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의 영광을 위한 자유_고린도전서 10:23-11:1

23 모든 것이 가하나 모든 것이 유익한 것은 아니요 모든 것이 가하나 모든 것이 덕을 세우는 것은 아니니

24 누구든지 자기의 유익을 구하지 말고 남의 유익을 구하라

25 무릇 시장에서 파는 것은 양심을 위하여 묻지 말고 먹으라

26 이는 땅과 거기 충만한 것이 주의 것임이라

27 불신자 중 누가 너희를 청할 때에 너희가 가고자 하거든 너희 앞에 차려 놓은 것은 무엇이든지 양심을 위하여 묻지 말고 먹으라

28 누가 너희에게 이것이 제물이라 말하거든 알게 한 자와 그 양심을 위하여 먹지 말라

29 내가 말한 양심은 너희의 것이 아니요 남의 것이니 어찌하여 내 자유가 남의 양심으로 말미암아 판단을 받으리요

30 만일 내가 감사함으로 참여하면 어찌하여 내가 감사하는 것에 대하여 비방을 받으리요

31 그런즉 너희가 먹든지 마시든지 무엇을 하든지 다 하나님의 영광을 위하여 하라

32 유대인에게나 헬라인에게나 하나님의 교회에나 거치는 자가 되지 말고

33 나와 같이 모든 일에 모든 사람을 기쁘게 하여 자신의 유익을 구하지 아니하고 많은 사람의 유익을 구하여 그들로 구원을 받게 하라

1 내가 그리스도를 본받는 자가 된 것 같이 너희는 나를 본받는 자가 되라

바울은 이제 우상 제물을 먹어도 되느냐는 질문에 대한 대답을 종합하며 결론을 내립니다. 그는 단순해 보이는 이 문제 배후에 숨어 있는 영적 문제를 파헤침으로써 신앙인이 마땅히 가져야 할 마음과 태도가 어떤 것인지를 밝히고, 이 질문에 대한 답을 제시하고 있습니다.

자유인의 원칙(23~24절)

이 두 구절은 신앙인이 가져야 할 삶의 기본 원칙이라 할 수 있습니다. 그리스도인은 율법과 죄로부터 자유를 얻었기에 ‘모든 것이 가능한’ 사람들입니다. 그러나 그것들이 다 유익하다거나 덕을 세우는 것은 아니기에, 유익하지 않은 일을 하는 어리석은 태도를 갖지 말아야 합니다(23절). 또한 우리는 예수 그리스도를 따르는 자들이기에 근본적으로 내 이익이 아니라 남의 유익을 구해야 합니다. 예수님이 생명을 버리심으로 많은 사람을 구원하신 것처럼, 우리가 손해를 보더라도 더 많은 사람이 유익을 얻을 수 있다면 그것을 선택하는 사람이 바로 그리스도인입니다. 구체적으로 삶의 문제를 판단할 때 이웃에게 해를 끼칠 수 있는 일이라면 하지 않고, 유익을 끼치는 일이라면 기꺼이 하는 태도를 가져야 합니다.

양심에 근거하여(25〜30절)

바울은 문제 해결의 기준으로 양심을 제시하면서 “묻지 말고 먹으라”고 가르칩니다. 그리스도인은 모든 음식을 먹을 권리와 자유가 있기 때문입니다(25〜26절). 그리스도인은 불신자가 벌인 잔치에도 참여할 수 있고, 어떤 음식이든 먹을 수 있습니다(27절). 유대인들은 음식 때문에 이방인들과 어울릴 수 없었지만, 그리스도인들은 얼마든지 불신자들과 음식을 나누며 교제할 수 있었고, 그 가운데 복음을 전할 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아직 믿음이 약한 그리스도인이 그 음식이 우상 제물이라는 것을 알려 준다면 그 음식을 먹어서는 안 됩니다(28절). 그 고기가 문제가 있어서가 아니라 그 사실을 알려 준 사람의 양심을 위해서입니다. 만약 우리가 그의 말을 무시하고 먹는다면, 그 사람이 시험에 들어 우리를 판단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29절). 불신자가 베푼 잔치에 참여해 감사하는 마음으로 음식을 먹는 것은 문제가 없지만(30절) 그 모습 때문에 시험에 들만한 사람이 있다면 그 사람을 위해 금하는 자세가 필요합니다.

주님의 영광과 이웃의 유익을 위해(10:31~11:1)

우상 제물을 먹는 문제의 결론은 ‘하나님의 영광을 위하여’ 입니다(31절). 무엇을 먹든지 하나님께 영광이 된다면 상관이 없습니다. 그러나 하나님의 이름을 욕되게 한다면 단호히 금해야 합니다. 이는 하나님의 영광을 위한다는 이유로 유대인들처럼 불신자들과 담을 쌓고 살라는 뜻이 아닙니다. 바울은 오히려 불신자들과 교제하면서도 그리스도인의 정체성을 잃어버리지 말고, 오히려 그들에게 복음을 전하는 삶을 살라고 가르칩니다(32~33절). 이는 세리나 창기와도 거리낌 없이 어울리셨던 예수님의 모습을 떠올리게 합니다. 예수님은 그렇게 하시면서도 죄를 짓지 않으셨고, 궁극적으로는 그들의 생명을 구원하시기 위해 생명까지 주셨습니다. 바울은 예수님의 모습을 따라 살았습니다(1절). 율법에 얽매이지 않고 자유롭게 살되, 자신의 자유를 다른 사람을 위해 포기할 수 있는 삶이 바로 그리스도인의 삶입니다.

우리는 음식 문제처럼 사소해 보이는 것에 이르기까지 모든 삶의 모습에서 하나님의 영광을 드러내야 합니다. 하나님이 주신 모든 것을 감사함으로 마음껏 누리되 형제들을 사랑하기에 양보하고 포기하기를 기뻐하는 것이 바로 신앙인의 삶입니다. 하나님의 영광과 모두의 유익을 위해 하나님이 주신 자유를 지혜롭게 사용하기를 바랍니다.

0 views

Recent Posts

See All

9 여호와여 내가 고통 중에 있사오니 내게 은혜를 베푸소서 내가 근심 때문에 눈과 영혼과 몸이 쇠하였나이다 10 내 일생을 슬픔으로 보내며 나의 연수를 탄식으로 보냄이여 내 기력이 나의 죄악 때문에 약하여지며 나의 뼈가 쇠하도소이다 11 내가 모든 대적들 때문에 욕을 당하고 내 이웃에게서는 심히 당하니 내 친구가 놀라고 길에서 보는 자가 나를 피하였나이다

1 여호와여 내가 주께 피하오니 나를 영원히 부끄럽게 하지 마시고 주의 공의로 나를 건지소서 2 내게 귀를 기울여 속히 건지시고 내게 견고한 바위와 구원하는 산성이 되소서 3 주는 나의 반석과 산성이시니 그러므로 주의 이름을 생각하셔서 나를 인도하시고 지도하소서 4 그들이 나를 위하여 비밀히 친 그물에서 빼내소서 주는 나의 산성이시니이다 5 내가 나의 영을

1 여호와여 내가 주를 높일 것은 주께서 나를 끌어내사 내 원수로 하여금 나로 말미암아 기뻐하지 못하게 하심이니이다 2 여호와 내 하나님이여 내가 주께 부르짖으매 나를 고치셨나이다 3 여호와여 주께서 내 영혼을 스올에서 끌어내어 나를 살리사 무덤으로 내려가지 아니하게 하셨나이다 4 주의 성도들아 여호와를 찬송하며 그의 거룩함을 기억하며 감사하라 5 그의 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