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애굽 공동체_출애굽기 12:37-51

37.이스라엘 자손이 라암셋을 떠나서 숙곳에 이르니 유아 외에 보행하는 장정이 육십만 가량이요

38.수많은 잡족과 양과 소와 심히 많은 가축이 그들과 함께 하였으며

39.그들이 애굽으로부터 가지고 나온 발교되지 못한 반죽으로 무교병을 구웠으니 이는 그들이 애굽에서 쫓겨나므로 지체할 수 없었음이며 아무 양식도 준비하지 못하였음이었더라

40.이스라엘 자손이 애굽에 거주한 지 사백삼십 년이라

41.사백삼십 년이 끝나는 그 날에 여호와의 군대가 다 애굽 땅에서 나왔은즉

42.이 밤은 그들을 애굽 땅에서 인도하여 내심으로 말미암아 여호와 앞에 지킬 것이니 이는 여호와의 밤이라 이스라엘 자손이 다 대대로 지킬 것이니라

43.여호와께서 모세와 아론에게 이르시되 유월절 규례는 이러하니라 이방 사람은 먹지 못할 것이나

44.각 사람이 돈으로 산 종은 할례를 받은 후에 먹을 것이며

45.거류인과 타국 품꾼은 먹지 못하리라

46.한 집에서 먹되 그 고기를 조금도 집 밖으로 내지 말고 뼈도 꺾지 말지며

47.이스라엘 회중이 다 이것을 지킬지니라

48.너희와 함께 거류하는 타국인이 여호와의 유월절을 지키고자 하거든 그 모든 남자는 할례를 받은 후에야 가까이 하여 지킬지니 곧 그는 본토인과 같이 될 것이나 할례 받지 못한 자는 먹지 못할 것이니라

49.본토인에게나 너희 중에 거류하는 이방인에게 이 법이 동일하니라 하셨으므로

50.온 이스라엘 자손이 이와 같이 행하되 여호와께서 모세와 아론에게 명령하신 대로 행하였으며

51.바로 그 날에 여호와께서 이스라엘 자손을 그 무리대로 애굽 땅에서 인도하여 내셨더라

애굽에서 나온 이스라엘 백성의 수는 장정만 60만 명에 이르는 대규모 집단이었습니다. 그들 중에는 허다한 잡족이라고 표현된 다양한 이방인들이 포함되었습니다. 이처럼 커다란 집단이 애굽을 떠나온 것은 그 자체가 기적이라 할 수 있습니다. 우리는 출애굽에 참여한 큰 공동체를 통해 하나님 나라의 일면을 볼 수 있습니다.

1. 허다한 잡족이 함께함

애굽을 떠난 이스라엘 백성의 공동체 안에는 허다한 잡족이 함께했습니다. 그들은 애굽인들을 심판하시는 하나님의 권능을 보고 이스라엘 백성을 따라나선 이방인들이었습니다. 비록 혈통으로는 이스라엘 백성이 아니었지만, 하나님의 구원의 대열에 당당히 받아들여졌습니다. 하나님은 이와같이 하나님의 구원을 바라고 나오는 사람이라면 누구든지 그분의 백성으로 받아주십니다. 사도 바울은 하나님 나라에서는 유대인이나 헬라인이나 차별이 없다고 선언하면서 하나님의 아들이신 예수님은 모든 사람에게 똑같이 주님이 되어 주신다고 말합니다. 주님을 부르는 모든 사람에게 주님이 풍성한 은혜를 내려 주신다는 것입니다. 이것을 기억한다면 우리가 속한 교회 공동체가 특정 조건에 따라 서로를 경계하고 차별하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입니다.

우리 주변에는 교회에서 받은 상처 때문에 교회 나가는 것이 내키지 않는다고 말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그들 중에는 교회에서 받은 소외감을 호소하는 사람들도 있습니다. 이미 교회 안에서는 사회 지위나 재산 정도 그리고 신앙 경력에 따라 무리를 지어 어울리고 있었기에 그들 사이에 들어갈 수가 없었다고 말합니다. 우리는 교회 안에 이러한 이유로 상처받는 사람이 없도록 다른 지체에 대한 관심을 넓혀 가야 합니다. 그래서 누구도 차별받지 않는 하나님 나라를 우리 공동체가 구현해야 합니다.

2. 하나님께 순종해야 함

출애굽 공동체의 중요한 특징은 하나님의 말씀에 온전히 순종하는 것이었습니다. 하나님은 그들에게 유월절과 무교절의 규례를 주시고 그것에 순종할 것을 요구하셨습니다. 그뿐 아니라 출애굽에 동참한 이방인들에게는 반드시 할례를 받은 후에 절기에 참여할 것을 명령하십니다. 이것은 유대인이나 이방인이나 하나님의 백성은 그분이 하신 말씀에 순종해야 한다는 사실을 나타냅니다. 사도 바울은 과거 출애굽 공동체 안에 있던 이방인들처럼 우리도 마땅히 할례를 받아야 한다고 말합니다. 다만 그때처럼 몸이 아니라 마음에 할례를 받아야 한다는 것입니다. 하나님의 말씀을 거역했던 굳은 마음을 우리 속에서 제거해 버리고 순종하고자 하는 부드러운 마음을 품으라는 것입니다. 바울은 마음에 받는 할례야말로 하나님의 백성 모두가 받아야 할 진정한 할례이며 하나님께 칭찬받는 할례라고 말합니다.

이러한 분명한 요구 앞에서도 순종을 부담스러워하면서 하나님의 은혜와 용서만을 주장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주님은 ‘주여, 주여’하는 자들이 다 천국에 들어오는 것이 아니라 그분의 뜻에 순종하는 자들에게 천국이 열려 있다고 분명히 말씀하셨습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하나님의 선하신 뜻을 알고 하나님 백성답게 그것을 삶 속에서 실천해야 합니다. 믿음에서 비롯되는 순종을 우리의 삶을 통해 구현해야 하는 것입니다.

우리가 속한 믿음의 공동체는 하나님 나라의 특성을 지녀야 합니다. 어떤 이유로든 다른 사람을 차별하지 않고 하나님의 말씀에 온전한 순종을 드려야 합니다. 우리가 서로 사랑하며 연합하기 위해 우리 자신의 권리를 양보하고 다른 사람을 대접하려고 노력한다면 우리의 공동체가 이 땅에서 더욱 하나님의 영광을 드러낼 것입니다.

0 views

Recent Posts

See All

필요를 채워 주시는 하나님_출애굽기 16:1-10

1.이스라엘 자손의 온 회중이 엘림에서 떠나 엘림과 시내 산 사이에 있는 신 광야에 이르니 애굽에서 나온 후 둘째 달 십오일이라 2.이스라엘 자손 온 회중이 그 광야에서 모세와 아론을 원망하여 3.이스라엘 자손이 그들에게 이르되 우리가 애굽 땅에서 고기 가마 곁에 앉아 있던 때와 떡을 배불리 먹던 때에 여호와의 손에 죽었더라면 좋았을 것을 너희가 이 광야로

치료하시는 하나님_출애굽기 15:22-27

22.모세가 홍해에서 이스라엘을 인도하매 그들이 나와서 수르 광야로 들어가서 거기서 사흘길을 걸었으나 물을 얻지 못하고 23.마라에 이르렀더니 그 곳 물이 써서 마시지 못하겠으므로 그 이름을 마라라 하였더라 24.백성이 모세에게 원망하여 이르되 우리가 무엇을 마실까 하매 25.모세가 여호와께 부르짖었더니 여호와께서 그에게 한 나무를 가리키시니 그가 물에 던

하나님을 기억하라_출애굽기 15:13-21

13.주의 인자하심으로 주께서 구속하신 백성을 인도하시되 주의 힘으로 그들을 주의 거룩한 처소에 들어가게 하시나이다 14.여러 나라가 듣고 떨며 블레셋 주민이 두려움에 잡히며 15.에돔 두령들이 놀라고 모압 영웅이 떨림에 잡히며 가나안 주민이 다 낙담하나이다 16.놀람과 두려움이 그들에게 임하매 주의 팔이 크므로 그들이 돌 같이 침묵하였사오니 여호와여 주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