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지혜자의 말과 우매자의 말_전도서 10:12-20

12 지혜자의 입의 말들은 은혜로우나 우매자의 입술들은 자기를 삼키나니

13 그의 입의 말들의 시작은 우매요 그의 입의 결말들은 심히 미친 것이니라

14 우매한 자는 말을 많이 하거니와 사람은 장래 일을 알지 못하나니 나중에 일어날 일을 누가 그에게 알리리요

15 우매한 자들의 수고는 자신을 피곤하게 할 뿐이라 그들은 성읍에 들어갈 줄도 알지 못함이니라

16 왕은 어리고 대신들은 아침부터 잔치하는 나라여 네게 화가 있도다

17 왕은 귀족들의 아들이요 대신들은 취하지 아니하고 기력을 보하려고 정한 때에 먹는 나라여 네게 복이 있도다

18 게으른즉 서까래가 내려앉고 손을 놓은즉 집이 새느니라

19 잔치는 희락을 위하여 베푸는 것이요 포도주는 생명을 기쁘게 하는 것이나 돈은 범사에 이용되느니라

20 심중에라도 왕을 저주하지 말며 침실에서라도 부자를 저주하지 말라 공중의 새가 그 소리를 전하고 날짐승이 그 일을 전파할 것임이니라

말은 단지 정보를 전달할 뿐 아니라 그 안에 인격성과 창조성을 담고 있기에 반드시 무언가 영향을 끼칩니다. 말이 뭔가를 파괴하기도 하고, 세우기도 합니다. 깨뜨리기도 하고 온전하게 만들기도 합니다. 그래서 지혜로운 말이 더욱 절실히 필요합니다. 본문에서 전도자는 우리가 추구해야 할 지혜로운 말과 버려야 할 어리석은 말을 소개합니다.

전도자는 지혜자의 입의 말은 은혜롭다고 말합니다(12절). 지혜자는 하나님을 경외하는 자이기에 그의 말과 태도에 항상 하나님의 은혜가 담겨 있습니다. 지혜자의 말에는 큰 감화력이 있어 사람들을 옳은 길로 인도합니다. 궁극적으로는 참된 길, 생명의 길로 인도합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오랜 시간이 걸릴지라도 우리 안에 말씀의 지혜를 채워야 합니다. 그리하여 우리의 입술을 통해 사람들에게 배려와 사랑을 전하고 큰 은혜를 끼칠 수 있기를 바랍니다.

전도자는 우매한 자의 입술은 자기를 삼킨다고 말합니다(12절). ‘자기를 삼킨다’는 말은 입술의 주인이 아니라 입술의 종이 되어 스스로 지배당하게 된다는 말입니다. 그렇게 되면 자신의 인격과 성품을 망가뜨리며, 나아가 인생을 망쳐 버립니다. 우리의 입술이 하나님의 말씀으로 통제받지 않으면 우리 ‘인생 전체를 불사르는 지옥 불이 됨’(약 3:6)을 잊지 말고 날마다 말씀에서 지혜를 얻어야 합니다.

전도자는 자신조차 삼키는 우매자의 말의 특징에 대해 우매하게 시작하고 미친 것으로 끝마친다고 말합니다(13절). 본문에서 ‘미친’이라는 표현은 정신적인 영역뿐 아니라 영적인 영역에서 혼돈과 사악함이 뒤섞여 있는 상태를 의미합니다. 즉 우매자의 말은 어리석은 것으로 시작하고 점점 진행될수록 그 끝이 악한 정신과 영혼으로 나타나 자신과 다른 사람을 해하게 되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우매한 자의 헛된 말에 휩쓸리지 말아야 합니다. 그들의 말에 휩쓸리게 되면 우리의 정신, 나아가 영혼까지 미혹을 받아 혼돈의 상태에 이르게 될 수 있습니다.

전도자는 우매한 자의 또 다른 특징으로, 말을 많이 하지만 장래의 일에 대해 알지 못한다고 말합니다(14절). 우매자는 자기의 한계와 무지를 모르면서 모든 것을 아는 것처럼 그저 말을 많이 하는 허황되고 과장된 존재입니다. 성도는 말을 할 때 자신의 한계와 무지를 인정하며 겸손하고 진실한 태도를 지녀야 합니다. 내가 아는 것, 정확하게 인식하는 것, 또 내가 감당할 수 있는 것을 넘지 말아야 합니다. 이러한 전제를 두고 말하고 행동한다면 우리는 비로소 지혜로운 삶을 살 수 있을 것입니다.

전도자는 마음으로도 왕을 저주하지 말고, 침실에서도 부자를 저주하지 말라고 당부합니다(20절). 속으로 한 말도, 혼잣말도 모두 말입니다. 반드시 전해지게 되어 있고, 반드시 나에게 되돌아오기 마련입니다. 그래서 누군가에 대해 말하고 싶을 때 그 사람 앞에서 할 수 없는 말이라면 어디서도 하지 말아야 합니다. 오늘날 얼마나 많은 사람이 말로 인해 상처받는지 모릅니다. 특히 교회 안에서의 갈등이 말에서 시작된다는 것을 잊지 말아야 합니다.

작은 혀가 내뱉는 말이지만 그 말이 우리의 삶을 이끌어 갑니다. 만약 우리의 말이 지혜를 담지 않고 우매함을 담아 흘러간다면 우리의 삶 전체가 헛되고 허무한 삶으로 전락할 것입니다. 진정 우리의 말이 은혜로운 지혜의 말이 되어 나의 생명도 살리고 다른 영혼도 살리는 의의 도구가 되기를 간절히 소망합니다.

1 view

Recent Posts

See All

1 베냐민 지파에 기스라 이름하는 유력한 사람이 있으니 그는 아비엘의 아들이요 스롤의 손자요 베고랏의 증손이요 아비아의 현손이며 베냐민 사람이더라 2 기스에게 아들이 있으니 그의 이름은 사울이요 준수한 소년이라 이스라엘 자손 중에 그보다 더 준수한 자가 없고 키는 모든 백성보다 어깨 위만큼 더 컸더라 3 사울의 아버지 기스가 암나귀들을 잃고 그의 아들 사울

10 사무엘이 왕을 요구하는 백성에게 여호와의 모든 말씀을 말하여 11 이르되 너희를 다스릴 왕의 제도는 이러하니라 그가 너희 아들들을 데려다가 그의 병거와 말을 어거하게 하리니 그들이 그 병거 앞에서 달릴 것이며 12 그가 또 너희의 아들들을 천부장과 오십부장을 삼을 것이며 자기 밭을 갈게 하고 자기 추수를 하게 할 것이며 자기 무기와 병거의 장비도 만들

1 사무엘이 늙으매 그의 아들들을 이스라엘 사사로 삼으니 2 장자의 이름은 요엘이요 차자의 이름은 아비야라 그들이 브엘세바에서 사사가 되니라 3 그의 아들들이 자기 아버지의 행위를 따르지 아니하고 이익을 따라 뇌물을 받고 판결을 굽게 하니라 4 이스라엘 모든 장로가 모여 라마에 있는 사무엘에게 나아가서 5 그에게 이르되 보소서 당신은 늙고 당신의 아들들은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