탐심을 이기는 주님의 제자_누가복음 12:13-21

13 무리 중에 한 사람이 이르되 선생님 내 형을 명하여 유산을 나와 나누게 하소서 하니

14 이르시되 이 사람아 누가 나를 너희의 재판장이나 물건 나누는 자로 세웠느냐 하시고

15 그들에게 이르시되 삼가 모든 탐심을 물리치라 사람의 생명이 그 소유의 넉넉한 데 있지 아니하니라 하시고

16 또 비유로 그들에게 말하여 이르시되 한 부자가 그 밭에 소출이 풍성하매

17 심중에 생각하여 이르되 내가 곡식 쌓아 둘 곳이 없으니 어찌할까 하고

18 또 이르되 내가 이렇게 하리라 내 곳간을 헐고 더 크게 짓고 내 모든 곡식과 물건을 거기 쌓아 두리라

19 또 내가 내 영혼에게 이르되 영혼아 여러 해 쓸 물건을 많이 쌓아 두었으니 평안히 쉬고 먹고 마시고 즐거워하자 하리라 하되

20 하나님은 이르시되 어리석은 자여 오늘 밤에 네 영혼을 도로 찾으리니 그러면 네 준비한 것이 누구의 것이 되겠느냐 하셨으니

21 자기를 위하여 재물을 쌓아 두고 하나님께 대하여 부요하지 못한 자가 이와 같으니라

수없이 많은 사람이 예수님의 가르침을 듣고 하나님 나라의 복음을 들었지만 자신들의 생각에서 벗어나지 못했습니다. 그들의 관심은 오로지 이 세상 나라였습니다. 예수님이 그들의 구원자로 오셨다는 사실도 그들은 예수님이 세상에서 자신들의 억울함과 가난함을 해결해 줄 것이라는 의미로 받아들였습니다. 본문에 그 같은 생각으로 예수님께 도움을 구하는 한 사람이 등장하고 있습니다.

탐심을 물리치라(13~15절)

많은 사람이 예수님께 와서 저마다 가지고 있는 문제의 답을 얻고자 했습니다. 본문에 등장한 사람은 자신이 당한 억울한 일을 예수님께 토로하면서 자신의 억울함을 해결해 달라고 요구하고 있습니다. 형이 아버지의 유산을 독차지했다는 것입니다. 어떻게 보면 너무 불의한 일을 당했고, 충분히 공감할만한 일 같습니다. 하지만 예수님은 그 사람에게 “이 사람아 누가 나를 너희의 재판장이나 물건 나누는 자로 세웠느냐”라고 책망하시듯이 물으십니다. 예수님은 정치 문제나 사람들 사이의 분쟁을 해결하기 위해 오신 분이 아니라는 것입니다. 이어서 예수님은 그렇게 억울하게 생각하는 마음이 탐심에서 나온 것임을 지적하십니다. 그의 권리를 찾아주시는 것이 아니라 탐심을 물리칠 것과 생명이 소유의 여유로움에 있지 않음을 말씀해 주십니다.

예수님의 사역은 정말 중요한 것에 초점이 맞추어져 있습니다. 우리에게 정말 중요한 것은 참된 생명입니다. 육신의 질병을 고쳐 주신 것도 결국 영원한 생명을 주시기 위한 하나의 과정입니다. 지금 예수님을 찾아온 사람은 예수님의 사역의 의미를 전혀 깨닫지 못했습니다. 교회에 나오는 수없이 많은 교인 가운데도 예수 그리스도의 참된 의미를 깨닫지 못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예수님을 만나 참된 생명을 얻고 누리는 사람이 되는 것이 가장 중요한 일입니다. 이 놀라운 복을 경험한 사람에게는 재물이 가장 중요한 것이 될 수 없습니다. 오히려 재물이 참된 생명을 얻는 데 방해가 된다는 것을 깨닫고 탐심을 마땅히 멀리해야 합니다.

어리석은 부자(16~21절)

예수님은 왜 탐심을 물리쳐야 하는지 어리석은 부자의 비유를 통해 가르쳐 주십니다. 한 부자가 그의 밭에서 많은 곡식을 거두었습니다. 그는 풍성한 소출을 저장할 수 있는 공간이 부족하니 지금 있는 곳간을 헐고 더 큰 곳간을 만들어야겠다는 계획을 세웁니다. 그러면서 그는 풍성한 곡식은 물론이고 많은 재산을 쌓아 둘 수 있어 기뻐합니다. 그리고 이제 편히 쉬면서 먹고 마시고 즐겁게 살 수 있겠다고 즐거운 비명을 지릅니다. 하지만 아무리 재산이 많고 곳간에 곡식이 가득하다 해도 생명이 있어야 그 모든 것을 누릴 수 있습니다. 만약 하나님이 그 사람의 생명을 거두어 가신다면 그가 가진 많은 재물은 그에게 아무런 의미도 없게 됩니다. 예수님은 탐심을 가지고 재물을 쌓아 두려는 자들은 하나님께 대해 부요하지 못한 자들이며, 참된 생명을 생각하지 못하는 어리석은 자들임을 분명하게 말씀하십니다.

예수님이 걸어가시는 십자가의 길은 영원한 생명을 얻는 길입니다. 예수님이 고난과 수고와 고통을 겪으시면서 십자가의 길을 가신 것은 우리에게 육신의 부유함을 주시기 위한 것이 결코 아닙니다. 예수님은 우리에게 영원한 생명을 주셨습니다. 그러므로 예수님을 믿는 자는 육신의 재물이 절대로 채울 수 없는 생명의 기쁨과 만족을 누리게 됩니다. 그러므로 예수님의 제자는 탐심에 휘둘리지 않습니다. 더 많이 쌓아 두고, 더 많은 쾌락을 누리기 위해 애쓰지 않습니다. 탐심 때문에 다른 사람을 미워하고 증오하는 삶이 아니라 참된 기쁨을 전하고 나누는 삶을 살아가게 됩니다.

0 views

Recent Posts

See All

25 처녀에 대하여는 내가 주께 받은 계명이 없으되 주의 자비하심을 받아서 충성스러운 자가 된 내가 의견을 말하노니 26 내 생각에는 이것이 좋으니 곧 임박한 환난으로 말미암아 사람이 그냥 지내는 것이 좋으니라 27 네가 아내에게 매였느냐 놓이기를 구하지 말며 아내에게서 놓였느냐 아내를 구하지 말라 28 그러나 장가 가도 죄 짓는 것이 아니요 처녀가 시집

17 오직 주께서 각 사람에게 나눠 주신 대로 하나님이 각 사람을 부르신 그대로 행하라 내가 모든 교회에서 이와 같이 명하노라 18 할례자로서 부르심을 받은 자가 있느냐 무할례자가 되지 말며 무할례자로 부르심을 받은 자가 있느냐 할례를 받지 말라 19 할례 받는 것도 아무 것도 아니요 할례 받지 아니하는 것도 아무 것도 아니로되 오직 하나님의 계명을 지킬

1 너희가 쓴 문제에 대하여 말하면 남자가 여자를 가까이 아니함이 좋으나 2 음행을 피하기 위하여 남자마다 자기 아내를 두고 여자마다 자기 남편을 두라 3 남편은 그 아내에 대한 의무를 다하고 아내도 그 남편에게 그렇게 할지라 4 아내는 자기 몸을 주장하지 못하고 오직 그 남편이 하며 남편도 그와 같이 자기 몸을 주장하지 못하고 오직 그 아내가 하나니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