죄를 방치함으로 찾아온 위기_창세기 38:1-11

1 그 후에 유다가 자기 형제들로부터 떠나 내려가서 아둘람 사람 히라와 가까이 하니라

2 유다가 거기서 가나안 사람 수아라 하는 자의 딸을 보고 그를 데리고 동침하니

3 그가 임신하여 아들을 낳으매 유다가 그의 이름을 엘이라 하니라

4 그가 다시 임신하여 아들을 낳고 그의 이름을 오난이라 하고

5 그가 또 다시 아들을 낳고 그의 이름을 셀라라 하니라 그가 셀라를 낳을 때에 유다는 거십에 있었더라

6 유다가 장자 엘을 위하여 아내를 데려오니 그의 이름은 다말이더라

7 유다의 장자 엘이 여호와가 보시기에 악하므로 여호와께서 그를 죽이신지라

8 유다가 오난에게 이르되 네 형수에게로 들어가서 남편의 아우 된 본분을 행하여 네 형을 위하여 씨가 있게 하라

9 오난이 그 씨가 자기 것이 되지 않을 줄 알므로 형수에게 들어갔을 때에 그의 형에게 씨를 주지 아니하려고 땅에 설정하매

10 그 일이 여호와가 보시기에 악하므로 여호와께서 그도 죽이시니

11 유다가 그의 며느리 다말에게 이르되 수절하고 네 아버지 집에 있어 내 아들 셀라가 장성하기를 기다리라 하니 셀라도 그 형들 같이 죽을까 염려함이라 다말이 가서 그의 아버지 집에 있으니라

비극은 갑자기 찾아오지만 많은 경우 그 징조와 과정이 있습니다. 요셉의 이야기가 잠시 중단되고 유다의 이야기가 등장합니다. 이야기의 흐름을 깨뜨리는 것 같지만, 유다의 가정에 일어난 비극을 통해 야곱의 가족이 타락한 가나안 땅을 떠나 애굽으로 이주하는 것이 불가피한 일임을 시사하고 있습니다. 오늘 본문은 유다의 집안에 일어난 불행한 사건과 이에 대한 부적절한 대응으로 인해 더 큰 위기를 겪게 되는 과정을 보여 주고 있습니다.

요셉을 미디안 상인들에게 팔아 버리자고 제안했던 유다가 헤브론에 살고 있던 형제들을 떠나 가나안 사람들이 살고 있는 아둘람에 거주합니다(1절). 이것이 불행의 단초가 됩니다. 만약 형제들과 헤브론에 남아 있었다면 불행한 일을 당했을지라도 아버지와 형제들을 통해 최소한 믿음을 지켰을 것입니다. 하지만 유다는 신앙적으로 혼자였기에 불행의 원인을 찾기까지 오랫동안 혼란을 겪었습니다. 우리가 믿음의 공동체인 교회에 머물러야 하는 이유가 바로 이 때문입니다. 우리는 믿음을 격려하고 서로를 위해 기도하며 바른 길로 교훈하는 교회에 머물러 있어야 합니다.

유다는 가나안 사람 수아와 동침하여 엘과 오난과 셀라 세 아들을 얻었습니다(2〜5절). 그런데 첫째 엘의 이름만 유다가 짓고, 오난과 셀라의 이름은 수아가 짓습니다. 이로 인해 알 수 있는 것은 유다가 장자 엘에게 더 많은 관심과 애정을 보였다는 사실입니다. 아버지의 편애 때문에 큰 상처가 있었음에도 자신도 같은 실수를 저지른 것입니다. 다른 사람의 죄를 타산지석으로 삼지 않으면, 우리 자신도 같은 죄를 저지를 위험이 있습니다. 유다는 아들 엘을 위해 다말을 아내로 데려왔습니다. 하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엘이 여호와께 죽임당합니다. 그가 여호와 보시기에 악했기 때문입니다(6〜7절). 엘의 죄가 구체적으로 무엇인지 알 수는 없지만, 분명한 사실은 그가 하나님 앞에 돌이킬 수 없을 만큼 큰 죄를 저질렀다는 사실입니다. 유다는 자녀를 위해 아내를 구하기보다 하나님을 구하는 자가 되도록 그를 양육했어야 합니다. 신앙인의 사명 중 하나는 다음 세대에 신앙을 전수하는 것입니다.

유다는 수혼법에 따라 엘의 후손을 둘째 오난이 잇도록 합니다. 하지만 오난은 그 아들이 자기의 아들이 되지 않을 것을 알았기에, 다말과 동침은 하되 책임을 다하지는 않았습니다. 이에 하나님이 그도 죽이십니다(8〜10절). 오난의 행동은 순종을 가장한 위선으로, 그는 장자의 유산을 욕심냈을 뿐 아니라 다말을 쾌락의 대상으로만 여겼습니다. 하나님은 순종을 가장한 위선에 속지 않으십니다.

유다는 두 아들의 죽음을 경험하고 마지막 남은 아들마저 잃을까 봐 다말을 친정으로 보냅니다(11절). 곧 유다는 그 모든 죽음의 원인이 다말 때문이라고 여긴 것입니다. 이러한 유다의 모습에서 엘과 오난의 악함이 어디서 나왔는지를 짐작하게 합니다. 이처럼 자신의 실수와 잘못을 돌아보지 못하고 남의 탓으로 몰아가려 한다면 그것 또한 하나님이 미워하시는 큰 죄악입니다.

하나님이 친히 개입하셔서 특정 인물을 죽이셨다는 사실이 혼란을 줄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중요한 것은 죄악의 기준이 ‘하나님 보시기에 악한 것’이라는 사실입니다. 만약 우리가 보기에 좋은 대로 행하며 죄를 방치한다면 우리 자신과 주변 사람들이 큰 비극을 경험하는 결과를 맞이할 것입니다. 죄를 방치하지 말고 의의 길로 돌아서십시오.

0 views

Recent Posts

See All

19 부당하게 나의 원수된 자가 나로 말미암아 기뻐하지 못하게 하시며 까닭 없이 나를 미워하는 자들이 서로 눈짓하지 못하게 하소서 20 무릇 그들은 화평을 말하지 아니하고 오히려 평안히 땅에 사는 자들을 거짓말로 모략하며 21 또 그들이 나를 향하여 입을 크게 벌리고 하하 우리가 목격하였다 하나이다 22 여호와여 주께서 이를 보셨사오니 잠잠하지 마옵소서 주

1 여호와여 나와 다투는 자와 다투시고 나와 싸우는 자와 싸우소서 2 방패와 손 방패를 잡으시고 일어나 나를 도우소서 3 창을 빼사 나를 쫓는 자의 길을 막으시고 또 내 영혼에게 나는 네 구원이라 이르소서 4 내 생명을 찾는 자들이 부끄러워 수치를 당하게 하시며 나를 상해하려 하는 자들이 물러가 낭패를 당하게 하소서 5 그들을 바람 앞에 겨와 같게 하시고

11 너희 자녀들아 와서 내 말을 들으라 내가 여호와를 경외하는 법을 너희에게 가르치리로다 12 생명을 사모하고 연수를 사랑하여 복 받기를 원하는 사람이 누구뇨 13 네 혀를 악에서 금하며 네 입술을 거짓말에서 금할지어다 14 악을 버리고 선을 행하며 화평을 찾아 따를지어다 15 여호와의 눈은 의인을 향하시고 그의 귀는 그들의 부르짖음에 기울이시는도다 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