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축복과 함께 찾아온 시련_창세기 26:12-22

12 이삭이 그 땅에서 농사하여 그 해에 백 배나 얻었고 여호와께서 복을 주시므로

13 그 사람이 창대하고 왕성하여 마침내 거부가 되어

14 양과 소가 떼를 이루고 종이 심히 많으므로 블레셋 사람이 그를 시기하여

15 그 아버지 아브라함 때에 그 아버지의 종들이 판 모든 우물을 막고 흙으로 메웠더라

16 아비멜렉이 이삭에게 이르되 네가 우리보다 크게 강성한즉 우리를 떠나라

17 이삭이 그 곳을 떠나 그랄 골짜기에 장막을 치고 거기 거류하며

18 그 아버지 아브라함 때에 팠던 우물들을 다시 팠으니 이는 아브라함이 죽은 후에 블레셋 사람이 그 우물들을 메웠음이라 이삭이 그 우물들의 이름을 그의 아버지가 부르던 이름으로 불렀더라

19 이삭의 종들이 골짜기를 파서 샘 근원을 얻었더니

20 그랄 목자들이 이삭의 목자와 다투어 이르되 이 물은 우리의 것이라 하매 이삭이 그 다툼으로 말미암아 그 우물 이름을 에섹이라 하였으며

21 또 다른 우물을 팠더니 그들이 또 다투므로 그 이름을 싯나라 하였으며

22 이삭이 거기서 옮겨 다른 우물을 팠더니 그들이 다투지 아니하였으므로 그 이름을 르호봇이라 하여 이르되 이제는 여호와께서 우리를 위하여 넓게 하셨으니 이 땅에서 우리가 번성하리로다 하였더라

예수님은 하나님 말씀의 ‘극적인 결실’에 대해 100이라는 숫자로 표현하셨습니다(마 13:8). 결실이 100배가 될 수 있다는 것이 놀랍지만, 전능하신 하나님의 말씀이기에 당연하다고 여겨지기도 합니다. 그런데 실제 농사의 결실이 한 해에 100배가 된다면 어떠할까요? 도저히 가늠하기조차 어려운 놀라운 일이 이삭에게 일어났습니다. 그리고 그 결실로 인해 시련이 찾아옵니다. 이삭에게 축복과 함께 찾아온 시련을 통해 우리는 무엇을 배울 수 있을까요?

이삭은 그랄 땅에서 농사를 지어 100배나 수확하는 복을 누립니다. 그로 인해 거부가 되어 가축 떼와 종들도 크게 늘어납니다(12〜14절). “애굽으로 내려가지 말고 내가 네게 지시하는 땅에 거주하라”(2절)는 하나님의 말씀에 순종한 결과가 이렇게 나타난 것입니다. 우리가 하나님이 맡겨 주신 자리에서 순종하며 충성할 때 하나님은 복을 주시며 놀라운 결실을 허락하실 것입니다.

이삭이 거부가 되어 세력이 커지자 블레셋 사람들이 시기하기 시작했습니다. 아브라함이 팠던 소중한 우물을 흙으로 메워 버려 못 쓰게 만들었습니다. 그리고 아비멜렉은 이삭에게 그 땅에서 떠나라고 통보했습니다(14〜16절). 이삭은 오랜 세월 땀 흘려 농지를 개간해 농사를 지었을 것입니다. 그런데 이제 그 땅에서 쫓겨나게 된 것입니다. 이처럼 시련은 언제나 급작스럽게 찾아옵니다. 힘겹게 일궈 낸 것들이 물거품처럼 사라질 때도 있습니다. 우리는 이 땅에서 누리는 복이 영원하지 않음을 늘 기억해야 합니다.

이삭은 블레셋 사람들의 괴롭힘과 아비멜렉의 추방 명령에 전혀 저항하지 않고 순순히 그곳을 떠나 그랄 골짜기에 장막을 치고 머물게 됩니다(17절). 저항할 힘이 없어서 어쩔 수 없이 떠난 것이 아닙니다. 아비멜렉이 “네가 우리보다 크게 강성한즉”(16절)이라고 인정할 정도로 이삭의 세력은 강했습니다. 그럼에도 그는 싸우지 않았습니다. 하나님이 우리에게 주신 힘은 세력 행사를 위한 것이 아니라 하나님의 영광을 드러내기 위한 것입니다. 하나님의 영광을 위해 온유함으로 물러서야 할 때도 있어야 합니다.

이삭은 그랄 골짜기에서 새롭게 우물을 파지만, 그곳의 목자들이 소유권을 주장했습니다. 그래서 그 우물의 이름을 ‘다툼’이라는 뜻의 ‘에섹’으로 짓고 포기합니다. 또 다른 우물을 팠지만 역시 목자들이 소유를 주장했고, 이삭은 ‘대적’이라는 뜻의 ‘싯나’라고 이름 짓고 포기합니다. 세 번째 우물을 팠을 때는 더 이상 분쟁이 일어나지 않았습니다(19〜22절). 이삭은 우물을 또 빼앗길 수 있음에도 묵묵히 믿음으로 우물을 팠습니다. 하나님이 더 좋은 것을 예비하셨으리라 신뢰했기 때문입니다. 그는 오래전 모리아 산에서 양을 준비하셨던 하나님을 전적으로 신뢰했습니다.

이삭은 세 번째로 판 우물의 이름을 ‘광장’이라는 뜻의 ‘르호봇’이라고 짓습니다(22절). 그리고 하나님이 넓게 하시고 번성하게 하셨다고 고백합니다. 이삭은 비록 그랄 목자들의 행패로 우물을 포기했지만, 하나님은 어느 곳에서든 그가 땅을 파면 물이 나오는 복을 주셨습니다. 이처럼 하나님의 약속을 믿음으로 살아가는 인생은 어느 곳으로 가든지 하나님의 채우심과 공급하심을 경험하게 됩니다.

우리가 누리는 풍요로움이 하나님의 ‘복의 결실’이 될 수 있지만 ‘복의 전부’가 아닙니다. 그래서 우리의 미래를 보장해 줄 수 없는 것입니다. 우리가 진정 소망해야 할 참된 복은 하나님의 함께하심과 보호하심입니다.

0 views

Recent Posts

See All

1 사무엘의 말이 온 이스라엘에 전파되니라 이스라엘은 나가서 블레셋 사람들과 싸우려고 에벤에셀 곁에 진 치고 블레셋 사람들은 아벡에 진 쳤더니 2 블레셋 사람들이 이스라엘에 대하여 전열을 벌이니라 그 둘이 싸우다가 이스라엘이 블레셋 사람들 앞에서 패하여 그들에게 전쟁에서 죽임을 당한 군사가 사천 명 가량이라 3 백성이 진영으로 돌아오매 이스라엘 장로들이 이

15 사무엘이 아침까지 누웠다가 여호와의 집의 문을 열었으나 그 이상을 엘리에게 알게 하기를 두려워하더니 16 엘리가 사무엘을 불러 이르되 내 아들 사무엘아 하니 그가 대답하되 내가 여기 있나이다 하니 그가 17 이르되 네게 무엇을 말씀하셨느냐 청하노니 내게 숨기지 말라 네게 말씀하신 모든 것을 하나라도 숨기면 하나님이 네게 벌을 내리시고 또 내리시기를 원

1 아이 사무엘이 엘리 앞에서 여호와를 섬길 때에는 여호와의 말씀이 희귀하여 이상이 흔히 보이지 않았더라 2 엘리의 눈이 점점 어두워 가서 잘 보지 못하는 그 때에 그가 자기 처소에 누웠고 3 하나님의 등불은 아직 꺼지지 아니하였으며 사무엘은 하나님의 궤 있는 여호와의 전 안에 누웠더니 4 여호와께서 사무엘을 부르시는지라 그가 대답하되 내가 여기 있나이다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