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재물에 대한 올바른 시선_전도서 5:10-20

10 은을 사랑하는 자는 은으로 만족하지 못하고 풍요를 사랑하는 자는 소득으로 만족하지 아니하나니 이것도 헛되도다

11 재산이 많아지면 먹는 자들도 많아지나니 그 소유주들은 눈으로 보는 것 외에 무엇이 유익하랴

12 노동자는 먹는 것이 많든지 적든지 잠을 달게 자거니와 부자는 그 부요함 때문에 자지 못하느니라

13 내가 해 아래에서 큰 폐단 되는 일이 있는 것을 보았나니 곧 소유주가 재물을 자기에게 해가 되도록 소유하는 것이라

14 그 재물이 재난을 당할 때 없어지나니 비록 아들은 낳았으나 그 손에 아무것도 없느니라

15 그가 모태에서 벌거벗고 나왔은즉 그가 나온 대로 돌아가고 수고하여 얻은 것을 아무것도 자기 손에 가지고 가지 못하리니

16 이것도 큰 불행이라 어떻게 왔든지 그대로 가리니 바람을 잡는 수고가 그에게 무엇이 유익하랴

17 일평생을 어두운 데에서 먹으며 많은 근심과 질병과 분노가 그에게 있느니라

18 사람이 하나님께서 그에게 주신 바 그 일평생에 먹고 마시며 해 아래에서 하는 모든 수고 중에서 낙을 보는 것이 선하고 아름다움을 내가 보았나니 그것이 그의 몫이로다

19 또한 어떤 사람에게든지 하나님이 재물과 부요를 그에게 주사 능히 누리게 하시며 제 몫을 받아 수고함으로 즐거워하게 하신 것은 하나님의 선물이라

20 그는 자기의 생명의 날을 깊이 생각하지 아니하리니 이는 하나님이 그의 마음에 기뻐하는 것으로 응답하심이니라

인생의 가장 큰 관심사 중 하나는 재물(돈)입니다. 재물은 사람이 살아가는 동안 분명 유익하지만, 어느새 우리 마음속 깊숙한 곳에 자리를 잡고 우리의 생각과 마음을 지배하기도 합니다. 오늘 본문에서 전도자는 재물에 관한 올바른 시선을 가지는 것이 하나님을 경외하는 참다운 모습이며, 허무함을 극복하는 길이라고 가르쳐 줍니다.

전도자는 돈을 사랑하는 자에게는 만족이 없다고 말합니다(10절). 사람들은 자기보다 더 많이 가진 자들을 부러워하고 더 많이 소유하기를 원합니다. 재물에 대한 욕심은 끝이 없어서 욕심을 품을수록 집착과 갈증은 더욱 심해집니다. 마치 밑 빠진 독을 채우려는 것처럼 그것은 우리를 고통스럽게 하며 삶의 허무를 확인시켜 줄 뿐입니다. 우리는 재물에 대한 욕구가 결코 채워지지 않는다는 점을 기억하고 세속의 가치를 추구하지 말아야 합니다.

전도자는 재물을 필요 이상으로 소유하는 것도 무익하다고 말합니다(11절). 삶의 환경이 양적으로 늘어나고 질적으로 높아지면, 그 수준을 유지하기 위한 씀씀이가 커지기 마련입니다. 그래서 결국에는 실제적 유익이 없다는 것입니다. 오늘날에도 삶의 규모와 질을 자랑으로 삼기 위해 더욱 곤고하고 힘겨운 삶을 자처하는 이들이 있습니다. 정작 오늘의 쉼과 누림이 없다면 어리석은 삶일 뿐입니다.

전도자는 재물이 걱정을 불러일으킨다고 말합니다(12절). 노동자는 비록 소유가 적을지라도 깊은 잠을 자지만, 부자는 부요함 때문에 그것을 도둑맞을까 두려워 노심초사하게 됩니다. 이처럼 소유와 마음의 평안은 정비례하지 않습니다. 마음의 평안은 재물의 넉넉함에서 오지 않습니다. 하나님과 사람을 섬기는 수고에 깊은 만족이 있습니다.

전도자는 재물이 폐단이 되는 경우를 자신이 목격한 사례를 들어 말합니다(13〜14절). 재물을 가진 자가 재난을 당해 모든 것을 잃어 정작 태어난 아들에게 물려줄 것이 아무것도 없었다고 합니다. 재물을 인생의 가치로 삼는 이에게 재물이 남아 있지 않다면 자녀에게 물려줄 것이 아무것도 남지 않게 됩니다. 믿는 자가 자녀에게 물려줄 것은 재물이 아닙니다. 하나님을 경외하는 삶의 모습이 자녀를 위한 최고의 유산입니다.

누구도 세상을 떠날 때 재물을 가지고 갈 수 없습니다(15〜16절). 모든 사람은 빈손으로 왔다가 빈손으로 갑니다. 물론 저마다 환경에서 누리는 것이 다르지만 결국 죽을 때는 재물을 다 남겨 두고 떠납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세상에 보화를 쌓기 위해 살지 말고, 영원한 가치를 위해 일하고 하늘에 보화를 쌓기 위해 살아야 합니다.

전도자는 삶에는 늘 수고로움과 고단함이 있지만, 일평생 하나님이 주신 것으로 먹고 마시고 누리는 것이 선하고 아름답다고 말합니다(17〜20절). 재물을 오직 자신의 것으로 여기며 모으고 쌓는 것만큼 어리석은 일이 없습니다. 재물은 하나님이 주신 선물임을 기억하여 그것을 감사함으로 누릴 때 진정한 행복을 누릴 수 있습니다.

재물을 자신만을 위한 것으로 집착하기 시작할 때, 그 재물은 우리에게 치명적인 독이 되어 돌아옵니다. 지금 자신에게 없는 것으로 인해 아쉬워하지 말고 이미 주어진 것을 충분히 만족하며 누리시기 바랍니다. 무엇보다 재물을 주신 하나님께 감사하며 영광 돌리는 삶을 사시기 바랍니다. 진정 재물에 매이지 않고 오직 하나님을 바랄 때 비로소 삶의 허무를 이길 수 있습니다.

0 views

Recent Posts

See All

1 베냐민 지파에 기스라 이름하는 유력한 사람이 있으니 그는 아비엘의 아들이요 스롤의 손자요 베고랏의 증손이요 아비아의 현손이며 베냐민 사람이더라 2 기스에게 아들이 있으니 그의 이름은 사울이요 준수한 소년이라 이스라엘 자손 중에 그보다 더 준수한 자가 없고 키는 모든 백성보다 어깨 위만큼 더 컸더라 3 사울의 아버지 기스가 암나귀들을 잃고 그의 아들 사울

10 사무엘이 왕을 요구하는 백성에게 여호와의 모든 말씀을 말하여 11 이르되 너희를 다스릴 왕의 제도는 이러하니라 그가 너희 아들들을 데려다가 그의 병거와 말을 어거하게 하리니 그들이 그 병거 앞에서 달릴 것이며 12 그가 또 너희의 아들들을 천부장과 오십부장을 삼을 것이며 자기 밭을 갈게 하고 자기 추수를 하게 할 것이며 자기 무기와 병거의 장비도 만들

1 사무엘이 늙으매 그의 아들들을 이스라엘 사사로 삼으니 2 장자의 이름은 요엘이요 차자의 이름은 아비야라 그들이 브엘세바에서 사사가 되니라 3 그의 아들들이 자기 아버지의 행위를 따르지 아니하고 이익을 따라 뇌물을 받고 판결을 굽게 하니라 4 이스라엘 모든 장로가 모여 라마에 있는 사무엘에게 나아가서 5 그에게 이르되 보소서 당신은 늙고 당신의 아들들은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