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성된 신앙인이란_욥기 27:1-12

1 욥이 또 풍자하여 이르되

2 나의 정당함을 물리치신 하나님, 나의 영혼을 괴롭게 하신 전능자의 사심을 두고 맹세하노니

3 (나의 호흡이 아직 내 속에 완전히 있고 하나님의 숨결이 아직도 내 코에 있느니라)

4 결코 내 입술이 불의를 말하지 아니하며 내 혀가 거짓을 말하지 아니하리라

5 나는 결코 너희를 옳다 하지 아니하겠고 내가 죽기 전에는 나의 온전함을 버리지 아니할 것이라

6 내가 내 공의를 굳게 잡고 놓지 아니하리니 내 마음이 나의 생애를 비웃지 아니하리라

7 나의 원수는 악인 같이 되고 일어나 나를 치는 자는 불의한 자 같이 되기를 원하노라

8 불경건한 자가 이익을 얻었으나 하나님이 그의 영혼을 거두실 때에는 무슨 희망이 있으랴

9 환난이 그에게 닥칠 때에 하나님이 어찌 그의 부르짖음을 들으시랴

10 그가 어찌 전능자를 기뻐하겠느냐 항상 하나님께 부르짖겠느냐

11 하나님의 솜씨를 내가 너희에게 가르칠 것이요 전능자에게 있는 것을 내가 숨기지 아니하리라

12 너희가 다 이것을 보았거늘 어찌하여 그토록 무익한 사람이 되었는고

욥은 세 친구와 나눈 대화를 통해 위로를 얻기는커녕 오히려 더 큰 상처를 입고 말았습니다. 어쩌면 그가 당한 재앙보다 그의 아내(2:9)와 세 친구들이 그에게 한 말들이 더 심한 고통이었을지 모릅니다. 이렇게 보면 욥은 하나님으로부터 버림받았을 뿐 아니라 주위 사람들로부터도 버림받은 사람입니다. 그러나 욥은 이런 상황에서도 하나님을 향한 충성심을 버리지 않고 있습니다.

불의와 거짓을 말하지 않으리라(1~6절)

개역 성경이 ‘풍자하여’라고 번역한 히브리어 ‘마샬’은 ‘대화’, ‘비유’, ‘잠언’ 등으로 폭넓게 번역이 가능합니다. ‘맹세하여’ 또는 ‘다짐하여’라는 번역이 더 나을듯합니다(1절). 이후의 내용을 보면 욥은 세 친구들의 말에도 흔들리지 않고 내면을 지키기 위한 말을 이어가기 때문입니다. 욥은 하나님이 자기 정당함을 물리치시고 자신을 괴롭게 하셨다고 하면서도 하나님의 살아계심을 두고 맹세하고, 하나님의 숨결이 자기 코에 있다고 고백합니다(2〜3절). 마치 전쟁에서 왕이 자신을 사지로 몰아넣었음에도 불구하고 끝까지 왕을 위해 싸우다가 죽겠다며 충성을 맹세하는 장수와도 같은 모습입니다. 욥은 불의와 거짓을 말하지 않겠노라고 다짐하며, 세 친구들이 한 말을 인정하지 않겠다고 선언합니다(4〜5a절). 자신이 살아온 길에 대한 확신이 있었기 때문입니다(5b〜6절). 만약 욥이 그동안 하나님 앞에서 최선을 다하지 않았다면 감히 이런 말을 할 수는 없었을 것입니다. 또한 하나님을 사랑하고 그분께 충성하지 않았더라면 이런 생각도 하지 못했을 것입니다. 결국 사람의 본성은 힘들고 어려울 때 드러나듯이, 우리가 가진 신앙이 참인지 거짓인지도 고난 가운데서 드러나게 마련입니다. 우리의 입술에서도 욥과 같은 맹세와 다짐이 흘러나올 수 있도록, 지금부터 더욱 주님을 사랑하고 세속에 물들지 않도록 우리 자신을 지켜야 합니다.

어찌 무익한 사람이 되었느냐(7~12절)

욥으로서는 자기를 위로하겠다고 찾아와서는 정죄하고 욕하기만 했던 세 친구들이 원수처럼 느껴졌을 것입니다. 그러나 욥도 엘리바스, 빌닷, 소발이 다른 사람들로부터는 지혜로운 자로 인정받고 있음을 알았기에 ‘나의 원수, 일어나 나를 치는 자’ 곧 친구들이 ‘악인같이. 불의한 자같이’ 되기를 원한다고 했습니다(7절). 그들을 악인이나 불의한 자라고 부르기는 어렵지만 하나님이 그렇게 취급하시기를 바란다는 뜻입니다. 욥이 느끼기에 이 세 사람은 당장 자기가 어려움을 겪지 않는다는 이유로 죽음이 닥칠 때에 대한 대비가 전혀 되어 있지 않고(8절), 환난이 닥칠 때에 하나님께 부르짖지 않으며 하나님을 기뻐하지 않을 자들이었습니다(9〜10절). 사실 자기가 직접 어려움을 겪어 보지 않았으면서 다른 이들이 겪는 어려움을 돕는답시고 훈수만 늘어놓는 자들처럼 어리석고 무가치한 사람도 없습니다(12절). 욥은 자기를 가르치려 했던 세 친구들에게 차라리 자신이 그들을 가르치는 것이 낫겠다고 말하고 있습니다(11절). 인간의 눈으로 보면 비참한 상태에 빠진 욥이 아무 어려움 없이 건강한 세 친구들을 가르친다는 것이 어울리지 않아 보입니다. 하지만 욥은 자신이 하나님 앞에서 온전함을 확신하고 있었고 세 친구들보다 훨씬 더 나은 지혜를 가지고 있었기에 담대히 이렇게 말할 수 있었던 것입니다.

성경에 나타나는 믿음의 선진들은 큰 어려움이나 가난, 고통을 겪음에도 불구하고 오히려 하나님을 바라보며 당당한 모습을 유지했습니다. 예수님 역시 십자가라는 가장 비참한 자리에서도 전혀 위축되지 않으셨습니다. 우리도 매일의 삶 가운데 하나님을 가까이하며 신앙훈련을 이어 나간다면 당당한 신앙인으로 성장할 수 있을 것입니다. 어떤 어려움이 오더라도 흔들리지 않는 참된 믿음을 소유하길 축원합니다.

0 views

Recent Posts

See All

2 너희가 모든 일에 나를 기억하고 또 내가 너희에게 전하여 준 대로 그 전통을 너희가 지키므로 너희를 칭찬하노라 3 그러나 나는 너희가 알기를 원하노니 각 남자의 머리는 그리스도요 여자의 머리는 남자요 그리스도의 머리는 하나님이시라 4 무릇 남자로서 머리에 무엇을 쓰고 기도나 예언을 하는 자는 그 머리를 욕되게 하는 것이요 5 무릇 여자로서 머리에 쓴 것

23 모든 것이 가하나 모든 것이 유익한 것은 아니요 모든 것이 가하나 모든 것이 덕을 세우는 것은 아니니 24 누구든지 자기의 유익을 구하지 말고 남의 유익을 구하라 25 무릇 시장에서 파는 것은 양심을 위하여 묻지 말고 먹으라 26 이는 땅과 거기 충만한 것이 주의 것임이라 27 불신자 중 누가 너희를 청할 때에 너희가 가고자 하거든 너희 앞에 차려 놓

14 그런즉 내 사랑하는 자들아 우상 숭배하는 일을 피하라 15 나는 지혜 있는 자들에게 말함과 같이 하노니 너희는 내가 이르는 말을 스스로 판단하라 16 우리가 축복하는 바 축복의 잔은 그리스도의 피에 참여함이 아니며 우리가 떼는 떡은 그리스도의 몸에 참여함이 아니냐 17 떡이 하나요 많은 우리가 한 몸이니 이는 우리가 다 한 떡에 참여함이라 18 육신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