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안에서 자랑하라_고린도전서 1:26-31

26 형제들아 너희를 부르심을 보라 육체를 따라 지혜로운 자가 많지 아니하며 능한 자가 많지 아니하며 문벌 좋은 자가 많지 아니하도다

27 그러나 하나님께서 세상의 미련한 것들을 택하사 지혜 있는 자들을 부끄럽게 하려 하시고 세상의 약한 것들을 택하사 강한 것들을 부끄럽게 하려 하시며

28 하나님께서 세상의 천한 것들과 멸시 받는 것들과 없는 것들을 택하사 있는 것들을 폐하려 하시나니

29 이는 아무 육체도 하나님 앞에서 자랑하지 못하게 하려 하심이라

30 너희는 하나님으로부터 나서 그리스도 예수 안에 있고 예수는 하나님으로부터 나와서 우리에게 지혜와 의로움과 거룩함과 구원함이 되셨으니

31 기록된 바 자랑하는 자는 주 안에서 자랑하라 함과 같게 하려 함이라

앞 단락에서 바울은, 세상의 지혜로는 십자가의 복음을 이해할 수 없음을 피력했습니다. 그는 이제 이 진리가 당시 분열을 겪고 있던 고린도 교회 성도들에게 어떻게 적용될 수 있는지 설명합니다. 바울은 본문에서 성도가 자랑하지 말아야 할 것들과 유일하게 자랑할 수 있는 것을 대조시켜 보여 줍니다. 이 가르침은 오늘날에도 유효합니다.

너희를 부르심을 보라(26절)

고린도 교회 성도들의 면면을 살펴보면 세상에서 지위와 학식과 문벌로 자랑할 만한 이들은 그리 많지 않았던 모양입니다(26절). 그럼에도 교회 안에서 큰 소리로 자기주장을 펼치며 자기의 의견을 피력하는 자들이 적지 않았습니다. 그러니 교회 안에 파당이 생기고 갈등이 발생한 것입니다. 바울은 성도들의 사회적 지위, 학식과 문벌이 세상의 기준으로는 보잘것없지만, 하나님의 부르심은 이런 조건들과 상관이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므로 세상의 잣대로 자신을 내세우고 파당을 지어 서로 갈등하는 일이 신앙 공동체 안에서는 매우 무의미하고 불필요하다는 것입니다. 이 가르침은 우리에게도 그대로 적용됩니다. 하나님은 우리를 세상의 잣대로 재어 성도로 부르지 않으셨습니다. 그러니 우리가 자랑할 것은 아무것도 없습니다. 오직 겸손하게 하나님의 부르심에 감사하며 다른 지체들을 존중해야 합니다.

하나님 앞에서는 자랑할 것이 없다(27~29절)

하나님이 세상에서 미련하고 약한 이들을 택하신 이유는 스스로 지혜롭다고 여기는 교만한 이들을 부끄럽게 하시기 위해서입니다(27절). 십자가는 흉악한 죄인들이 매달렸던 사형틀입니다. 치욕의 상징이었습니다. 그런데 예수 그리스도께서 달리심으로 십자가는 구원의 상징이 되었습니다. 율법을 잘 지켜 의롭게 되려고 애쓰는 자들도 오직 예수 그리스도를 주님으로 받아들이면 의롭게 된다는 진리 앞에서 부끄러움을 당했습니다. 세상의 학문으로도 해결하지 못한 죄의 문제를 예수 그리스도를 통해 해결해주셨습니다. 예수 그리스도를 십자가에서 죽게 하심으로써 우리의 죄를 해결하시고, 우리를 구원에 이르게 하신 것입니다. 하나님은 사람들이 무시하던 십자가를 오히려 구원의 상징으로 바꾸셨고, 세상 사람들이 떠받들던 지혜를 오히려 어리석음으로 낮추셨습니다. 하나님이 세우신 질서는 세상의 그것과 이렇게나 다릅니다. 따라서 성도들이 세상의 질서대로 갈등하고 싸우는 것은 전혀 이치에 맞지 않습니다.

예수 그리스도만 자랑하라(30~31절)

결국 모든 지혜와 의로움, 거룩함과 구원함은 예수 그리스도께 있습니다(30절). 세상의 지혜와 학문과 혈통은 예수 그리스도의 복음 앞에서 내세울 것이 없는 부끄러움이 될 뿐입니다. 그런 것들을 통해서는 죄와 죽음의 문제를 전혀 해결할 수 없기 때문입니다. 오직 예수 그리스도만이 우리의 구원이시고 의로움이시며 참된 지혜이십니다. 그래서 우리가 자랑할 것은 ‘예수 그리스도 안에 있다’는 사실 뿐입니다. 자기 자신만 내세우기에 여념이 없었던 고린도 교회 성도들에게, 이 같은 권고는 충격적이었을 것입니다. 우리도 이 권고를 흘려듣지 말고, 다시 복음으로 돌아가 회복하고 부흥하는 계기로 삼아야 합니다. 오직 예수 그리스도만 자랑할 때 교회 안에서의 갈등이 사라질 뿐 아니라, 주님을 중심으로 하나가 되어 참된 교제를 나눌 수 있을 것입니다.

오직 예수 그리스도만 자랑합시다. 그럴 때 나 자신부터 변화되고 공동체 전체가 겸허하게 한 몸을 이룰 수 있습니다. 세상의 기준으로 자신을 내세우거나 다른 지체를 판단하지 마십시오. 우리의 유일한 자랑거리는 예수님입니다.

0 views

Recent Posts

See All

25 처녀에 대하여는 내가 주께 받은 계명이 없으되 주의 자비하심을 받아서 충성스러운 자가 된 내가 의견을 말하노니 26 내 생각에는 이것이 좋으니 곧 임박한 환난으로 말미암아 사람이 그냥 지내는 것이 좋으니라 27 네가 아내에게 매였느냐 놓이기를 구하지 말며 아내에게서 놓였느냐 아내를 구하지 말라 28 그러나 장가 가도 죄 짓는 것이 아니요 처녀가 시집

17 오직 주께서 각 사람에게 나눠 주신 대로 하나님이 각 사람을 부르신 그대로 행하라 내가 모든 교회에서 이와 같이 명하노라 18 할례자로서 부르심을 받은 자가 있느냐 무할례자가 되지 말며 무할례자로 부르심을 받은 자가 있느냐 할례를 받지 말라 19 할례 받는 것도 아무 것도 아니요 할례 받지 아니하는 것도 아무 것도 아니로되 오직 하나님의 계명을 지킬

1 너희가 쓴 문제에 대하여 말하면 남자가 여자를 가까이 아니함이 좋으나 2 음행을 피하기 위하여 남자마다 자기 아내를 두고 여자마다 자기 남편을 두라 3 남편은 그 아내에 대한 의무를 다하고 아내도 그 남편에게 그렇게 할지라 4 아내는 자기 몸을 주장하지 못하고 오직 그 남편이 하며 남편도 그와 같이 자기 몸을 주장하지 못하고 오직 그 아내가 하나니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