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례를 찾을 수 없는 타락의 참상_사사기 19:16-30

16.저녁 때에 한 노인이 밭에서 일하다가 돌아오니 그 사람은 본래 에브라임 산지 사람으로서 기브아에 거류하는 자요 그 곳 사람들은 베냐민 자손이더라

17.노인이 눈을 들어 성읍 넓은 거리에 나그네가 있는 것을 본지라 노인이 묻되 그대는 어디로 가며 어디서 왔느냐 하니

18.그가 그에게 이르되 우리는 유다 베들레헴에서 에브라임 산지 구석으로 가나이다 나는 그 곳 사람으로서 유다 베들레헴에 갔다가 이제 여호와의 집으로 가는 중인데 나를 자기 집으로 영접하는 사람이 없나이다

19.우리에게는 나귀들에게 먹일 짚과 여물이 있고 나와 당신의 여종과 당신의 종인 우리들과 함께 한 청년에게 먹을 양식과 포도주가 있어 무엇이든지 부족함이 없나이다 하는지라

20.그 노인이 이르되 그대는 안심하라 그대의 쓸 것은 모두 내가 담당할 것이니 거리에서는 유숙하지 말라 하고

21.그를 데리고 자기 집에 들어가서 나귀에게 먹이니 그들이 발을 씻고 먹고 마시니라

22.그들이 마음을 즐겁게 할 때에 그 성읍의 불량배들이 그 집을 에워싸고 문을 두들기며 집 주인 노인에게 말하여 이르되 네 집에 들어온 사람을 끌어내라 우리가 그와 관계하리라 하니

23.집 주인 그 사람이 그들에게로 나와서 이르되 아니라 내 형제들아 청하노니 이같은 악행을 저지르지 말라 이 사람이 내 집에 들어왔으니 이런 망령된 일을 행하지 말라

24.보라 여기 내 처녀 딸과 이 사람의 첩이 있은즉 내가 그들을 끌어내리니 너희가 그들을 욕보이든지 너희 눈에 좋은 대로 행하되 오직 이 사람에게는 이런 망령된 일을 행하지 말라 하나

25.무리가 듣지 아니하므로 그 사람이 자기 첩을 붙잡아 그들에게 밖으로 끌어내매 그들이 그 여자와 관계하였고 밤새도록 그 여자를 능욕하다가 새벽 미명에 놓은지라

26.동틀 때에 여인이 자기의 주인이 있는 그 사람의 집 문에 이르러 엎드러져 밝기까지 거기 엎드러져 있더라

27.그의 주인이 일찍이 일어나 집 문을 열고 떠나고자 하더니 그 여인이 집 문에 엎드러져 있고 그의 두 손이 문지방에 있는 것을 보고

28.그에게 이르되 일어나라 우리가 떠나가자 하나 아무 대답이 없는지라 이에 그의 시체를 나귀에 싣고 행하여 자기 곳에 돌아가서

29.그 집에 이르러서는 칼을 가지고 자기 첩의 시체를 거두어 그 마디를 찍어 열두 덩이에 나누고 그것을 이스라엘 사방에 두루 보내매

30.그것을 보는 자가 다 이르되 이스라엘 자손이 애굽 땅에서 올라온 날부터 오늘까지 이런 일은 일어나지도 아니하였고 보지도 못하였도다 이 일을 생각하고 상의한 후에 말하자 하니라

도대체 사람은 얼마나 악할 수 있을까요? 뉴스에서 보도되는 사건 사고는 이미 영화의 상상력을 뛰어넘을 정도입니다. 그런데 사람들의 패륜과 비인도적 타락의 참상은 어제오늘 일이 아닙니다. 본문의 이야기는 충격을 넘어 ‘이스라엘에게 소망은 있는가?’를 묻게 됩니다.

저녁때에 한 사람이 성읍 넓은 거리에 나타났는데, 그는 에브라임 산간 지방 출신으로 이곳에 와서 타향살이하는 노인이었습니다(16절). 그는 유숙할 곳을 찾는 레위 사람 일행을 자기 집으로 영접했습니다(17-19절). 그 성읍에서 가장 연약한 노인이 레위 사람 일행을 영접한 것입니다. 이렇듯 이스라엘은 다른 사람들에 대한 관심과 배려와 사랑이 메말라 있었습니다. 하나님을 사랑하는 마음이 없으면 결코 이웃도 사랑할 수 없습니다.

레위 사람 일행이 노인의 집에서 편히 쉬고 있을 때 성읍의 불량배들이 노인의 집을 에워싸고 나그네를 내놓으라고 행패를 부리기 시작했습니다. 집단으로 동성 강간을 하려는 목적이었습니다(22절). 소돔에서 일어났던 가장 흉악한 범죄가 이스라엘 성읍 기브아에서도 일어난 것입니다. 신앙이 부패하자 윤리적 타락이 일어납니다. 하나님께 대한 경외심이 없으면 반드시 부도덕을 생산해 냅니다.

노인은 그들에게 망령된 일을 행하지 말라고 간청했습니다(23절). 이어서 충격적 제안을 했습니다. 레위인의 첩과 함께 자신의 처녀 딸까지 내어줄 테니 ‘너희 눈에 좋은 대로’ 그들을 욕보이든지 마음대로 하라는 것입니다(24절). 여기서 끝이 아닙니다. 불량배들이 노인의 말을 듣지 않자 레위 사람은 자기 첩을 무리에게 밀어내 버렸습니다. 모든 것이 혼란스럽고 기준과 가치관이 무너진 모습입니다.

레위 사람의 첩은 밤새 끔찍한 일을 겪었습니다. “그들이 그 여자와 관계하였고 밤새도록 그 여자를 능욕하다가 새벽 미명에 놓은지라”(25절). 기진맥진한 여인은 겨우 노인의 집으로 돌아왔지만, 결국 숨을 거두고 말았습니다(26절). 그 시간에 레위 사람은 노인의 집에서 편안히 잠을 자고 있었습니다. 자기 소견에 옳은 대로 행한 것입니다.

레위 사람은 불량배들에게 아내를 밀어내고 나서 아무 일 없다는 듯이 잠을 자고 일어나 아침에 길을 떠나려 했습니다(27절). 그는 밤새 험한 일을 당했을 첩에게 무정하게 “일어나라 우리가 떠나가자”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첩은 이미 죽어 있었습니다. 그는 시체를 나귀에 싣고 집으로 돌아왔습니다(28절). 이웃에 대한 사랑은 고사하고 가족에 대한 사랑도 찾아보기 힘든 시대가 사사 시대였습니다.

집에 돌아온 레위 사람은 첩의 시체를 열두 덩이로 나누어 이스라엘 사방에 보냈습니다(29절). 소름 끼치는 실물 교육의 효과는 즉각 나타났습니다. 수령자들은 하나같이 “이스라엘이 애굽에서 나온 날부터 오늘날까지 이런 일은 행하지도 않았고 보지도 못했다”고 탄식했습니다(30절). 아무리 분노가 치밀어도 시신을 토막 내 복수의 칼을 들어 올리게 하는 도구로 사용한 것은 용납할 수 없는 죄악입니다. 하나님을 버린 인간의 잔혹함에는 끝이 없습니다.

경악을 금하지 못할 사건을 접하면 우리는 불안에 떨기도 하고 회의에 빠지기도 합니다. 그럴 때마다 그 모든 원인이 인간의 죄악임을 생각해야 합니다. 우리는 스스로 구원을 얻을 수 없는 자들입니다. 그렇기에 예수님의 십자가 은혜가 필요합니다. 하나님을 왕으로 인정하지 않는 세상을 바꿀 힘은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 은혜뿐입니다.

0 views

Recent Posts

See All

사역자가 전심전력할 일_디모데전서 4:6-16

6 네가 이것으로 형제를 깨우치면 그리스도 예수의 좋은 일꾼이 되어 믿음의 말씀과 네가 따르는 좋은 교훈으로 양육을 받으리라 7 망령되고 허탄한 신화를 버리고 경건에 이르도록 네 자신을 연단하라 8 육체의 연단은 약간의 유익이 있으나 경건은 범사에 유익하니 금생과 내생에 약속이 있느니라 9 미쁘다 이 말이여 모든 사람들이 받을 만하도다 10 이를 위하여 우

교회가 힘써야 할 가장 중요한 일_디모데전서 3:14-4:5

14 내가 속히 네게 가기를 바라나 이것을 네게 쓰는 것은 15 만일 내가 지체하면 너로 하여금 하나님의 집에서 어떻게 행하여야 할지를 알게 하려 함이니 이 집은 살아 계신 하나님의 교회요 진리의 기둥과 터니라 16 크도다 경건의 비밀이여, 그렇지 않다 하는 이 없도다 그는 육신으로 나타난 바 되시고 영으로 의롭다 하심을 받으시고 천사들에게 보이시고 만국에

바른 사역자를 세우라_디모데전서 3:1-13

1 미쁘다 이 말이여, 곧 사람이 감독의 직분을 얻으려 함은 선한 일을 사모하는 것이라 함이로다 2 그러므로 감독은 책망할 것이 없으며 한 아내의 남편이 되며 절제하며 신중하며 단정하며 나그네를 대접하며 가르치기를 잘하며 3 술을 즐기지 아니하며 구타하지 아니하며 오직 관용하며 다투지 아니하며 돈을 사랑하지 아니하며 4 자기 집을 잘 다스려 자녀들로 모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