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참한 멸망의 이유_예레미야 36:20-32

20.그들이 두루마리를 서기관 엘리사마의 방에 두고 뜰에 들어가 왕께 나아가서 이 모든 말을 왕의 귀에 아뢰니

21.왕이 여후디를 보내어 두루마리를 가져오게 하매 여후디가 서기관 엘리사마의 방에서 가져다가 왕과 왕의 곁에 선 모든 고관의 귀에 낭독하니

22.그 때는 아홉째 달이라 왕이 겨울 궁전에 앉았고 그 앞에는 불 피운 화로가 있더라

23.여후디가 서너 쪽을 낭독하면 왕이 면도칼로 그것을 연하여 베어 화로 불에 던져서 두루마리를 모두 태웠더라

24.왕과 그의 신하들이 이 모든 말을 듣고도 두려워하거나 자기들의 옷을 찢지 아니하였고

25.엘라단과 들라야와 그마랴가 왕께 두루마리를 불사르지 말도록 아뢰어도 왕이 듣지 아니하였으며

26.왕이 왕의 아들 여라므엘과 아스리엘의 아들 스라야와 압디엘의 아들 셀레먀에게 명령하여 서기관 바룩과 선지자 예레미야를 잡으라 하였으나 여호와께서 그들을 숨기셨더라

27.왕이 두루마리와 바룩이 예레미야의 입을 통해 기록한 말씀을 불사른 후에 여호와의 말씀이 예레미야에게 임하니라 이르시되

28.너는 다시 다른 두루마리를 가지고 유다의 여호야김 왕이 불사른 첫 두루마리의 모든 말을 기록하고

29.또 유다의 여호야김 왕에 대하여 이와 같이 말하기를 여호와의 말씀에 네가 이 두루마리를 불사르며 말하기를 네가 어찌하여 바벨론의 왕이 반드시 와서 이 땅을 멸하고 사람과 짐승을 이 땅에서 없어지게 하리라 하는 말을 이 두루마리에 기록하였느냐 하도다

30.그러므로 여호와께서 유다의 왕 여호야김에 대하여 이와 같이 말씀하시니라 그에게 다윗의 왕위에 앉을 자가 없게 될 것이요 그의 시체는 버림을 당하여 낮에는 더위, 밤에는 추위를 당하리라

31.또 내가 그와 그의 자손과 신하들을 그들의 죄악으로 말미암아 벌할 것이라 내가 일찍이 그들과 예루살렘 주민과 유다 사람에게 그 모든 재난을 내리리라 선포하였으나 그들이 듣지 아니하였느니라

32.이에 예레미야가 다른 두루마리를 가져다가 네리야의 아들 서기관 바룩에게 주매 그가 유다의 여호야김 왕이 불사른 책의 모든 말을 예레미야가 전하는 대로 기록하고 그 외에도 그 같은 말을 많이 더 하였더라

요시야 왕이 므깃도에서 전사한(BC 609년) 이후, 유다는 이미 망한 것이나 다름없었습니다. 하지만 망하는 데도 정도의 차이가 있습니다. 만약 유다 왕들이 예레미야가 전한 하나님의 말씀에 순종했다면 큰 피해를 겪지 않고 바벨론의 속국이 되는 수모를 당하는 데서 끝났을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유다는 비참하게 멸망하고 예루살렘은 완전히 폐허가 되고 말았습니다. 그 이유가 본문에 나타납니다.

1. 말씀을 두려워하지 않는 왕

바룩이 낭독한 예레미야의 예언을 들은 고관들은 두려워하며 이를 여호야김 왕에게 전합니다. 하지만 그들은 왕이 그 예언을 쉽게 받아들이지 않으리라 예상했습니다. 그들의 예상대로 여호야김은 예레미야의 두루마리를 가져오게 해서 여후디에게 자신과 여러 고관들이 함께 있는 자리에서 낭독하게 하는데, 처음부터 끝까지 들어 보려고 하지도 않고, 서너 쪽을 읽으면 읽은 부분을 작은 칼로 베어 화롯불에 던져 버렸습니다. 하나님보다 자기를 왕으로 세워 준 애굽의 바로를 더 의지했던 여호야김은 하나님의 말씀을 이런 식으로 무시하는 데 전혀 두려움이 없었습니다. 왕이 그렇게 행동하니 그의 신하들 역시 그런 태도를 따를 수밖에 없었을 것입니다. 그래도 엘라단, 들라야, 그마랴 세 사람은 하나님의 말씀을 무시하는 왕의 행위를 막으려고 했습니다. 하지만 여호야김 왕은 말씀을 들으려고 하지 않았을 뿐 아니라 그 말씀을 전하고 기록한 예레미야와 바룩을 체포하려고 했습니다. 예레미야서가 이처럼 여호야김이 적극적으로 하나님의 말씀을 무시하고, 말씀 사역자들을 박해한 것을 기록한 이유는 그가 하나님의 심판을 당해 마땅한 자였음을 확실하게 드러내기 위한 것입니다. 하나님의 말씀을 외면하고 무시하는 자는 결국 하나님의 징계와 심판을 피할 수 없습니다.

2. 비참한 최후를 맞으리라

말씀이 기록된 두루마리를 자르고 태운다고 해서 하나님의 말씀이 사라질 리 없습니다. 하나님은 다른 두루마리를 마련해 모든 말씀을 다시 기록하게 하십니다. “풀은 마르고 꽃은 시드나 하나님의 말씀은 영원하다”(참조, 사 40:8)는 말씀처럼, 어느 누구도 하나님의 말씀을 폐할 수 없습니다. 오히려 말씀을 거절한 자에게 저주가 있을 뿐입니다. 여호야김은 바벨론이 유다를 정복할 것이라는 예레미야의 예언을 거부했습니다. 애굽의 힘으로 바벨론을 막을 수 있을 것이라는 헛된 기대를 하고 있었기 때문입니다. 하나님은 이처럼 말씀을 무시한 여호야김이 죽임을 당할 뿐 아니라 그 시체가 버려져 ‘낮에는 더위, 밤에는 추위를 당할 것’이라고 선고하십니다. 당시 사람들의 생각에 시신이 제대로 장사 되지 못하는 것은 큰 수치요, 불명예였습니다. 하나님은 여호야김이 그야말로 비참한 최후를 맞이할 것을 선고하신 것입니다. 여호야김 왕에게만 이런 재앙이 임하는 것이 아니라, 예루살렘 거민들과 유다 백성에게도 마찬가지의 재앙이 임할 것인데, 이는 몇 사람을 제외하고는 왕이 하나님의 말씀을 거부하는 데 모두 동참했기 때문입니다. 우리 신앙의 근본은 말씀입니다. 하나님의 말씀을 무시하고 자기 힘으로 이길 수 있다고 착각하면 결국 비참한 최후를 맞을 수밖에 없습니다.

기독교는 계시의 종교라고 합니다. 우리가 하나님을 믿을 수 있는 것은 하나님이 말씀을 통해 당신을 계시해 주셨기 때문입니다. 말씀이 없으면 우리는 하나님을 바르게 알 수도, 믿을 수도 없습니다. 말씀의 기초가 든든히 세워지지 않으면 우리의 믿음도 왜곡되고, 교회도 기형적 모습을 갖출 수밖에 없습니다. 말씀의 권위를 철저히 인정하고, 말씀에 절대 순종하는 성도와 교회가 되어야 합니다.

0 views

Recent Posts

See All

세상의 모든 헛된 것_예레미야 49:23-39

23.다메섹에 대한 말씀이라 하맛과 아르밧이 수치를 당하리니 이는 흉한 소문을 듣고 낙담함이니라 바닷가에서 비틀거리며 평안이 없도다 24.다메섹이 피곤하여 몸을 돌이켜 달아나려 하니 떨림이 그를 움켜잡고 해산하는 여인 같이 고통과 슬픔이 그를 사로잡았도다 25.어찌하여 찬송의 성읍, 나의 즐거운 성읍이 버린 것이 되었느냐 26.이는 만군의 여호와의 말씀이니

에돔을 향한 하나님의 심판 예언_예레미야 49:7-22

7. 에돔에 대한 말씀이라 만군의 여호와께서 이와 같이 말씀하시되 데만에 다시는 지혜가 없게 되었느냐 명철한 자에게 책략이 끊어졌느냐 그들의 지혜가 없어졌느냐 8.드단 주민아 돌이켜 도망할지어다 깊은 곳에 숨을지어다 내가 에서의 재난을 그에게 닥치게 하여 그를 벌할 때가 이르게 하리로다 9.포도를 거두는 자들이 네게 이르면 약간의 열매도 남기지 아니하겠고

이방을 향한 하나님의 예언_예레미야 49:1-6

1.암몬 자손에 대한 말씀이라 여호와께서 이와 같이 말씀하시되 이스라엘이 자식이 없느냐 상속자가 없느냐 말감이 갓을 점령하며 그 백성이 그 성읍들에 사는 것은 어찌 됨이냐 2.여호와의 말씀이니라 그러므로 보라 날이 이르리니 내가 전쟁 소리로 암몬 자손의 랍바에 들리게 할 것이라 랍바는 폐허더미 언덕이 되겠고 그 마을들은 불에 탈 것이며 그 때에 이스라엘은

  • Facebook
  • YouTube

Hanmaum Korean Presbyterian Church

714∙357∙0042. 2 Main Street, Johnson City, NY 13790. hanmaum.pch@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