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조 사역의 절정, 인간 창조_창세기 1:24-2:3

24 하나님이 이르시되 땅은 생물을 그 종류대로 내되 가축과 기는 것과 땅의 짐승을 종류대로 내라 하시니 그대로 되니라

25 하나님이 땅의 짐승을 그 종류대로, 가축을 그 종류대로, 땅에 기는 모든 것을 그 종류대로 만드시니 하나님이 보시기에 좋았더라

26 하나님이 이르시되 우리의 형상을 따라 우리의 모양대로 우리가 사람을 만들고 그들로 바다의 물고기와 하늘의 새와 가축과 온 땅과 땅에 기는 모든 것을 다스리게 하자 하시고

27 하나님이 자기 형상 곧 하나님의 형상대로 사람을 창조하시되 남자와 여자를 창조하시고

28 하나님이 그들에게 복을 주시며 하나님이 그들에게 이르시되 생육하고 번성하여 땅에 충만하라, 땅을 정복하라, 바다의 물고기와 하늘의 새와 땅에 움직이는 모든 생물을 다스리라 하시니라

29 하나님이 이르시되 내가 온 지면의 씨 맺는 모든 채소와 씨 가진 열매 맺는 모든 나무를 너희에게 주노니 너희의 먹을 거리가 되리라

30 또 땅의 모든 짐승과 하늘의 모든 새와 생명이 있어 땅에 기는 모든 것에게는 내가 모든 푸른 풀을 먹을 거리로 주노라 하시니 그대로 되니라

31 하나님이 지으신 그 모든 것을 보시니 보시기에 심히 좋았더라 저녁이 되고 아침이 되니 이는 여섯째 날이니라

1 천지와 만물이 다 이루어지니라

2 하나님이 그가 하시던 일을 일곱째 날에 마치시니 그가 하시던 모든 일을 그치고 일곱째 날에 안식하시니라

3 하나님이 그 일곱째 날을 복되게 하사 거룩하게 하셨으니 이는 하나님이 그 창조하시며 만드시던 모든 일을 마치시고 그 날에 안식하셨음이니라

하나님은 창조의 여섯째 날에 인간을 지으셨습니다. 이는 이전의 창조 사역이 인간 창조를 위한 준비 과정이었음을 보여 줍니다. 그만큼 인간 창조는 창조 사역에서 절정이며 핵심입니다. 이 사실은 우리에게 어떤 메시지를 줄까요?

창조 사역의 여섯째 날, 하나님은 인간을 지으시기 전에 짐승들을 만드셔서 땅을 채우셨습니다(24〜25절). 창조 사역의 절정이 인간이라고 해서 다른 피조물들이 인간의 유익을 위해 지음 받은 것은 아닙니다. 그것들은 하나님이 만드신 창조 질서의 일부이므로 생명의 주인이신 하나님의 것입니다. 우리는 자연 세계에 하나님의 선하신 뜻이 있음을 믿고, 그것들을 잘 다스리라고 명하신 하나님께 겸손히 순종해야 합니다. 인간이 창조 사역의 절정이라는 말은, 이처럼 인간이 자연 위에 군림하는 존재라는 뜻이 아니라 인간에게 특별한 책임이 있다는 뜻입니다.

하나님은 인간을 창조하실 때, 깊이 생각하시며 특별한 관심을 가지고 만드셨습니다(26〜27절). 이는 마치 토기장이가 최고의 토기를 만들기 위해 심혈을 기울이는 모습과 같습니다. 인간이 하나님의 형상과 모양으로 창조되었다는 말은 인간이 하나님의 성품을 닮아 하나님과 친밀하게 교제하도록 지어진 존재라는 뜻입니다. 이는 오직 인간만이 가지는 특권입니다. 우리는 인간을 향한 하나님의 귀하고 선하신 뜻을 깨닫고 창조 목적에 맞게 살아야 합니다.

하나님은 인간들에게 복을 주셔서 땅에 충만하고 땅을 정복하며 모든 생물을 다스릴 것을 명하셨습니다(28절). 이 명령에 따라 인간은 하나님의 통치를 대리하는 자로서 땅을 정복하고 다스려야 합니다. 이는 인간이 자연을 마음대로 할 수 있다는 것이 아닙니다. 하나님의 통치 권한을 위임받아 자연을 잘 다스리고 보존해야 한다는 의무입니다. 인간의 무분별한 개발로 인한 환경 파괴는 하나님의 창조 원리에 어긋나는 것입니다. 자연을 하나님의 뜻에 따라 보존하고 관리할 책임이 우리에게 있습니다.

하나님은 땅의 모든 채소와 과실을 인간과 동물에게 먹을거리로 허락해 주셨습니다(29〜30절). 친히 양식을 먹이시는 인자하신 아버지께서는, 아담의 범죄로 창조 세계가 무너지자 예수 그리스도를 보내셔서 죄의 문제를 완전히 해결하셨습니다. 예수님은 다시 오셔서 죄로 망가진 이 세계를 완전히 회복시키실 것입니다. 인간이 창조 역사의 절정이라는 뜻은 이처럼, 우리가 창조주 하나님의 주권에 철저히 종속된 존재임을 뜻합니다. 우리의 구원과 회복이 모두 창조주의 손에 달려 있습니다.

하나님은 천지 창조의 사역을 완성하시고 제7일째에 모든 일에서 손을 떼셨습니다(2:1〜2). 이는 창조 사역이 하나님의 뜻대로 완전하게 성취되어 더 이상 손댈 필요 없이 완전하다는 뜻입니다. 하나님은 일곱째 날을 거룩하게 구별하여 그날에 안식하십니다(2:3). 따라서 안식일은 하나님의 주권을 선포하는 날이기도 합니다. 우리는 안식일을 지킴으로 하나님이 우리의 창조주이며, 세상 만물의 주인이심을 인정하고 하나님을 예배해야 합니다. 안식일의 기본 정신이 오늘날 주일을 통해 지켜져야 합니다.

인간은 하나님의 형상과 모양대로 창조된 존재로서 피조물 가운데 유일하게 하나님과 교제할 수 있습니다. 하나님의 특별한 관심과 사랑으로 지음 받은 우리는 그 특별한 창조 목적에 순종하여 살아가야 합니다. 그럴 때에 우리는 참된 쉼과 복을 누릴 수 있습니다.

0 views

Recent Posts

See All

1 악을 행하는 자들 때문에 불평하지 말며 불의를 행하는 자들을 시기하지 말지어다 2 그들은 풀과 같이 속히 베임을 당할 것이며 푸른 채소 같이 쇠잔할 것임이로다 3 여호와를 의뢰하고 선을 행하라 땅에 머무는 동안 그의 성실을 먹을 거리로 삼을지어다 4 또 여호와를 기뻐하라 그가 네 마음의 소원을 네게 이루어 주시리로다 5 네 길을 여호와께 맡기라 그를 의

1 악인의 죄가 그의 마음속으로 이르기를 그의 눈에는 하나님을 두려워하는 빛이 없다 하니 2 그가 스스로 자랑하기를 자기의 죄악은 드러나지 아니하고 미워함을 받지도 아니하리라 함이로다 3 그의 입에서 나오는 말은 죄악과 속임이라 그는 지혜와 선행을 그쳤도다 4 그는 그의 침상에서 죄악을 꾀하며 스스로 악한 길에 서고 악을 거절하지 아니하는도다 5 여호와여

19 부당하게 나의 원수된 자가 나로 말미암아 기뻐하지 못하게 하시며 까닭 없이 나를 미워하는 자들이 서로 눈짓하지 못하게 하소서 20 무릇 그들은 화평을 말하지 아니하고 오히려 평안히 땅에 사는 자들을 거짓말로 모략하며 21 또 그들이 나를 향하여 입을 크게 벌리고 하하 우리가 목격하였다 하나이다 22 여호와여 주께서 이를 보셨사오니 잠잠하지 마옵소서 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