 크게 벌리고 하하 우리가 목격하였다 하나이다

22 여호와여 주께서 이를 보셨사오니 잠잠하지 마옵소서 주여 나를 멀리하지 마옵소서

23 나의 하나님, 나의 주여 떨치고 깨셔서 나를 공판하시며 나의 송사를 다스리소서

24 여호와 나의 하나님이여 주의 공의대로 나를 판단하사 그들이 나로 말미암아 기뻐하지 못하게 하소서

25 그들이 마음속으로 이르기를 아하 소원을 성취하였다 하지 못하게 하시며 우리가 그를 삼켰다 말하지 못하게 하소서

26 나의 재난을 기뻐하는 자들이 함께 부끄러워 낭패를 당하게 하시며 나를 향하여 스스로 뽐내는 자들이 수치와 욕을 당하게 하소서

27 나의 의를 즐거워하는 자들이 기꺼이 노래 부르고 즐거워하게 하시며 그의 종의 평안함을 기뻐하시는 여호와는 위대하시다 하는 말을 그들이 항상 말하게 하소서

28 나의 혀가 주의 의를 말하며 종일토록 주를 찬송하리이다

35편 후반부는 억울한 누명을 쓰고 재판을 기다리는 시인의 모습을 그리고 있습니다. 시인은 재판장이신 하나님께 호소하며 공의롭게 판단하시기를 구합니다. 우리도 시인과 같이 억울한 처지에 놓였을 때 하나님께 어떤 청원을 드려야 할지를 살펴보겠습니다.

시인은 ‘원수 된 자’들이 자신을 ‘부당하게’ 미워하고, ‘이유 없이’ 눈짓을 주고받으며 즐거워하는 자들이라고 하나님께 고발하며, 그들이 이런 행위를 하지 못하게 해 달라고 호소합니다(19〜21절). 이처럼 억울하게 고통을 당하는 상황에서 우리는 하나님을 바라보고 도움을 구해야 합니다. 하나님은 우리의 모든 행위를 아시기에 우리의 억울함을 아시고 의롭게 판단해 주실 것이기 때문입니다.

시인은 재판장이신 하나님께 원수들의 악행을 고발합니다. 그들은 화평의 말이 아닌 거짓말로 음해하고, 평화를

깨뜨리고, 비웃으며 거짓 증거를 퍼뜨렸습니다(20〜21절). 우리는 이처럼 악을 행하는 자들이 세상에서 오히려 떳떳하게 살아가는 것을 종종 봅니다. 그러나 의로운 재판장이신 하나님이 그들을 반드시 판단하실 것이며, 무엇보다 하늘의 최종 심판은 이 세상의 심판보다 더욱 엄중할 것입니다. 그러니 의인이 고통당하고 악인이 잘 되는 부조리한 세상에서 우리가 하나님께 의로운 판단을 요청하는 ‘기도’는 이 땅의 악을 대항할 수 있는 최선의 무기입니다.

시인은 오직 하나님만이 자신의 무고함을 아시고 원수들의 악행을 보셨으니 침묵하지 말아 달라고 요청합니다(22절). 이는 시인의 위기 가운데 있을 때 하나님이 오랫동안 침묵하셨던 것을 암시합니다. 그래서 시인은 더 이상 잠잠하지 마시고 멀리하지 말아 달라고 요청합니다. 하나님의 침묵이 길어질 때 우리는 믿음의 위기를 맞을 수 있습니다. 그때 우리는 하나님이 우리를 버리신 것이 아닌 오히려 우리를 위한 때를 기다리고 계신다는 것을 기억해야 합니다. 그리고 그때가 이르기까지 끊임없이 기도해야 합니다.

시인은 자신이 당한 고통을 원수들이 기뻐하지 않게 해 달라고 간구합니다(24〜26절). 개인적으로 당하는 수치도 괴롭지만, 원수들의 조롱과 비웃음은 더 괴롭고 견딜 수 없음을 토로합니다. 그래서 이제 하나님이 적극적으로 개입하셔서 원수들이 수치와 욕을 당하게 하심으로 하나님의 공의가 실현되기를 요청합니다. 세상에는 여전히 악이 가득합니다. 악인들의 핍박으로 인한 의인들의 신음소리가 넘쳐나고 있습니다. 우리는 그 모든 일을 볼 때마다 하나님이 악인을 심판해 주시기를 간구해야 합니다.

시인은 마지막으로 의를 즐거워하는 자들이 즐겁게 노래를 부르게 해 달라고 요청합니다. 그리고 자신이 평안을 누리는 것을 기뻐하시는 하나님의 위대하심을 항상 말하며, 종일 찬양하게 해 달라고 기도합니다(27〜28절). 찬양은 우리 입술과 가슴에 거룩한 하나님을 담아내는 행위입니다. 찬양을 통해 우리는 하나님의 행하심을 더 인정하게 되고, 공동체 가운데 구원의 하나님을 전하게 될 것입니다.

우리의 억울한 사정을 아시고 공의대로 판결해 주시는 하나님은 우리를 향한 무고한 비난과 모함 그리고 비방 등을 잠재우시는 사랑의 하나님입니다. 혹시 억울한 비난이나 모함을 받고 있지는 않습니까? 의로운 재판장이신 하나님이 판단하시기를 요청하십시오. 침묵을 깨뜨리시고 가장 정확한 때에 우리를 향해 얼굴을 비추시어 우리가 기쁨의 찬양을 드릴 수 있도록 응답하실 것입니다.

2 views

Recent Posts

See All

1 베냐민 지파에 기스라 이름하는 유력한 사람이 있으니 그는 아비엘의 아들이요 스롤의 손자요 베고랏의 증손이요 아비아의 현손이며 베냐민 사람이더라 2 기스에게 아들이 있으니 그의 이름은 사울이요 준수한 소년이라 이스라엘 자손 중에 그보다 더 준수한 자가 없고 키는 모든 백성보다 어깨 위만큼 더 컸더라 3 사울의 아버지 기스가 암나귀들을 잃고 그의 아들 사울

10 사무엘이 왕을 요구하는 백성에게 여호와의 모든 말씀을 말하여 11 이르되 너희를 다스릴 왕의 제도는 이러하니라 그가 너희 아들들을 데려다가 그의 병거와 말을 어거하게 하리니 그들이 그 병거 앞에서 달릴 것이며 12 그가 또 너희의 아들들을 천부장과 오십부장을 삼을 것이며 자기 밭을 갈게 하고 자기 추수를 하게 할 것이며 자기 무기와 병거의 장비도 만들

1 사무엘이 늙으매 그의 아들들을 이스라엘 사사로 삼으니 2 장자의 이름은 요엘이요 차자의 이름은 아비야라 그들이 브엘세바에서 사사가 되니라 3 그의 아들들이 자기 아버지의 행위를 따르지 아니하고 이익을 따라 뇌물을 받고 판결을 굽게 하니라 4 이스라엘 모든 장로가 모여 라마에 있는 사무엘에게 나아가서 5 그에게 이르되 보소서 당신은 늙고 당신의 아들들은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