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적인 하나님의 은혜_창세기 30:1-13

1 라헬이 자기가 야곱에게서 아들을 낳지 못함을 보고 그의 언니를 시기하여 야곱에게 이르되 내게 자식을 낳게 하라 그렇지 아니하면 내가 죽겠노라

2 야곱이 라헬에게 성을 내어 이르되 그대를 임신하지 못하게 하시는 이는 하나님이시니 내가 하나님을 대신하겠느냐

3 라헬이 이르되 내 여종 빌하에게로 들어가라 그가 아들을 낳아 내 무릎에 두리니 그러면 나도 그로 말미암아 자식을 얻겠노라 하고

4 그의 시녀 빌하를 남편에게 아내로 주매 야곱이 그에게로 들어갔더니

5 빌하가 임신하여 야곱에게 아들을 낳은지라

6 라헬이 이르되 하나님이 내 억울함을 푸시려고 내 호소를 들으사 내게 아들을 주셨다 하고 이로 말미암아 그의 이름을 단이라 하였으며

7 라헬의 시녀 빌하가 다시 임신하여 둘째 아들을 야곱에게 낳으매

8 라헬이 이르되 내가 언니와 크게 경쟁하여 이겼다 하고 그의 이름을 납달리라 하였더라

9 레아가 자기의 출산이 멈춤을 보고 그의 시녀 실바를 데려다가 야곱에게 주어 아내로 삼게 하였더니

10 레아의 시녀 실바가 야곱에게서 아들을 낳으매

11 레아가 이르되 복되도다 하고 그의 이름을 갓이라 하였으며

12 레아의 시녀 실바가 둘째 아들을 야곱에게 낳으매

13 레아가 이르되 기쁘도다 모든 딸들이 나를 기쁜 자라 하리로다 하고 그의 이름을 아셀이라 하였더라

사람은 누구나 자신이 주인공이 되어 다른 이의 사랑을 독차지하고 싶어 합니다. 그런데 하나님은 때로 이기적이고 허물 많은 사람까지도 사용하셔서 당신의 뜻을 이루십니다. 오늘 본문은 그런 하나님의 섭리를 보여 줍니다.

라헬이 자식을 낳지 못하여 언니 레아를 시기합니다(1절). 그녀는 자신도 자식을 낳게 해 달라면서 만일 그러지 않으면 죽어 버리겠다고 야곱을 공박합니다. 라헬의 노골적인 시기와 질투로 인해 출산 경쟁이 시작되어 결국 야곱 집안에 열두 아들이 태어납니다. 인간의 허물은 정당화될 수 없습니다. 다만 신실하신 하나님은 그런 자들을 통해서도 선한 뜻을 이루십니다. 우리가 하나님의 자녀가 된 공로 역시 우리에게 있지 않습니다. 모든 것이 하나님의 크신 긍휼의 결과입니다.

라헬이 자식을 낳게 해 달라고 하자, 야곱은 임신하지 못하게 하시는 이가 하나님이신데 자신이 어떻게 잉태하게 하겠느냐며 그녀에게 화를 냅니다(2절). 그러나 야곱이 진심으로 출산의 문제가 생명의 주인이신 하나님께 달려 있다고 믿었다면, 레아와 라헬의 경쟁을 중재하고 아내들에게 휘둘리지 않았을 것입니다. 모든 일에 인간은 철저히 무능한 존재입니다. 우리 스스로 주인인 것처럼 착각하지 말고 오늘도 하나님의 절대 주권을 겸손하게 인정하십시오. 그러면 하나님이 우리 길을 지도하십니다(잠 3:6).

라헬은 자신의 여종인 빌하를 야곱에게 아내로 주어 첫째 아들을 얻습니다(3〜5절). 라헬은 하나님이 자신의 탄원을 들으셨다며 그 아들을 ‘단’이라고 부릅니다(6절). 라헬이 자신의 여종을 야곱에게 준 것은 레아를 이기려고 했기 때문입니다. 이후에 빌하는 둘째 아들을 낳습니다(7절). 그때 라헬은 경쟁에서 이겼다며 그 아들을 ‘납달리’라고 부릅니다(8절). 이런 과정을 통해 야곱의 가족은 이후에 심각한 분란에 휩싸입니다. 상대를 이기려는 지나친 경쟁심 때문에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게 되어 결국 돌이키기 어려운 결과를 가져옵니다. 시기와 다툼이 있는 곳에는 요란하고 악한 일이 일어납니다(약 3:16).

레아 역시 여종 실바를 야곱에게 아내로 줍니다(9절). 실바가 첫째 아들을 낳자 그가 복되다 하여 이름을 ‘갓’이라고 부릅니다(10〜11절). 레아의 이런 행위도 라헬을 향한 경쟁심에 기인한 것입니다. 레아 역시 자신의 여종을 통해 자녀를 더 얻음으로 라헬에게 뒤지지 않으려고 한 것입니다. 시기는 더 큰 시기를 낳습니다. 한 번 시기하는 마음은 산불 같아서 한 개인만 아니라 그가 속한 공동체를 파괴시킬 수 있습니다. 하나님은 우리가 믿음의 공동체 안에서 기쁨과 슬픔을 함께하길 바라십니다.

실바가 둘째 아들을 낳습니다(12절). 레아는 그의 이름을 ‘아셀’이라 합니다(13절). 레아는 아들을 얻어 행복하고 만족스러웠습니다. 그러나 시기와 경쟁심 때문에 출산 경쟁이 시작된 것이기에, 그녀가 얻은 행복과 만족감이 과연 진정으로 가치 있는 것인지 의문스럽습니다. 성도의 진정한 기쁨의 근원은 하나님께 있어야 합니다.

이스라엘 민족의 근간을 이루는 야곱의 열두 아들들은 야곱의 두 아내이자 자매인 레아와 라헬의 시기와 질투심으로 태어납니다. 그럼에도 하나님은 그들을 통해 한 민족을 이루어 그들을 선민으로 삼아주십니다. 우리가 하나님의 백성이 된 것은 전적으로 하나님의 은혜 때문입니다. 우리는 이 사실을 결코 잊지 말아야 합니다.

1 view

Recent Posts

See All

19 부당하게 나의 원수된 자가 나로 말미암아 기뻐하지 못하게 하시며 까닭 없이 나를 미워하는 자들이 서로 눈짓하지 못하게 하소서 20 무릇 그들은 화평을 말하지 아니하고 오히려 평안히 땅에 사는 자들을 거짓말로 모략하며 21 또 그들이 나를 향하여 입을 크게 벌리고 하하 우리가 목격하였다 하나이다 22 여호와여 주께서 이를 보셨사오니 잠잠하지 마옵소서 주

1 여호와여 나와 다투는 자와 다투시고 나와 싸우는 자와 싸우소서 2 방패와 손 방패를 잡으시고 일어나 나를 도우소서 3 창을 빼사 나를 쫓는 자의 길을 막으시고 또 내 영혼에게 나는 네 구원이라 이르소서 4 내 생명을 찾는 자들이 부끄러워 수치를 당하게 하시며 나를 상해하려 하는 자들이 물러가 낭패를 당하게 하소서 5 그들을 바람 앞에 겨와 같게 하시고

11 너희 자녀들아 와서 내 말을 들으라 내가 여호와를 경외하는 법을 너희에게 가르치리로다 12 생명을 사모하고 연수를 사랑하여 복 받기를 원하는 사람이 누구뇨 13 네 혀를 악에서 금하며 네 입술을 거짓말에서 금할지어다 14 악을 버리고 선을 행하며 화평을 찾아 따를지어다 15 여호와의 눈은 의인을 향하시고 그의 귀는 그들의 부르짖음에 기울이시는도다 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