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사장의 사명과 책임_말라기 2:1-9

1 너희 제사장들아 이제 너희에게 이같이 명령하노라

2 만군의 여호와가 이르노라 너희가 만일 듣지 아니하며 마음에 두지 아니하여 내 이름을 영화롭게 하지 아니하면 내가 너희에게 저주를 내려 너희의 복을 저주하리라 내가 이미 저주하였나니 이는 너희가 그것을 마음에 두지 아니하였음이라

3 보라 내가 너희의 자손을 꾸짖을 것이요 똥 곧 너희 절기의 희생의 똥을 너희 얼굴에 바를 것이라 너희가 그것과 함께 제하여 버림을 당하리라

4 만군의 여호와가 이르노라 내가 이 명령을 너희에게 내린 것은 레위와 세운 나의 언약이 항상 있게 하려 함인 줄을 너희가 알리라

5 레위와 세운 나의 언약은 생명과 평강의 언약이라 내가 이것을 그에게 준 것은 그로 경외하게 하려 함이라 그가 나를 경외하고 내 이름을 두려워하였으며

6 그의 입에는 진리의 법이 있었고 그의 입술에는 불의함이 없었으며 그가 화평함과 정직함으로 나와 동행하며 많은 사람을 돌이켜 죄악에서 떠나게 하였느니라

7 제사장의 입술은 지식을 지켜야 하겠고 사람들은 그의 입에서 율법을 구하게 되어야 할 것이니 제사장은 만군의 여호와의 사자가 됨이거늘

8 너희는 옳은 길에서 떠나 많은 사람을 율법에 거스르게 하는도다 나 만군의 여호와가 이르노니 너희가 레위의 언약을 깨뜨렸느니라

9 너희가 내 길을 지키지 아니하고 율법을 행할 때에 사람에게 치우치게 하였으므로 나도 너희로 하여금 모든 백성 앞에서 멸시와 천대를 당하게 하였느니라 하시니라

구약의 제사장 직분은 오늘날 그리스도 안에서 구원받은 모든 성도에게 주어졌습니다(벧전 2:9). 말라기 시대의 제사장들을 향한 하나님의 말씀을 통해 성도의 직무와 책임을 깨닫고, 제사장으로서의 사명을 제대로 감당하는 성도가 되기를 바랍니다.

하나님과 죄인을 화목게 하는 사명

제사장 직분은 레위 지파 중에서도 아론의 후손들에게만 주어진 것입니다. 레위 지파도 다른 지파들 중에 구별되어 제사장들을 도와 하나님의 일을 감당했습니다. 하나님은 이렇게 구별된 레위 지파와 생명과 평강의 언약을 맺으신 이유는 그들을 통해 온 백성이 하나님을 경외하게 하기 위해서라고 말씀합니다. 레위 지파가 하나님께 택함을 받게 된 계기는 이스라엘의 금송아지 숭배 사건입니다. 그때 레위 지파가 모세의 명에 따라 우상을 숭배한 자 3천 명 가량을 죽였고, 이 일로 특별한 약속을 받았습니다(출 32:26〜29). 또 바알브올 사건 때 비느하스는 여호와의 질투심으로 질투하여 음행하는 자들을 창으로 죽임으로 여호와의 진노로부터 이스라엘이 진멸 당함을 막았습니다. 그때 하나님은 비느하스의 후손에게 영원한 제사장 직분을 약속하시는 평화의 언약을 주셨습니다(민 25:6〜13). 그러므로 제사장과 레위인들은 백성의 죄를 속하는 제사를 담당하고 하나님의 진리를 가르침으로 생명과 평강의 언약을 지켜야 했습니다. 지금은 이 사명이 모든 성도에게 주어졌습니다(벧전 2:9). 자기 몸을 제물로 드려 인류의 죄를 대속하심으로 제사장의 직분을 완성하신 예수 그리스도 안에서 성도는 제사장의 직분을 받게 된 것입니다. 그러므로 성도는 거룩한 삶으로 영적 예배, 산 제사를 드려야 합니다(롬 12:1〜2). 또한 평화의 복음을 세상에 전함으로 사람들이 사죄의 은총을 받고 영생과 평강을 누리도록 이끌어야 합니다.

타락한 제사장에게 임할 심판

그러나 이스라엘의 제사장들은 하나님과의 언약을 어기고 타락했고, 하나님은 그들의 복을 저주하십니다(2절). 하나님은 그들이 언약을 마음에 두지 않고 무시함으로 하나님의 저주를 받게 되었음을 선포합니다. 그들은 하나님의 말씀을 지키고 행하는 데 본을 보임으로 백성을 옳은 길로 인도해야 하는 사명을 저버리고 불법을 범했을 뿐 아니라, 백성 역시 불법을 행하게 함으로 하나님과 맺은 언약을 깨뜨렸습니다. 그래서 하나님은 그들의 얼굴에 절기의 희생의 똥을 바르셔서 모든 백성 앞에서 멸시와 천대를 당하게 하시겠다고 저주하십니다. 이스라엘에서 레위인과 제사장이라는 직분이 명예롭고 영광스러운 것이었으나, 그들이 하나님을 배신했을 때 하나님은 그들의 영광을 수치와 저주로 바꾸셨습니다. 이스라엘 제사장들의 실체를 가장 잘 보여 주는 사건이 바로 대제사장 무리가 주도했던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 처형입니다(마 27:1). 그들은 가장 앞장서서 메시아를 섬기고 따라야 할 위치에 있음에도 오히려 메시아를 십자가에 못 박는 데 앞장섬으로 하나님과 원수가 되었습니다. 세상을 향한 헛된 욕망이 그들의 영안을 가려 메시아를 알아보지 못하게 만들었습니다. 이는 정욕을 따라 권력과 부를 추종함으로 하나님을 배신한 결과입니다. 그러므로 성도는 세상으로부터 온 육신의 정욕과 안목의 정욕과 이생의 자랑을 버리고 하나님 아버지께로부터 온 진리와 생명의 복을 따라 행함으로 주님이 주신 복을 잃어버리지 말아야 합니다(요일 2:16).

왕 같은 제사장으로서 성도는 먼저 죄를 멀리하고 경건한 삶으로 하나님과 화평을 누려야 합니다. 또한 화목제물로 자신을 바치신 그리스도의 복음을 전함으로 사람들을 하나님과 화목하게 하는 중재자의 사명을 감당해야 합니다. 우리는 이 사명을 위해 부름 받았고 보냄 받았습니다.

1 view

Recent Posts

See All

25 처녀에 대하여는 내가 주께 받은 계명이 없으되 주의 자비하심을 받아서 충성스러운 자가 된 내가 의견을 말하노니 26 내 생각에는 이것이 좋으니 곧 임박한 환난으로 말미암아 사람이 그냥 지내는 것이 좋으니라 27 네가 아내에게 매였느냐 놓이기를 구하지 말며 아내에게서 놓였느냐 아내를 구하지 말라 28 그러나 장가 가도 죄 짓는 것이 아니요 처녀가 시집

17 오직 주께서 각 사람에게 나눠 주신 대로 하나님이 각 사람을 부르신 그대로 행하라 내가 모든 교회에서 이와 같이 명하노라 18 할례자로서 부르심을 받은 자가 있느냐 무할례자가 되지 말며 무할례자로 부르심을 받은 자가 있느냐 할례를 받지 말라 19 할례 받는 것도 아무 것도 아니요 할례 받지 아니하는 것도 아무 것도 아니로되 오직 하나님의 계명을 지킬

1 너희가 쓴 문제에 대하여 말하면 남자가 여자를 가까이 아니함이 좋으나 2 음행을 피하기 위하여 남자마다 자기 아내를 두고 여자마다 자기 남편을 두라 3 남편은 그 아내에 대한 의무를 다하고 아내도 그 남편에게 그렇게 할지라 4 아내는 자기 몸을 주장하지 못하고 오직 그 남편이 하며 남편도 그와 같이 자기 몸을 주장하지 못하고 오직 그 아내가 하나니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