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신 하나님_욥기 33:1-13

1 그런즉 욥이여 내 말을 들으며 내 모든 말에 귀를 기울이기를 원하노라

2 내가 입을 여니 내 혀가 입에서 말하는구나

3 내 마음의 정직함이 곧 내 말이며 내 입술이 아는 바가 진실을 말하느니라

4 하나님의 영이 나를 지으셨고 전능자의 기운이 나를 살리시느니라

5 그대가 할 수 있거든 일어서서 내게 대답하고 내 앞에 진술하라

6 나와 그대가 하나님 앞에서 동일하니 나도 흙으로 지으심을 입었은즉

7 내 위엄으로는 그대를 두렵게 하지 못하고 내 손으로는 그대를 누르지 못하느니라

8 그대는 실로 내가 듣는 데서 말하였고 나는 그대의 말소리를 들었느니라

9 이르기를 나는 깨끗하여 악인이 아니며 순전하고 불의도 없거늘

10 참으로 하나님이 나에게서 잘못을 찾으시며 나를 자기의 원수로 여기사

11 내 발을 차꼬에 채우시고 나의 모든 길을 감시하신다 하였느니라

12 내가 그대에게 대답하리라 이 말에 그대가 의롭지 못하니 하나님은 사람보다 크심이니라

13 하나님께서 사람의 말에 대답하지 않으신다 하여 어찌 하나님과 논쟁하겠느냐

이제 엘리후는 욥을 향해 말하기 시작합니다. 그는 자신의 생각을 본격적으로 말하기 전에, 욥의 친구들과 욥에게 자신이 매우 길게 말할 수밖에 없는 이유와 아울러 자신의 말을 진지하게 들어 달라는 서론적인 이야기를 하고 있습니다.

내 모든 말에 귀 기울이라(1~7절)

엘리후는 욥에게 자신의 말에 귀를 기울여 달라고 요구합니다. 자신이 정직하고 진실하게 말할 것이고, 하나님의 뜻 안에서 말하겠다고 선언합니다. 그러면서 반론할 것이 있으면 얼마든지 해 보라고 도전합니다. 자신이 말하는 내용에 대해 할 말이 있다면 주저하지 말고 말하라며 자신만만한 태도를 보이고 있습니다. 그러면서 자신은 결코 권위나 위엄을 내세우며 토론을 이끌어 가지 않을 것이라고 말합니다. 자신이 욥과 동일한 사람이라는 사실을 인정하기 때문입니다. 사람은 모두 흙으로 지음 받은 존재이기에 친구들이 보여주었던 권위주의적 태도를 자신은 취하지 않겠다고 선언하고 있습니다. 엘리후가 욥과 토론을 시작하면서 자신이 가진 권위를 내세우지 않겠다고 선언한 것은 신앙인으로서 매우 중요한 태도입니다. 그리스도인은 어느 누구를 대하든 권위적인 태도로 대하지 말아야 합니다. 상대방이 누구든 존중하며 대하는 것은 우리 모두가 하나님의 은혜 외에는 소망이 없는 사람이라는 것을 인정하는 태도입니다. 우리는 본질적으로 은혜가 필요한 존재라는 사실을 인정한다면 누구도 자신의 위치와 권위를 자랑할 수 없을 것입니다. 자신의 신분과 지위와 재물을 내세워 다른 사람 앞에서 권위적인 태도를 취하는 사람은 자신이 흙으로 지음 받았고, 그리스도의 은혜로 산다는 사실을 알지 못하는 거짓 신자일지 모릅니다. 오직 그리스도인이 가질 수 있는 권위가 있다면 그리스도 안에 있는 사랑과 섬김의 권위입니다. 마땅한 권리를 포기할 수 있는 십자가의 사랑이 그리스도인의 권위가 됩니다.

하나님의 크심(8~13절)

지금까지 엘리후는 욥이 하는 말을 다 들었습니다. 이제 욥의 주장들을 자신의 말로 정리하고 있습니다. 엘리후는 욥이 다음과 같이 주장했다고 정리합니다. 자신이 깨끗하고 악인이 아니며, 순전하고 불의도 없는 사람인데, 하나님이 자신에게서 잘못을 찾으시고, 자신을 원수로 여기셨으며, 차꼬를 채우시고, 모든 걸음을 감시하신다는 것입니다. 그런데 엘리후는 욥의 주장에 잘못된 판단으로 접근하고 있습니다. 왜냐하면 욥은 자신이 온전한 사람이라고 주장한 것이 아니라, 자신에게 닥친 재앙들을 받을 만큼 악한 사람이 아니라고 주장했기 때문입니다.

엘리후는 또한 하나님이 자신의 부르짖음에 아무런 대답도 하지 않으신다는 욥의 주장을 반박하면서 자신의 주장을 펼치기 시작합니다. 먼저 엘리후는 욥의 주장이 틀렸다고 단정 짓습니다. 그 이유는 하나님이 사림보다 크시기 때문입니다. 하나님은 욥의 상황들로 인해 소환되어야 하실만한 분이 아니라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욥이 자신의 상황에 대해 하나님께 따질만한 어떤 권리도 가지지 못한다고 지적합니다. 엘리후의 이러한 생각은 틀린 것이 아닙니다. 하지만 또 다른 사실이 있습니다. 그 크신 하나님이 보잘것없는 우리를 한없이 사랑하시고 우리에게 말씀하시기를 기뻐하신다는 것입니다.

하나님이 사람보다 크시다는 엘리후의 주장은 누구나 인정하는 진리입니다. 그렇기에 하나님은 당신의 의로움과 옳으심을 우리에게 일일이 말씀하실 이유가 없습니다. 그러나 하나님은 이처럼 크고 위대하신 분임에도 우리를 무시하거나 외면하지 않으시고 우리와 교제하기를 기뻐하십니다. 우리를 향한 큰 사랑으로 긍휼과 은혜를 베푸시고, 우리 가운데 거하시며 함께하십니다. 하나님은 크고 좋으신 분입니다.

0 views

Recent Posts

See All

25 처녀에 대하여는 내가 주께 받은 계명이 없으되 주의 자비하심을 받아서 충성스러운 자가 된 내가 의견을 말하노니 26 내 생각에는 이것이 좋으니 곧 임박한 환난으로 말미암아 사람이 그냥 지내는 것이 좋으니라 27 네가 아내에게 매였느냐 놓이기를 구하지 말며 아내에게서 놓였느냐 아내를 구하지 말라 28 그러나 장가 가도 죄 짓는 것이 아니요 처녀가 시집

17 오직 주께서 각 사람에게 나눠 주신 대로 하나님이 각 사람을 부르신 그대로 행하라 내가 모든 교회에서 이와 같이 명하노라 18 할례자로서 부르심을 받은 자가 있느냐 무할례자가 되지 말며 무할례자로 부르심을 받은 자가 있느냐 할례를 받지 말라 19 할례 받는 것도 아무 것도 아니요 할례 받지 아니하는 것도 아무 것도 아니로되 오직 하나님의 계명을 지킬

1 너희가 쓴 문제에 대하여 말하면 남자가 여자를 가까이 아니함이 좋으나 2 음행을 피하기 위하여 남자마다 자기 아내를 두고 여자마다 자기 남편을 두라 3 남편은 그 아내에 대한 의무를 다하고 아내도 그 남편에게 그렇게 할지라 4 아내는 자기 몸을 주장하지 못하고 오직 그 남편이 하며 남편도 그와 같이 자기 몸을 주장하지 못하고 오직 그 아내가 하나니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