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미디 같은 결말_사사기 9:46-57

46.세겜 망대의 모든 사람들이 이를 듣고 엘브릿 신전의 보루로 들어갔더니

47.세겜 망대의 모든 사람들이 모인 것이 아비멜렉에게 알려지매

48.아비멜렉 및 그와 함께 있는 모든 백성이 살몬 산에 오르고 아비멜렉이 손에 도끼를 들고 나뭇가지를 찍어 그것을 들어올려 자기 어깨에 메고 그와 함께 있는 백성에게 이르되 너희는 내가 행하는 것을 보나니 빨리 나와 같이 행하라 하니

49.모든 백성들도 각각 나뭇가지를 찍어서 아비멜렉을 따라 보루 위에 놓고 그것들이 얹혀 있는 보루에 불을 놓으매 세겜 망대에 있는 사람들이 다 죽었으니 남녀가 약 천 명이었더라

50.아비멜렉이 데베스에 가서 데베스에 맞서 진 치고 그것을 점령하였더니

51.성읍 중에 견고한 망대가 있으므로 그 성읍 백성의 남녀가 모두 그리로 도망하여 들어가서 문을 잠그고 망대 꼭대기로 올라간지라

52.아비멜렉이 망대 앞에 이르러 공격하며 망대의 문에 가까이 나아가서 그것을 불사르려 하더니

53.한 여인이 맷돌 위짝을 아비멜렉의 머리 위에 내려 던져 그의 두개골을 깨뜨리니

54.아비멜렉이 자기의 무기를 든 청년을 급히 불러 그에게 이르되 너는 칼을 빼어 나를 죽이라 사람들이 나를 가리켜 이르기를 여자가 그를 죽였다 할까 하노라 하니 그 청년이 그를 찌르매 그가 죽은지라

55.이스라엘 사람들이 아비멜렉이 죽은 것을 보고 각각 자기 처소로 떠나갔더라

56.아비멜렉이 그의 형제 칠십 명을 죽여 자기 아버지에게 행한 악행을 하나님이 이같이 갚으셨고

57.또 세겜 사람들의 모든 악행을 하나님이 그들의 머리에 갚으셨으니 여룹바알의 아들 요담의 저주가 그들에게 응하니라

가끔 인생에서 코미디 같은 일들이 일어납니다. 승승장구하던 아비멜렉이 한순간에 죽음을 맞았는데, 그 죽음이 어처구니가 없습니다. 영광과 위세는 보이지 않고 수치와 조롱이 가득한 죽음입니다. 악인의 마지막과 죽음은 결코 아름다울 수 없습니다. 하나님이 살아 계시기 때문입니다.

아비멜렉은 세겜 백성을 죽이고, 성을 헐고, 땅에 소금을 뿌렸지만, 남은 세겜 사람들은 엘브릿의 신전으로 들어가 농성을 계속합니다(46절). 그 신전은 아비멜렉의 탐욕이 시작된 곳이었습니다. 세겜 사람들은 그 신전에서는 아비멜렉의 칼을 피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했습니다. 아비멜렉은 최소한 그 신전은 존중하리라 기대한 것으로 보입니다. 하지만 아비멜렉의 신은 자신의 배(탐욕)였습니다(빌 3:19). 그는 그 누구도, 그 무엇도 자신의 탐욕 위에 두지 않는 사람이었으므로 세겜 사람들의 기대는 지푸라기 같은 헛된 기대였습니다.

아비멜렉은 앞장서서 도끼를 들고 나무를 찍어 와서 보루에 쌓아놓았습니다(48절). 솔선수범하는 모습처럼 보이지만, 그가 앞장서 행동한 진짜 이유는 따로 있습니다. 자신을 위해서입니다. 우리는 겉모습을 보고 사람을 판단합니다. 온화한 미소와 부드러운 말에 우리 마음을 열기도 합니다. 하지만 사람이 좋은 태도를 보이는 이유는 대부분 자기를 위해서입니다. 우리에게 진정으로 온화한 마음과 도움을 주시는 이는 하나님뿐입니다.

반란은 결국 대량학살로 끝나버렸습니다(49절). 아비멜렉은 기드온의 아들 70명을 한 번에 살해했고, 반란을 일으킨 세겜 사람들 천 명을 한 번에 태워 죽였습니다. 첫 번째 학살을 지지했던 세겜 사람들은 두 번째 학살의 대상이 되고 말았습니다. 아비멜렉은 자기 이익을 위해서라면 어느 누구든 가차 없이 학살하는 폭군일 뿐이었습니다. 악을 즐거워한다면, 그 악은 결국 자신을 불태워 버릴 것입니다(미 3:2- 12).

아비멜렉은 자신의 권력을 더 확고히 하려고 합니다. 그가 데베스까지 공격한 이유를 정확히 알 수는 없지만, 자신에게 조금이라도 반대하는 세력을 철저히 짓밟으려는 목적으로 추정할 수 있습니다(51-52절). 그의 탐욕도 변하지 않았고, 탐욕을 이루는 방식도 변하지 않았습니다. 처음부터 그는 피 흘림에 한 치의 망설임도 없었습니다. 언제나 만족할 만한 성과를 가져다주었던 방식이기에 그는 학살도 주저하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이제까지 그에게 승리를 가져다주던 살육의 현장에서 그는 살육을 당했습니다. 악은 결국 돌고 돌아 그의 머리 위에 떨어졌습니다.

아비멜렉은 스스로 받아들일 수 없는 치욕적인 죽음을 맞았습니다(52-54절). 여인이 던진 맷돌에 머리가 깨져 죽게 되었던 것입니다. 그는 죽음 자체보다, 명예가 실추되는 것을 더 견디지 못했습니다. 그의 비참한 죽음은 하나님이 악인을 어떻게 심판하시는지를 잘 보여 줍니다. 악인이 강성하고 흥왕할 수 있습니다. 권력과 계략을 이용해 군림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그들의 마지막은 결코 아름다울 수 없습니다. 살아 계셔서 세상을 주관하시는 하나님이 악을 싫어하시는 공의의 하나님이시기 때문입니다.

성경은 우리에게 악을 버리라고 명령합니다. 단지 어떤 도덕적 교훈을 주기 위해서가 아닙니다. 악을 버리지 않으면 멸망하기 때문입니다. 잠시의 유익 때문에 우리의 영혼을 스스로 죽이지 마십시오.

1 view

Recent Posts

See All

2 너희가 모든 일에 나를 기억하고 또 내가 너희에게 전하여 준 대로 그 전통을 너희가 지키므로 너희를 칭찬하노라 3 그러나 나는 너희가 알기를 원하노니 각 남자의 머리는 그리스도요 여자의 머리는 남자요 그리스도의 머리는 하나님이시라 4 무릇 남자로서 머리에 무엇을 쓰고 기도나 예언을 하는 자는 그 머리를 욕되게 하는 것이요 5 무릇 여자로서 머리에 쓴 것

23 모든 것이 가하나 모든 것이 유익한 것은 아니요 모든 것이 가하나 모든 것이 덕을 세우는 것은 아니니 24 누구든지 자기의 유익을 구하지 말고 남의 유익을 구하라 25 무릇 시장에서 파는 것은 양심을 위하여 묻지 말고 먹으라 26 이는 땅과 거기 충만한 것이 주의 것임이라 27 불신자 중 누가 너희를 청할 때에 너희가 가고자 하거든 너희 앞에 차려 놓

14 그런즉 내 사랑하는 자들아 우상 숭배하는 일을 피하라 15 나는 지혜 있는 자들에게 말함과 같이 하노니 너희는 내가 이르는 말을 스스로 판단하라 16 우리가 축복하는 바 축복의 잔은 그리스도의 피에 참여함이 아니며 우리가 떼는 떡은 그리스도의 몸에 참여함이 아니냐 17 떡이 하나요 많은 우리가 한 몸이니 이는 우리가 다 한 떡에 참여함이라 18 육신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