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이호랑이 바벨론_예레미야 51:25-40

25.여호와의 말씀이니라 온 세계를 멸하는 멸망의 산아 보라 나는 네 원수라 나의 손을 네 위에 펴서 너를 바위에서 굴리고 너로 불 탄 산이 되게 할 것이니

26.사람이 네게서 집 모퉁잇돌이나 기촛돌을 취하지 아니할 것이요 너는 영원히 황무지가 될 것이니라 여호와의 말씀이니라

27.땅에 깃발을 세우며 나라들 가운데에 나팔을 불어서 나라들을 동원시켜 그를 치며 아라랏과 민니와 아스그나스 나라를 불러 모아 그를 치며 사무관을 세우고 그를 치되 극성스런 메뚜기 같이 그 말들을 몰아오게 하라

28.뭇 백성 곧 메대 사람의 왕들과 그 도백들과 그 모든 태수와 그 관할하는 모든 땅을 준비시켜 그를 치게 하라

29.땅이 진동하며 소용돌이치나니 이는 여호와께서 바벨론을 쳐서 그 땅으로 황폐하여 주민이 없게 할 계획이 섰음이라

30.바벨론의 용사는 싸움을 그치고 그들의 요새에 머무르나 기력이 쇠하여 여인 같이 되며 그들의 거처는 불타고 그 문빗장은 부러졌으며

31.보발꾼은 보발꾼을 맞으려고 달리며 전령은 전령을 맞으려고 달려가 바벨론의 왕에게 전하기를 그 성읍 사방이 함락되었으며

32.모든 나루는 빼앗겼으며 갈대밭이 불탔으며 군사들이 겁에 질렸더이다 하리라

33.만군의 여호와 이스라엘의 하나님께서 이와 같이 말씀하시되 딸 바벨론은 때가 이른 타작 마당과 같은지라 멀지 않아 추수 때가 이르리라 하시도다

34.바벨론의 느부갓네살 왕이 나를 먹으며 나를 멸하며 나를 빈 그릇이 되게 하며 큰 뱀 같이 나를 삼키며 나의 좋은 음식으로 그 배를 채우고 나를 쫓아내었으니

35.내가 받은 폭행과 내 육체에 대한 학대가 바벨론에 돌아가기를 원한다고 시온 주민이 말할 것이요 내 피 흘린 죄가 갈대아 주민에게로 돌아가기를 원한다고 예루살렘이 말하리라

36.그러므로 여호와께서 이와 같이 말씀하시되 보라 내가 네 송사를 듣고 너를 위하여 보복하여 그의 바다를 말리며 그의 샘을 말리리니

37.바벨론이 돌무더기가 되어서 승냥이의 거처와 혐오의 대상과 탄식 거리가 되고 주민이 없으리라

38.그들이 다 젊은 사자 같이 소리지르며 새끼 사자 같이 으르렁거리며

39.열정이 일어날 때에 내가 연회를 베풀고 그들이 취하여 기뻐하다가 영원히 잠들어 깨지 못하게 하리라 여호와의 말씀이니라

40.내가 그들을 끌어내려서 어린 양과 숫양과 숫염소가 도살장으로 가는 것 같게 하리라

예레미야가 활동하던 당시 바벨론은 근동 지역을 제패한 나라였기에 그 어떤 나리도 바벨론을 두려워하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하지만 예레미야는 예루살렘의 멸망을 보면서도 바벨론이 종이호랑이에 불과하고, 언젠가 하나님의 심판 앞에 초라하게 무너질 것을 전망하고 있습니다.

1. 큰 산 바벨론이 무너지리라

당시 바벨론은 온 세계를 멸하는 멸망의 산이었습니다. ‘산’에 비유한 것은 그만큼 크고 강하다는 것입니다. 그러나 하나님이 저들을‘원수’라 칭하시면서 그 산이 아무리 커도 돌 하나 건질 수 없는 불탄 산이 될 것이라고 선언하십니다. 바벨론은 결국 비참한 최후를 맞이할 것입니다. 메뚜기 떼가 땅을 황무지로 만들듯, 모든 나라 군대가 바벨론을 몰아칠 것이며 그 땅에 사는 자가 없게 만들 것입니다. 바벨론이 예루살렘을 황무지로 만들었듯이, 하나님은 바벨론을 황무지로 만들어 버리실 것입니다. 주변 나라들이 두려워했던 바벨론의 용사들은 여인들같이 되고, 바벨론의 왕에게는 패전의 소식이 빗발치듯 전해질 것입니다. 바벨론은 티그리스강, 유프라테스강을 끼고 있는 제국으로, 아름다운 갈대밭이 있었고, 강을 이용한 수상운송이 발달되어 있었지만, 그들이 자랑하던 모든 나루는 점령당하고, 갈대밭들은 모두 불타 버릴 것입니다. 예레미야는 바벨론에 의해 예루살렘성이 함락되던 모습을 기억하며 바벨론도 그러한 일을 당하리라고 선포합니다. 온 땅의 칭송을 받던 솔로몬 성전이 한순간에 무너진 것같이 바벨론의 성벽과 우상의 신전이 한순간에 폐허가 될 것입니다. 세상의 문화와 가치관이 아무리 강하다 해도 결국에는 모두 하나님의 권능 앞에 불타 사라져 버릴 것입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장차 완성될 하나님 나라를 바라보며 세상의 문화와 가치관에 물들지 말아야합니다.

2. 즐길 시간은 얼마 남지 않았다

여기에서는 추수 비유를 사용합니다. 추수와 타작은 종말을 상징하는데, 바벨론은 때가 이른 타작마당이어서 아직은 강성한 힘을 자랑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예레미야는 마치 뱀이 먹이를 삼키듯 바벨론의 느부갓네살 왕이 예루살렘을 약탈하고 그 주민들을 학대했다는 고발장이 하나님께 도착했다고 선포합니다. 바벨론에 대한 예루살렘과 시온의 고발이 하나님께 올라갔으므로 하나님은 바벨론에 보복을 시작하실 것입니다. 하나님은 바벨론의 물을 모두 말리고, 그땅을 사람이 살지 않는 돌무더기가 되게 하겠디고 선언하십니다. 물론 아직 추수 때가 되지 않았기에 바벨론은 젊은 사자같이 강하고, 승리의 기쁨에 도취되어 있는 상태입니다. 하지만 그들이 즐거워하는 시간은 잠깐일 뿐입니다. 술에 취했다가 그 상태로 죽음을 맞이하는 자와 같고, 주인이 주는 먹이를 신나게 먹다가 곧 도살장으로 끌려가는 가축과 같을 것입니다(38〜40절). 우리는 세상의 악인과 어리석은 자들의 성공을 부러워할 필요가 없습니다. 그들은 도살 전에 살을 찌우는 가축이나 다름없는 처지임을 알아야 합니다. 다른 사람과 비교하고 부러워하며 세상의 가르침을 따르는 것은 어리석은 태도입니다. 악인이 흥하는 것은 그야말로 잠깐일 뿐이라는 사실을 믿고, 주님의 길을 따라야 합니다.

돈과 권력과 지위와 인맥을 사용하는 악인들 앞에서 공의와 자비를 추구하는 우리가 너무 무력해 보일 수 있습니다. 실제로 정의로운 사람이 악인들에게 피해를 입는 경우도 꽤 있습니다. 하지만 그것은 영원하지 않습니다. 하나님이 반드시 악인들을 벌하실 것입니다. 우리는 주님의 긴 호흡을 따라 세상을 바라볼 수 있어야 합니다. 하나님은 반드시 의인을 높이시고, 순종하는 자들을 승리하게 하실 것입니다.

0 views

Recent Posts

See All

믿음의 역사_다니엘 6:15-28

15.그 무리들이 또 모여 왕에게로 나아와서 왕께 말하되 왕이여 메대와 바사의 규례를 아시거니와 왕께서 세우신 금령과 법도는 고치지 못할 것이니이다 하니 16.이에 왕이 명령하매 다니엘을 끌어다가 사자 굴에 던져 넣는지라 왕이 다니엘에게 이르되 네가 항상 섬기는 너의 하나님이 너를 구원하시리라 하니라 17.이에 돌을 굴려다가 굴 어귀를 막으매 왕이 그의 도

성도의 경건한 삶_다니엘 6:3-14

3.다니엘은 마음이 민첩하여 총리들과 고관들 위에 뛰어나므로 왕이 그를 세워 전국을 다스리게 하고자 한지라 4.이에 총리들과 고관들이 국사에 대하여 다니엘을 고발할 근거를 찾고자 하였으나 아무 근거, 아무 허물도 찾지 못하였으니 이는 그가 충성되어 아무 그릇됨도 없고 아무 허물도 없음이었더라 5.그들이 이르되 이 다니엘은 그 하나님의 율법에서 근거를 찾지

하나님의 말씀을 전하는 자_다니엘 5:24-6:2

24.이러므로 그의 앞에서 이 손가락이 나와서 이 글을 기록하였나이다 25.기록된 글자는 이것이니 곧 메네 메네 데겔 우바르신이라 26.그 글을 해석하건대 메네는 하나님이 이미 왕의 나라의 시대를 세어서 그것을 끝나게 하셨다 함이요 27.데겔은 왕을 저울에 달아 보니 부족함이 보였다 함이요 28.베레스는 왕의 나라가 나뉘어서 메대와 바사 사람에게 준 바 되

  • Facebook
  • YouTube

Hanmaum Korean Presbyterian Church

714∙357∙0042. 2 Main Street, Johnson City, NY 13790. hanmaum.pch@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