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님이 나와 함께 하신다_시편 23:1-6

1.여호와는 나의 목자시니 내게 부족함이 없으리로다

2.그가 나를 푸른 풀밭에 누이시며 쉴 만한 물 가로 인도하시는도다

3.내 영혼을 소생시키시고 자기 이름을 위하여 의의 길로 인도하시는도다

4.내가 사망의 음침한 골짜기로 다닐지라도 해를 두려워하지 않을 것은 주께서 나와 함께 하심이라 주의 지팡이와 막대기가 나를 안위하시나이다

5.주께서 내 원수의 목전에서 내게 상을 차려 주시고 기름을 내 머리에 부으셨으니 내 잔이 넘치나이다

6.내 평생에 선하심과 인자하심이 반드시 나를 따르리니 내가 여호와의 집에 영원히 살리로다

시편 23편은 가장 사랑받는 노래입니다. 이는 신앙인이 삶에서 경험하는 희로애락을 모두 담고 있으며, 그 가운데 어떤 태도와 소망을 가져야 하는지를 잘 보여 주기 때문입니다. 이 시편을 묵상하면서 주님의 손을 붙들고 인생을 걸어가는 신앙인이 어떤 존재인지 깨닫기를 바랍니다.

여호와께서 지키신다(1~3절)

시편 23편은 시인 다윗이 양의 입장에서 목자이신 하나님을 찬양하는 노래입니다. 특히 목자는 왕을 비유하는 표현으로 자주 사용되었습니다. 그런데 시인은 ‘우리’ 목자가 아니라 ‘나의’ 목자라고 노래함으로써 하나님을 자신에게 매우 친밀한 분으로 노래합니다(1a절). 이처럼 왕이시지만 친밀하게 다가오시는 하나님은 푸른 풀밭과 잔잔한(쉴 만한) 물 가’를 베푸시기에 그분을 따르는 양은 부족한 것이 없습니다(1b〜2절). 또한 죄를 범해 죽음의 길로 접어들었다 하더라도 회개하게 하셔서 소생시키시고, 말씀을 통해 의로운 길을 알려 주셔서 하나님의 이름을 노래하며 기뻐하게 하십니다(3절). 시인은 이처럼 하나님이 우리의 육신적 필요와 영적 필요를 모두 채우시며 당신을 섬기는 방법을 알려 주시는 분이라고 노래합니다. 따라서 우리가 이 세상에서 진정한 안식과 풍요를 누리며 가치 있는 삶을 살기 위해서는 하나님과 맺은 친밀한 관계 안에서 떠나지 말아야합니다.

여호와께서 함께하신다(4절)

시편 23편의 절정은 4절입니다. 시인이 이 노래를 통해 고백 하고자 하는 메시지가 바로 이 한 절에 축약되어 있습니다. 우리는 평소에 하나님의 공급하심과 보호하심을 누리며 살아가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피할 수 없는 고통을 경험합니다. 아무리 좋은 환경에서 태어나고 운이 좋은 사람이라 해도 삶에서 고통을 피할 수 없습니다. 그리고 많은 사람이 다윗과 같이 사망의 음침한 골짜기를 경험합니다. 그런데 바로 여기서 신앙인과 비신앙인이 나뉩니다. 고통을 경험하느냐, 경험하지 않느냐가 아니라 모두가 다 겪는 고통과 위협 앞에서 해를 두려워할 것이냐, 아니냐가 차이를 만드는 기준입니다. 신앙인은 아무리 힘든 일을 겪는다 하더라도 두려워하지 않을 수 있는데, 그 이유는 주님이 그 지팡이와 막대기로 자신을 지키시며 늘 함께하심을 믿기 때문입니다. 하나님의 공급하심을 누리는 비결과 마찬가지로, 고통 가운데 두려워하지 않는 비결 역시 하나님과의 친밀한 관계입니다.

마지막 승리를 주신다(5~6절)

다윗은 수많은 우여곡절을 겪었지만, 하나님을 붙들었기에 최종 승리를 얻을 수 있었습니다. 다윗이 모든 싸움에서 승리할 수 있었던 것은 하나님을 의뢰했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시인은 주님이 원수의 목전에서 상을 차려 주시고, 머리에 기름을 부어 주셔서 잔이 넘치는 은혜를 누린다고 노래합니다(5절). 그는 생의 마지막을 바라보면서도 두려워하지 않습니다. 왜냐하면 평생에 주님의 선하심과 인자하심이 자신을 따를 것을 믿기 때문이고, 하나님의 집, 영원한 그 나라에서 영원한 생명을 누릴 것을 믿기 때문입니다(6절). 모든 사람은 죽음을 향해 걸어가지만, 성도는 하나님의 공급하심을 누리고 승리에 대한 소망을 가지고 있기에 두려워하지 않습니다. 세상에서 어떤 일을 경험하든지, 결국 승리한다는 사실을 믿고 주님을 가까이 하는 삶을 살아야 합니다.

이 세상에서 풍요를 누리는 비결도, 두려움 없이 고통을 극복하는 비결도, 인생의 진정한 가치를 찾고 의미 있는 삶을 살아갈 수 있는 비결도 주님을 가까이하는 것입니다. 주님을 가까이함으로 주님이 베푸시는 풍성한 은혜와 주의 지팡이와 막대기를 경험하실 수 있기 바랍니다

1 view

Recent Posts

See All

1 사람이 땅 위에 번성하기 시작할 때에 그들에게서 딸들이 나니 2 하나님의 아들들이 사람의 딸들의 아름다움을 보고 자기들이 좋아하는 모든 여자를 아내로 삼는지라 3 여호와께서 이르시되 나의 영이 영원히 사람과 함께 하지 아니하리니 이는 그들이 육신이 됨이라 그러나 그들의 날은 백이십 년이 되리라 하시니라 4 당시에 땅에는 네피림이 있었고 그 후에도 하나님

1 이것은 아담의 계보를 적은 책이니라 하나님이 사람을 창조하실 때에 하나님의 모양대로 지으시되 2 남자와 여자를 창조하셨고 그들이 창조되던 날에 하나님이 그들에게 복을 주시고 그들의 이름을 사람이라 일컬으셨더라 3 아담은 백삼십 세에 자기의 모양 곧 자기의 형상과 같은 아들을 낳아 이름을 셋이라 하였고 4 아담은 셋을 낳은 후 팔백 년을 지내며 자녀들을

16 가인이 여호와 앞을 떠나서 에덴 동쪽 놋 땅에 거주하더니 17 아내와 동침하매 그가 임신하여 에녹을 낳은지라 가인이 성을 쌓고 그의 아들의 이름으로 성을 이름하여 에녹이라 하니라 18 에녹이 이랏을 낳고 이랏은 므후야엘을 낳고 므후야엘은 므드사엘을 낳고 므드사엘은 라멕을 낳았더라 19 라멕이 두 아내를 맞이하였으니 하나의 이름은 아다요 하나의 이름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