쫓겨나는 귀신_누가복음 11:14-28

14 예수께서 한 말 못하게 하는 귀신을 쫓아내시니 귀신이 나가매 말 못하는 사람이 말하는지라 무리들이 놀랍게 여겼으나

15 그 중에 더러는 말하기를 그가 귀신의 왕 바알세불을 힘입어 귀신을 쫓아낸다 하고

16 또 더러는 예수를 시험하여 하늘로부터 오는 표적을 구하니

17 예수께서 그들의 생각을 아시고 이르시되 스스로 분쟁하는 나라마다 황폐하여지며 스스로 분쟁하는 집은 무너지느니라

18 너희 말이 내가 바알세불을 힘입어 귀신을 쫓아낸다 하니 만일 사탄이 스스로 분쟁하면 그의 나라가 어떻게 서겠느냐

19 내가 바알세불을 힘입어 귀신을 쫓아내면 너희 아들들은 누구를 힘입어 쫓아내느냐 그러므로 그들이 너희 재판관이 되리라

20 그러나 내가 만일 하나님의 손을 힘입어 귀신을 쫓아낸다면 하나님의 나라가 이미 너희에게 임하였느니라

21 강한 자가 무장을 하고 자기 집을 지킬 때에는 그 소유가 안전하되

22 더 강한 자가 와서 그를 굴복시킬 때에는 그가 믿던 무장을 빼앗고 그의 재물을 나누느니라

23 나와 함께 하지 아니하는 자는 나를 반대하는 자요 나와 함께 모으지 아니하는 자는 헤치는 자니라

24 더러운 귀신이 사람에게서 나갔을 때에 물 없는 곳으로 다니며 쉬기를 구하되 얻지 못하고 이에 이르되 내가 나온 내 집으로 돌아가리라 하고

25 가서 보니 그 집이 청소되고 수리되었거늘

26 이에 가서 저보다 더 악한 귀신 일곱을 데리고 들어가서 거하니 그 사람의 나중 형편이 전보다 더 심하게 되느니라

27 이 말씀을 하실 때에 무리 중에서 한 여자가 음성을 높여 이르되 당신을 밴 태와 당신을 먹인 젖이 복이 있나이다 하니

28 예수께서 이르시되 오히려 하나님의 말씀을 듣고 지키는 자가 복이 있느니라 하시니라

예수님이 예루살렘을 향해 가시는 걸음은 영적 전쟁을 치르며 승리를 선포하며 나아가는 놀라운 걸음입니다. 이 전쟁 앞에서 귀신들은 도망을 가고, 사탄의 세력은 그 힘을 잃었습니다. 예수 그리스도의 최후 승리 앞에서 악한 일에 쓰임 받는 자들은 점점 더 예수님을 대적하고 비난했습니다. 예수님이 놀라운 표적을 수없이 보여 주셨음에도 그들은 예수님의 표적을 부인하고 거부했습니다.

예수님과 바알세불(14~19절)

예수님은 말 못하게 하는 귀신을 쫓아내셨습니다. 귀신이 쫓겨나자 말 못하던 사람이 다시 말하게 되었습니다(사 35:6). 이 놀라운 표적 앞에서 많은 사람이 놀랐습니다. 하지만 이러한 반응이 전부 믿음으로 연결되지는 않았습니다. 심지어 어떤 사람들은 예수님의 능력이 귀신의 왕 바알세불에게서 나온다고 말했습니다. 또 어떤 사람들은 더 확실한 표적을 보여 달라고 요구했습니다. 이들의 생각을 잘 아신 예수님은 자신의 권위는 결코 바알세불로부터 나오는 것이 아님을 논증하셨습니다. 귀신의 힘으로 귀신을 쫓아낸다면 귀신들끼리 싸우는 셈입니다. 또 그 논리대로라면 유대인들도 종종 행하는 축귀는 모두 귀신을 힘입는 일이 된다고 하셨습니다. 믿음이 없으면 눈앞에 예수님이 계셔도 알아보지 못합니다. 믿음은 은혜입니다.

예수님을 반대하는 자(20~23절)

예수님은 당신을 통해 이루어지는 하나님 나라를 더욱 직접적으로 설명해 주십니다. 예수님이 하나님의 능력으로 귀신을 쫓아내심은 곧 하나님의 나라가 우리 가운데 임하셨음을 의미합니다. 왜냐하면 지금까지는 사탄의 권세가 강해 죄의 권세 아래 있는 모든 자를 움켜쥐고 있었지만, 이보다 더 강하신 예수 그리스도께서 그들을 굴복시키고 죄의 권세에서 죄인들을 구원하셨기 때문입니다. 예수님은 사탄의 권세와는 비교할 수 없는 능력으로 우리에게 오셨습니다. 예수님을 믿지 않는 이는 결국 예수님을 대적하는 자입니다.

더 심하게 귀신들림(24~26절)

귀신이 쫓겨나는 일회적 표적만 중요한 것이 아닙니다. 매일의 삶에서 우리는 예수님과 동행해야 합니다. 귀신의 통치에서 해방된 사람이라면 날마다 예수님을 모시고 살아야 합니다. 예수님을 모시지 않은 마음에는 다시 귀신의 권세가 자리 잡을 것입니다. 우리 가운데 이루어진 하나님 나라는 사탄의 권세가 완전히 사라질 때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그때까지 우리는 날마다 예수님과 동행해야 합니다.

복이 있는 자(27~28절)

예수님을 바라보던 한 여자는 예수님의 영광을 보면서 예수님의 육신의 어머니가 복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예수님은 당신의 어머니나 형제들보다 하나님의 말씀을 듣고 지키는 자가 복이 있다고 말씀하십니다. 이는 단순히 예수님과 맺은 혈연적 관계가 의미 있는 것이 아니라, 영적으로 예수 그리스도를 믿음으로 하나님의 말씀을 따르는 자녀가 된 영적 관계가 더 의미 있음을 교훈하신 말씀입니다. 예수님을 대적하는 사탄의 권세 앞에서 예수님은 육신의 관계보다 더 복된 영적 자녀 됨을 축복해 주셨습니다.

예수님의 권세 앞에서 사탄은 굴복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그러나 여전히 사탄의 권세 아래 놓여 있는 사람들은 예수님을 대적하는 자가 되고 있습니다. 이 사이에 머무는 사람은 없습니다. 예수 그리스도를 믿고 그분과 동행함으로 참된 복을 누리는 하나님의 자녀가 되거나 예수 그리스도를 대적하는 사탄의 자녀가 될 뿐입니다.

0 views

Recent Posts

See All

25 처녀에 대하여는 내가 주께 받은 계명이 없으되 주의 자비하심을 받아서 충성스러운 자가 된 내가 의견을 말하노니 26 내 생각에는 이것이 좋으니 곧 임박한 환난으로 말미암아 사람이 그냥 지내는 것이 좋으니라 27 네가 아내에게 매였느냐 놓이기를 구하지 말며 아내에게서 놓였느냐 아내를 구하지 말라 28 그러나 장가 가도 죄 짓는 것이 아니요 처녀가 시집

17 오직 주께서 각 사람에게 나눠 주신 대로 하나님이 각 사람을 부르신 그대로 행하라 내가 모든 교회에서 이와 같이 명하노라 18 할례자로서 부르심을 받은 자가 있느냐 무할례자가 되지 말며 무할례자로 부르심을 받은 자가 있느냐 할례를 받지 말라 19 할례 받는 것도 아무 것도 아니요 할례 받지 아니하는 것도 아무 것도 아니로되 오직 하나님의 계명을 지킬

1 너희가 쓴 문제에 대하여 말하면 남자가 여자를 가까이 아니함이 좋으나 2 음행을 피하기 위하여 남자마다 자기 아내를 두고 여자마다 자기 남편을 두라 3 남편은 그 아내에 대한 의무를 다하고 아내도 그 남편에게 그렇게 할지라 4 아내는 자기 몸을 주장하지 못하고 오직 그 남편이 하며 남편도 그와 같이 자기 몸을 주장하지 못하고 오직 그 아내가 하나니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