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 좋으신 우리 하나님_에스라 1:1-11

1 바사 왕 고레스 원년에 여호와께서 예레미야의 입을 통하여 하신 말씀을 이루게 하시려고 바사 왕 고레스의 마음을 감동시키시매 그가 온 나라에 공포도 하고 조서도 내려 이르되

2 바사 왕 고레스는 말하노니 하늘의 하나님 여호와께서 세상 모든 나라를 내게 주셨고 나에게 명령하사 유다 예루살렘에 성전을 건축하라 하셨나니

3 이스라엘의 하나님은 참 신이시라 너희 중에 그의 백성 된 자는 다 유다 예루살렘으로 올라가서 이스라엘의 하나님 여호와의 성전을 건축하라 그는 예루살렘에 계신 하나님이시라

4 그 남아 있는 백성이 어느 곳에 머물러 살든지 그 곳 사람들이 마땅히 은과 금과 그 밖의 물건과 짐승으로 도와 주고 그 외에도 예루살렘에 세울 하나님의 성전을 위하여 예물을 기쁘게 드릴지니라 하였더라

5 이에 유다와 베냐민 족장들과 제사장들과 레위 사람들과 그 마음이 하나님께 감동을 받고 올라가서 예루살렘에 여호와의 성전을 건축하고자 하는 자가 다 일어나니

6 그 사면 사람들이 은 그릇과 금과 물품들과 짐승과 보물로 돕고 그 외에도 예물을 기쁘게 드렸더라

7 고레스 왕이 또 여호와의 성전 그릇을 꺼내니 옛적에 느부갓네살이 예루살렘에서 옮겨다가 자기 신들의 신당에 두었던 것이라

8 바사 왕 고레스가 창고지기 미드르닷에게 명령하여 그 그릇들을 꺼내어 세어서 유다 총독 세스바살에게 넘겨주니

9 그 수는 금 접시가 서른 개요 은 접시가 천 개요 칼이 스물아홉 개요

10 금 대접이 서른 개요 그보다 못한 은 대접이 사백열 개요 그밖의 그릇이 천 개이니

11 금, 은 그릇이 모두 오천사백 개라 사로잡힌 자를 바벨론에서 예루살렘으로 데리고 갈 때에 세스바살이 그 그릇들을 다 가지고 갔더라

바사의 고레스왕은 정복한 나라를 유화정책으로 다스렸습니다. 그는 피정복민들 고유의 종교 제의를 허락하여, 그 일환으로 이스라엘 포로들이 성전을 재건할 수 있도록 그들을 고국으로 돌려보냈습니다. 이 사건의 배경에는 하나님의 놀라운 섭리가 작용하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이스라엘의 성전 재건을 허락하신 하나님은 어떤 분일까요?

역사를 주관하시는 하나님

바사의 고레스왕은 이스라엘 백성을 본국으로 돌려보내라는 조서를 내렸습니다. 그는 이 결정이 자신들이 믿는 신과 자신의 정치력 때문이라고 생각했습니다. 그러나 이 조서를 본 에스라는 예레미야 선지자를 통해 하나님이 약속하셨던 예언이 성취되었음을 깨달았습니다. 선지자 예레미야는 이방의 침략을 받아 더 이상 사람도, 짐승도 살 수 없이 황폐해진 유다의 성읍들과 예루살렘의 거리에 또다시 환호와 찬양의 소리가 들릴 것이라 예언했습니다(렘 33:10〜11). 에스라는 고레스의 조서를 소개하면서 신실하신 하나님의 주권이 모든 열방에 미치고 있다고 선포했습니다. 이 선언을 통해 에스라는 하나님의 자녀들이 개인의 관심사에서 눈을 돌려 열방을 다스리시는 하나님의 손길을 보아야 한다고 교훈합니다. 우리는 열방을 향한 하나님의 관심을 마음에 품고 우리의 기도와 열정을 드려야 합니다. 현재 세계 곳곳에 일어나는 경제적 위기와 정치적 억압, 그로 인해 수많은 난민이 생기는 상황 속에서 하나님은 여전히 일하고 계십니다. 때때로 우리는 세상에서 일어나는 부조리와 힘의 권세 앞에서 무력한 우리 자신을 발견합니다. 하나님이 일하시지 않는 것 같은 의심을 품기도 합니다. 그러나 에스라는 이런 의심을 버리고 세상의 왕이신 하나님을 믿음으로 바라보라고 가르쳐 주고 있습니다. 그는 우리의 모든 상황 속에서 하나님이 여전히 이 세상의 주관자라고 외치고 있습니다.

우리를 책임지시는 하나님

이스라엘 백성은 고레스왕의 조서를 들었을 때 기쁨과 함께 염려가 몰려왔을 것입니다. 성전 재건에 필요한 물품을 구하고 수많은 이스라엘 백성이 귀환하는 일에는 엄청난 재정이 필요했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성전 재건은 하나님의 섭리 가운데 진행되는 과업이었기에 하나님은 이스라엘 백성이 필요로 하는 모든 물품을 채워 주셨습니다. 하나님은 고레스의 마음을 움직이셔서 성전의 제기와 물품을 이스라엘 백성들이 돌려받게 하셨습니다. 이러한 하나님의 역사는 과거 이스라엘 백성이 출애굽 하면서 경험했던 일들을 떠올리게 합니다. 이스라엘 백성은 조상 대대로 살아오던 애굽을 떠나 가나안으로 가라는 하나님의 명령을 받았습니다. 이 명령을 수행하기 위해서는 천문학적 재정이 필요했습니다. 하나님은 이때에도 애굽 사람들의 후원으로 이스라엘 백성의 필요가 넉넉히 채워지게 하셨습니다. 이처럼 우리의 아버지 되시는 하나님은 어떤 상황 속에서도 우리에게 필요한 것을 풍성하게 채우십니다. 현재 우리는 전염병의 위기 속에서 전무후무한 혼란과 압박을 경험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상황 속에서 우리의 마음이 낙심하고 절망합니다. 그러나 하나님은 우리가 처한 어떤 문제들보다 더 크신 분이며 끝까지 우리를 책임지시는 분입니다. 지금도 당신의 섭리 가운데 우리의 삶을 주관하시고 동행하시는 하나님을 신뢰하십시오. 그 신뢰 가운데 하나님이 맡기신 사역을 끝까지 감당하십시오.

고레스왕을 주권적으로 사용하신 하나님은 지금도 우리 안팎의 모든 상황을 당신의 뜻대로 다스리십니다. 또 우리의 열악한 상황과 부족함을 풍성한 은혜로 채우셔서 하나님의 뜻과 목적에 동참하도록 이끌어주십니다. 그러므로 현재의 고난과 어려움 속에서도 위축되지 말고, 맡은 일에 최선을 다하는 충성스러운 일꾼이 되시기 바랍니다.

0 views

Recent Posts

See All

25 처녀에 대하여는 내가 주께 받은 계명이 없으되 주의 자비하심을 받아서 충성스러운 자가 된 내가 의견을 말하노니 26 내 생각에는 이것이 좋으니 곧 임박한 환난으로 말미암아 사람이 그냥 지내는 것이 좋으니라 27 네가 아내에게 매였느냐 놓이기를 구하지 말며 아내에게서 놓였느냐 아내를 구하지 말라 28 그러나 장가 가도 죄 짓는 것이 아니요 처녀가 시집

17 오직 주께서 각 사람에게 나눠 주신 대로 하나님이 각 사람을 부르신 그대로 행하라 내가 모든 교회에서 이와 같이 명하노라 18 할례자로서 부르심을 받은 자가 있느냐 무할례자가 되지 말며 무할례자로 부르심을 받은 자가 있느냐 할례를 받지 말라 19 할례 받는 것도 아무 것도 아니요 할례 받지 아니하는 것도 아무 것도 아니로되 오직 하나님의 계명을 지킬

1 너희가 쓴 문제에 대하여 말하면 남자가 여자를 가까이 아니함이 좋으나 2 음행을 피하기 위하여 남자마다 자기 아내를 두고 여자마다 자기 남편을 두라 3 남편은 그 아내에 대한 의무를 다하고 아내도 그 남편에게 그렇게 할지라 4 아내는 자기 몸을 주장하지 못하고 오직 그 남편이 하며 남편도 그와 같이 자기 몸을 주장하지 못하고 오직 그 아내가 하나니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