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물로 하나님을 섬기는 삶_출애굽기 9:1-12

1.여호와께서 모세에게 이르시되 바로에게 들어가서 그에게 이르라 히브리 사람의 하나님 여호와께서 말씀하시기를 내 백성을 보내라 그들이 나를 섬길 것이니라

2.네가 만일 보내기를 거절하고 억지로 잡아두면

3.여호와의 손이 들에 있는 네 가축 곧 말과 나귀와 낙타와 소와 양에게 더하리니 심한 돌림병이 있을 것이며

4.여호와가 이스라엘의 가축과 애굽의 가축을 구별하리니 이스라엘 자손에게 속한 것은 하나도 죽지 아니하리라 하셨다 하라 하시고

5.여호와께서 기한을 정하여 이르시되 여호와가 내일 이 땅에서 이 일을 행하리라 하시더니

6.이튿날에 여호와께서 이 일을 행하시니 애굽의 모든 가축은 죽었으나 이스라엘 자손의 가축은 하나도 죽지 아니한지라

7.바로가 사람을 보내어 본즉 이스라엘의 가축은 하나도 죽지 아니하였더라 그러나 바로의 마음이 완강하여 백성을 보내지 아니하니라

8.여호와께서 모세와 아론에게 이르시되 너희는 화덕의 재 두 움큼을 가지고 모세가 바로의 목전에서 하늘을 향하여 날리라

9.그 재가 애굽 온 땅의 티끌이 되어 애굽 온 땅의 사람과 짐승에게 붙어서 악성 종기가 생기리라

10.그들이 화덕의 재를 가지고 바로 앞에 서서 모세가 하늘을 향하여 날리니 사람과 짐승에게 붙어 악성 종기가 생기고

11.요술사들도 악성 종기로 말미암아 모세 앞에 서지 못하니 악성 종기가 요술사들로부터 애굽 모든 사람에게 생겼음이라

12.그러나 여호와께서 바로의 마음을 완악하게 하셨으므로 그들의 말을 듣지 아니하였으니 여호와께서 모세에게 말씀하심과 같더라

세상 사람들의 신은 재물입니다. 성도가 하나님을 섬기는 데 현실적으로 가장 크게 갈등하는 문제가 재물과 하나님 사이에서 선택의 문제입니다. 말씀을 통해 재물과 하나님 사이에서 우선순위를 분명히 세우기를 바랍니다.

1. 재물을 거두시는 심판

하나님은 이스라엘 백성을 내보내라는 명령을 거부하는 바로에게 애굽 백성에게 속한 가축들이 죽음을 당하는 재앙을 예고하십니다. 그리고 그 예고대로 애굽 사람들이 소유한 가축이 전염병에 걸려 죽기 시작했습니다. 그러나 하나님은 이스라엘 백성 소유의 가축은 구별하셔서 전염병에 걸리지 않게 하십니다. 이는 그 전염병이 자연현상이 아니라 초자연적 하나님의 역사라는 증거입니다. 가축이 모두 죽는다는 것은 애굽 사람의 재산이 하루아침에 사라짐을 의미합니다. 하나님이 부유함을 자랑하던 애굽의 소유를 치신 것입니다. 하나님은 사람들에게 재물을 주기도 하시고 빼앗기도 하시는 세상 만물의 진정한 주인이십니다. 그러므로 모든 사람은 자신들에게 재물을 주신 하나님께 감사하며 하나님만을 섬겨야 합니다. 특히 성도는 모든 소유의 주인이 내가 아니라 하나님이심을 고백하고, 모든 재물로 하나님께 영광을 돌려야 합니다.

2. 물신 숭배에 대한 심판

하나님은 사람에게 피조물을 다스리고 관리하는 사명을 주셨지만, 타락한 인간은 오히려 재물을 섬기고 숭배했습니다. 하나님보다 재물을 더 사랑하고 탐하는 것이 우상숭배의 죄입니다(골 3:5). 바로가 이스라엘 백성 내보내기를 거절한 이유도 재물에 대한 욕심 때문입니다. 이스라엘 백성의 노동력은 애굽의 큰 재산이었습니다. 바로는 이스라엘을 내보내는 것이 큰 손실이라고 생각했을 것입니다. 하나님은 재물을 의지하는 탐심 때문에 하나님의 명령을 거부한 죄에 대해 심판을 내리신 것입니다. 이는 애굽에 대한 경고일 뿐 아니라 이스라엘 백성에게 교훈이 됩니다. 여호와 하나님을 섬기면 하나님이 그들의 소유에 복을 내리시지만, 하나님보다 재물을 사랑하면 그 재물까지 빼앗기게 될 것이라는 교훈입니다(잠 8:21). 재물을 사랑하고 의지하며 섬기는 세상 속에서 성도는 오직 모든 것의 주인이신 하나님만을 사랑하고 섬김으로 하나님이 내리시는 복을 누려야 합니다.

3. 재물로 하나님을 예배하라

모세가 바로에게 전한 이스라엘을 보내는 이유를 하나님께 제사를 드리기 위함이었습니다. 하나님이 이스라엘 백성의 가축들을 전염병에서 보호하신 이유는 그들의 재산을 보호할 뿐 아니라 그들이 하나님께 제사를 드릴 제물을 보전하시기 위함입니다. 이스라엘 백성의 가축은 그들의 죄를 대신하는 대속 제물이었습니다. 그러므로 이 사건은 하나님이 이스라엘 백성의 생명을 속하실 사건에 대한 예시입니다. 이스라엘 백성이 가축으로 대속 제물을 삼아 하나님을 예배했듯이 성도는 하나님이 주신 재물을 하나님을 섬기는 데 사용해야 합니다. 재물을 땅에 쌓아두지 말고 하늘에 쌓아두라는 예수님의 말씀이 바로 이런 의미입니다(눅 12:21). 탐심으로 ‘재물’을 섬기는 세상 사람들과는 달리 성도는 모든 소유를 하나님을 섬기는 ‘제물’로 삼아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는 삶을 살아야 합니다.

사람들이 재물을 섬기는 이유는 육신의 생명을 유지하는 데 필요하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영생은 재물의 풍부함과 상관이 없습니다. 성도는 모든 것의 창조주이시고 주인이신 하나님만을 온전히 사랑하여 섬김으로 하나님의 풍성한 은혜를 누려야 합니다.

0 views

Recent Posts

See All

1 내가 자유인이 아니냐 사도가 아니냐 예수 우리 주를 보지 못하였느냐 주 안에서 행한 나의 일이 너희가 아니냐 2 다른 사람들에게는 내가 사도가 아닐지라도 너희에게는 사도이니 나의 사도 됨을 주 안에서 인친 것이 너희라 3 나를 비판하는 자들에게 변명할 것이 이것이니 4 우리가 먹고 마실 권리가 없겠느냐 5 우리가 다른 사도들과 주의 형제들과 게바와 같이

1 우상의 제물에 대하여는 우리가 다 지식이 있는 줄을 아나 지식은 교만하게 하며 사랑은 덕을 세우나니 2 만일 누구든지 무엇을 아는 줄로 생각하면 아직도 마땅히 알 것을 알지 못하는 것이요 3 또 누구든지 하나님을 사랑하면 그 사람은 하나님도 알아 주시느니라 4 그러므로 우상의 제물을 먹는 일에 대하여는 우리가 우상은 세상에 아무 것도 아니며 또한 하나님

25 처녀에 대하여는 내가 주께 받은 계명이 없으되 주의 자비하심을 받아서 충성스러운 자가 된 내가 의견을 말하노니 26 내 생각에는 이것이 좋으니 곧 임박한 환난으로 말미암아 사람이 그냥 지내는 것이 좋으니라 27 네가 아내에게 매였느냐 놓이기를 구하지 말며 아내에게서 놓였느냐 아내를 구하지 말라 28 그러나 장가 가도 죄 짓는 것이 아니요 처녀가 시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