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지혜와 우매_전도서 10:1-11

1 죽은 파리들이 향기름을 악취가 나게 만드는 것 같이 적은 우매가 지혜와 존귀를 난처하게 만드느니라

2 지혜자의 마음은 오른쪽에 있고 우매자의 마음은 왼쪽에 있느니라

3 우매한 자는 길을 갈 때에도 지혜가 부족하여 각 사람에게 자기가 우매함을 말하느니라

4 주권자가 네게 분을 일으키거든 너는 네 자리를 떠나지 말라 공손함이 큰 허물을 용서 받게 하느니라

5 내가 해 아래에서 한 가지 재난을 보았노니 곧 주권자에게서 나오는 허물이라

6 우매한 자가 크게 높은 지위들을 얻고 부자들이 낮은 지위에 앉는도다

7 또 내가 보았노니 종들은 말을 타고 고관들은 종들처럼 땅에 걸어 다니는도다

8 함정을 파는 자는 거기에 빠질 것이요 담을 허는 자는 뱀에게 물리리라

9 돌들을 떠내는 자는 그로 말미암아 상할 것이요 나무들을 쪼개는 자는 그로 말미암아 위험을 당하리라

10 철 연장이 무디어졌는데도 날을 갈지 아니하면 힘이 더 드느니라 오직 지혜는 성공하기에 유익하니라

11 주술을 베풀기 전에 뱀에게 물렸으면 술객은 소용이 없느니라

성경에서 말하는 ‘지혜로움’과 ‘우매함’은 지적인 면에서 똑똑하고 우둔함을 의미하는 것이 아닙니다. 관계적인 면에서 하나님을 신뢰하는가, 그렇지 않은가에 가깝습니다. 그래서 지혜로움과 우매함의 차이는 하나님의 능력과 세상의 능력의 차이입니다. 본문은 지혜와 우매의 영향력을 대조하며 지혜의 길을 선택하도록 우리를 이끕니다.

전도자는 죽은 파리가 향유를 더럽혀 못 쓰게 만들듯이, 적은 우매라도 지혜와 존귀를 난처하게 한다고 말합니다(1절). 죽은 파리 한 마리는 매우 작고 하찮은 것이지만 귀한 향유 위에 떨어지면 파괴적인 영향력을 발휘해 향유를 못 쓰게 만들듯이, 사람의 지혜와 인격도 우매함으로 인해 완전히 훼손되고 악한 영향을 받을 수 있다는 말입니다. 이처럼 오랫동안 공들여 쌓아 온 수고와 명예를 일순간에 무너뜨리는 것은 큰 우매가 아닌 작은 우매에서 시작됩니다. 개인과 가정, 교회, 나아가 사회에서 작은 어리석음의 악취가 나지 않도록 깨어 있기를 바랍니다.

전도자는 지혜자의 마음은 오른쪽에, 우매자의 마음은 왼쪽에 있다고 말합니다(2절). 성경에서 ‘오른쪽’은 하나님의 구원과 보호를 상징합니다(시 16:8; 사 41:13). 따라서 지혜는 하나님을 향해 ‘옳은 쪽’에 서 있는 마음의 자세를 말합니다. 성도는 삶의 방향을 오롯이 하나님께 향함으로 하나님 앞에서 인정받는 지혜자로 세워져 가야 합니다.

전도자는 우매한 자가 지혜가 부족해 자신의 미련함을 감추지 못하고 다 드러낼 수밖에 없다고 선언합니다(3절). 우매한 자를 지혜가 결핍된 자로 묘사하면서 오히려 어리석음을 자랑하는 특성을 지적한 것입니다. 우매한 사람은 자신의 어리석음을 깨닫지 못하기 때문에 자신을 과시하려 하거나 섣불리 다른 이를 가르치려 할 때가 많습니다. 지혜가 인생을 살피고 헤아리는 능력이라면, 우매는 자신을 성찰하고 헤아리는 능력이 부족한 상태입니다. 우리는 지혜가 부족하지 않도록 하나님께 지혜를 구하고, 자신을 과시하고 드러내는 우매함을 드러내지 말아야 합니다.

전도자는 또다시 해 아래에서 발견한 모순과 부조리를 고발합니다. 어리석은 자가 크고 높은 자리를 차지하는 반면 부자들이 오히려 낮은 자리에 앉는 것을 목격한 것입니다(5〜6절). 우매한 자가 높은 지위를 얻고 존귀한 자가 낮은 자리에 앉는 역설을 본 것입니다. 우리도 이러한 모순과 부조리를 경험하며 살아갑니다. 세상에는 이렇게 부조리한 상황들이 사라지지 않습니다. 그러나 성도는 어떤 상황에서도 하나님의 지혜를 소홀히 여기지 말아야 합니다.

전도자는 돌을 떠내고 나무를 쪼개기는 어렵고 힘든 작업의 예를 들면서 위험천만한 인생에서 항상 미래를 대비하며 지혜롭게 살아야 함을 교훈합니다(9〜10절). 우리는 한 치 앞의 위험도 예측하지 못합니다. 그래서 항상 사전에 위험 요소를 파악하고 대비해야 합니다. 마치 나무꾼이 쉬는 시간마다 ‘철 연장’ 곧 도끼를 가는 것처럼 미래를 대비하는 지혜가 있을 때 진정한 성공을 이룰 수 있습니다.

해 아래 인생은 지혜로운 자와 우매한 자로 나뉩니다. 비록 현실이라는 그림자에 가려져 우매한 자들이 더 형통하고 성공하는 것처럼 보일 수 있으나 우리가 하나님 편에 서 있다면 그곳이 지혜의 길이며 종국적으로 영광의 길임을 잊지 않길 바랍니다. 진정 철 연장을 가는 것처럼 날마다 지혜의 말씀을 사모하고 묵상함으로 우매함을 분별할 줄 아는 복된 삶을 살아가시기를 간절히 바랍니다.

0 views

Recent Posts

See All

1 베냐민 지파에 기스라 이름하는 유력한 사람이 있으니 그는 아비엘의 아들이요 스롤의 손자요 베고랏의 증손이요 아비아의 현손이며 베냐민 사람이더라 2 기스에게 아들이 있으니 그의 이름은 사울이요 준수한 소년이라 이스라엘 자손 중에 그보다 더 준수한 자가 없고 키는 모든 백성보다 어깨 위만큼 더 컸더라 3 사울의 아버지 기스가 암나귀들을 잃고 그의 아들 사울

10 사무엘이 왕을 요구하는 백성에게 여호와의 모든 말씀을 말하여 11 이르되 너희를 다스릴 왕의 제도는 이러하니라 그가 너희 아들들을 데려다가 그의 병거와 말을 어거하게 하리니 그들이 그 병거 앞에서 달릴 것이며 12 그가 또 너희의 아들들을 천부장과 오십부장을 삼을 것이며 자기 밭을 갈게 하고 자기 추수를 하게 할 것이며 자기 무기와 병거의 장비도 만들

1 사무엘이 늙으매 그의 아들들을 이스라엘 사사로 삼으니 2 장자의 이름은 요엘이요 차자의 이름은 아비야라 그들이 브엘세바에서 사사가 되니라 3 그의 아들들이 자기 아버지의 행위를 따르지 아니하고 이익을 따라 뇌물을 받고 판결을 굽게 하니라 4 이스라엘 모든 장로가 모여 라마에 있는 사무엘에게 나아가서 5 그에게 이르되 보소서 당신은 늙고 당신의 아들들은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