탐욕을 좇은 저주받은 자_마태복음 26:1-16

1.예수께서 이 말씀을 다 마치시고 제자들에게 이르시되

2.너희가 아는 바와 같이 이틀이 지나면 유월절이라 인자가 십자가에 못 박히기 위하여 팔리리라 하시더라

3.그 때에 대제사장들과 백성의 장로들이 가야바라 하는 대제사장의 관정에 모여

4.예수를 흉계로 잡아 죽이려고 의논하되

5.말하기를 민란이 날까 하노니 명절에는 하지 말자 하더라

6.예수께서 베다니 나병환자 시몬의 집에 계실 때에

7.한 여자가 매우 귀한 향유 한 옥합을 가지고 나아와서 식사하시는 예수의 머리에 부으니

8.제자들이 보고 분개하여 이르되 무슨 의도로 이것을 허비하느냐

9.이것을 비싼 값에 팔아 가난한 자들에게 줄 수 있었겠도다 하거늘

10.예수께서 아시고 그들에게 이르시되 너희가 어찌하여 이 여자를 괴롭게 하느냐 그가 내게 좋은 일을 하였느니라

11.가난한 자들은 항상 너희와 함께 있거니와 나는 항상 함께 있지 아니하리라

12.이 여자가 내 몸에 이 향유를 부은 것은 내 장례를 위하여 함이니라

13.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온 천하에 어디서든지 이 복음이 전파되는 곳에서는 이 여자가 행한 일도 말하여 그를 기억하리라 하시니라

14.그 때에 열둘 중의 하나인 가룟 유다라 하는 자가 대제사장들에게 가서 말하되

15.내가 예수를 너희에게 넘겨 주리니 얼마나 주려느냐 하니 그들이 은 삼십을 달아 주거늘

16.그가 그 때부터 예수를 넘겨 줄 기회를 찾더라

겉으로는 거룩한 척하면서 속으로는 탐욕을 좇는 가식적인 교인들이 있습니다. 대표적 인물이 바로 가룟 유다입니다. 가룟 유다의 어리석은 행보를 통해 교훈을 얻어 탐욕을 철저히 배격하고 오직 거룩한 생명의 길로 행하는 성도가 되기를 바랍니다.

1. 가식으로 포장하는 탐욕자

예수님의 십자가 고난을 앞두고 한 여인이 매우 귀한 향유 한 옥합을 가져와 예수님의 머리에 부었습니다. 제자들은 그 비싼 향유를 팔아 가난한 자들을 도울 수 있었는데 왜 낭비하느냐며 여인을 책망합니다. 그러나 예수님은 가난한 자들은 항상 그들 곁에 있으나 당신은 그렇지 않다고 하시면서 그 여인의 행동이 당신의 장례를 준비하는 것이라고 말씀하십니다. 그리고 그 여인의 행동은 복음이 전파되는 곳 어디든 기억될 것이라고 선언하십니다. 그 여인은 예수님의 죽음을 알고 그렇게 한 것이 아닙니다. 그저 예수님을 사랑하는 마음을 그렇게 표현한 것인데 그것이 예수님의 장례를 준비하는 행위가 된 것입니다. 이 여인의 행동은 아무리 값비싼 것이라도 주님께 기꺼이 드릴 정도로 예수님을 향한 이 여인의 사랑이 컸음을 보여 줍니다. 요한복음에서는 가룟 유다가 그 여인을 책망했다고 구체적으로 기록합니다(요 12:4-6). 또한 돈궤를 맡은 가룟 유다가 평소에 돈을 훔치는 도둑이었음을 밝힙니다. 가룟 유다가 여인을 책망한 것은 가난한 자들을 위한 것이 아니라 자신의 탐욕을 채울 기회를 놓친 것에 대한 안타까움 때문이었던 것입니다. 이와같이 악인은 겉으로는 명분을 만들어 의로운 척하면서 속으로는 탐욕을 추구하는 가식적 행위를 일삼습니다. 주님을 위해 아낌없이 헌신하는 참되고 진정한 성도가 있는가 하면, 자신의 욕심을 위해 예수님을 이용하려는 위선자들이었습니다. 성도는 탐욕을 좇는 위선적 신앙을 경계하여야 합니다.

2. 탐욕을 위해 예수님을 배신한 유다

그때 대제사장과 유대 종교지도자들은 관정에 모여 예수님을 죽이기로 모의했습니다. 예수님이 죽은 자를 살리는 등 놀라운 기적으로 사람들의 마음을 얻었고, 자신들을 향해서는 외식하는 자들이라고 강하게 비판해서 위협을 느꼈기 때문입니다. 마침 그들이 예수님을 죽이기로 작정했을 때 가룟 유다가 그들을 찾아와 예수님을 넘겨주겠다고 제안하며 대가를 요구했고 은 삼십에 예수님을 그들에게 넘겨주기로 약속합니다. 가룟 유다는 예수님이 왕위에 오르면 최측근으로서 특혜를 얻기 위해 예수님을 좇았습니다. 그러나 예수님의 행보가 그의 기대와 다르게 전개되자 예수님을 넘기고 그 대가라도 챙기려 했던 것입니다. 유다의 마음에는 처음부터 사탄이 자리하고 있어 예수님을 십자가에 못 박아 처형하는 일에 악역을 담당하게 했습니다. 혹자는 예수님의 죽음이 하나님의 섭리였으므로 그 일을 위한 도구 역할을 한 가룟 유다의 억울함을 주장하지만 그의 마음에는 탐욕으로 가득했기에 사탄의 도구가 되었던 것입니다. 처음에는 헌금을 훔치는 도둑질로 시작했으나 급기야는 예수님을 팔아먹는 악행을 저질렀습니다. 예수님을 온전히 믿고 섬기기 위해서는 탐욕을 철저히 배격해야 합니다. 가룟 유다와 같이 탐욕을 좇는 자는 영원한 지옥의 저주를 받게 됩니다(벧후 2:14). 특히 탐욕을 좇는 기복신앙을 배격하고, 구원의 은혜에 감사하며 온몸과 마음을 드려 하나님 나라와 복음을 위해 헌신해야 합니다.

바울은 탐욕은 그 이름조차 부르지 않는 것이 성도의 마땅한 바라고 말합니다(엡 5:3). 또한 탐심은 우상숭배라고 정죄합니다(골 3:5). 성도는 더러운 탐욕을 철저히 배격하고 오직 주님을 따라 순결하고 정직한 신앙의 길로 행함으로 영생 복락을 누려야 합니다.

0 views

Recent Posts

See All

교회가 택해야 할 올바른 길_디모데전서 2:1-15

1 그러므로 내가 첫째로 권하노니 모든 사람을 위하여 간구와 기도와 도고와 감사를 하되 2 임금들과 높은 지위에 있는 모든 사람을 위하여 하라 이는 우리가 모든 경건과 단정함으로 고요하고 평안한 생활을 하려 함이라 3 이것이 우리 구주 하나님 앞에 선하고 받으실 만한 것이니 4 하나님은 모든 사람이 구원을 받으며 진리를 아는 데에 이르기를 원하시느니라 5

사역자의 자격_디모데전서 1:12-20

12 나를 능하게 하신 그리스도 예수 우리 주께 내가 감사함은 나를 충성되이 여겨 내게 직분을 맡기심이니 13 내가 전에는 비방자요 박해자요 폭행자였으나 도리어 긍휼을 입은 것은 내가 믿지 아니할 때에 알지 못하고 행하였음이라 14 우리 주의 은혜가 그리스도 예수 안에 있는 믿음과 사랑과 함께 넘치도록 풍성하였도다 15 미쁘다 모든 사람이 받을 만한 이 말

참아들에게 보내는 편지_디모데전서 1:1-11

1 우리 구주 하나님과 우리의 소망이신 그리스도 예수의 명령을 따라 그리스도 예수의 사도 된 바울은 2 믿음 안에서 참 아들 된 디모데에게 편지하노니 하나님 아버지와 그리스도 예수 우리 주께로부터 은혜와 긍휼과 평강이 네게 있을지어다 3 내가 마게도냐로 갈 때에 너를 권하여 에베소에 머물라 한 것은 어떤 사람들을 명하여 다른 교훈을 가르치지 말며 4 신화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