탐욕의 전쟁에서 승리하는 삶_창세기 14:1-16

1 당시에 시날 왕 아므라벨과 엘라살 왕 아리옥과 엘람 왕 그돌라오멜과 고임 왕 디달이

2 소돔 왕 베라와 고모라 왕 비르사와 아드마 왕 시납과 스보임 왕 세메벨과 벨라 곧 소알 왕과 싸우니라

3 이들이 다 싯딤 골짜기 곧 지금의 염해에 모였더라

4 이들이 십이 년 동안 그돌라오멜을 섬기다가 제십삼년에 배반한지라

5 제십사년에 그돌라오멜과 그와 함께 한 왕들이 나와서 아스드롯 가르나임에서 르바 족속을, 함에서 수스 족속을, 사웨 기랴다임에서 엠 족속을 치고

6 호리 족속을 그 산 세일에서 쳐서 광야 근방 엘바란까지 이르렀으며

7 그들이 돌이켜 엔미스밧 곧 가데스에 이르러 아말렉 족속의 온 땅과 하사손다말에 사는 아모리 족속을 친지라

8 소돔 왕과 고모라 왕과 아드마 왕과 스보임 왕과 벨라 곧 소알 왕이 나와서 싯딤 골짜기에서 그들과 전쟁을 하기 위하여 진을 쳤더니

9 엘람 왕 그돌라오멜과 고임 왕 디달과 시날 왕 아므라벨과 엘라살 왕 아리옥 네 왕이 곧 그 다섯 왕과 맞서니라

10 싯딤 골짜기에는 역청 구덩이가 많은지라 소돔 왕과 고모라 왕이 달아날 때에 그들이 거기 빠지고 그 나머지는 산으로 도망하매

11 네 왕이 소돔과 고모라의 모든 재물과 양식을 빼앗아 가고

12 소돔에 거주하는 아브람의 조카 롯도 사로잡고 그 재물까지 노략하여 갔더라

13 도망한 자가 와서 히브리 사람 아브람에게 알리니 그 때에 아브람이 아모리 족속 마므레의 상수리 수풀 근처에 거주하였더라 마므레는 에스골의 형제요 또 아넬의 형제라 이들은 아브람과 동맹한 사람들이더라

14 아브람이 그의 조카가 사로잡혔음을 듣고 집에서 길리고 훈련된 자 삼백십팔 명을 거느리고 단까지 쫓아가서

15 그와 그의 가신들이 나뉘어 밤에 그들을 쳐부수고 다메섹 왼편 호바까지 쫓아가

16 모든 빼앗겼던 재물과 자기의 조카 롯과 그의 재물과 또 부녀와 친척을 다 찾아왔더라

인류의 역사 속에서 전쟁은 한 번도 그친 적이 없었습니다. 지금도 이 땅 어디선가 전쟁은 지속되고 있습니다. 모두가 인간의 탐욕 때문에 벌어지는 일입니다. 창세기에서 첫 번째 전쟁이 본문에 기록되어 있습니다. 이 역시 인간의 탐욕으로 인한 전쟁이었습니다. 이 탐욕의 전쟁에 휩쓸린 롯과 아브람을 하나님은 어떻게 이끄시고 보호하시는지 그 과정을 살펴보겠습니다.

동방의 왕들과 가나안의 왕들이 전쟁을 벌였고, 승리한 엘람 왕 그돌라오멜은 가나안의 왕들에게 12년 동안 조공을 받았습니다. 그런데 가나안의 왕들이 배반했고, 그돌라오멜과 동방의 왕들이 다시 공격해 또다시 승리를 거두었습니다. 이때 아브람의 조카 롯은 소돔 땅에 정착했기에 포로로 잡혀갔고, 재물도 빼앗겼습니다(1〜12절). 전쟁은 언제나 권력자들의 탐욕에 의해 일어납니다. 그런데 언제나 약한 자들이 가장 큰 피해를 입습니다. 오늘날에도 전쟁이 끊이지 않아 연약한 사람들이 큰 고통을 당합니다. 이러한 일들이 우리의 피부에 직접 와닿지 않을지라도 우리는 이러한 고통을 헤아리며 기도해야 합니다.

롯은 눈에 보기 좋은 것을 쫓아 살았기에 소돔 땅에 정착했습니다. 그런데 그곳에서 포로로 잡혀갑니다(14절). 결국 롯은 전쟁에 애매히 휩쓸린 피해자만은 아닙니다. 그가 풍요를 쫓아 힘의 논리에 따라 움직이는 세상을 선택했기에 스스로 그런 일을 자초한 셈입니다. 하나님 나라의 백성은 보기 좋은 땅을 선택하는 것이 아닌 척박하고 메마른 땅을 가꾸고 일구어 하나님의 풍성함을 확장시켜 가는 사람이어야 합니다.

큰 전쟁의 때였지만 아브람은 가나안 땅에서 그곳 사람들과 동맹한 관계로 평화롭게 지내고 있었습니다(13절). 아브람이 국제적인 전쟁에 휩쓸리지 않은 것은 하나님의 섭리와 은혜였습니다. 그리고 아브람이 하나님의 백성답게 주변의 사람들과 좋은 관계 속에 있었던 것은 그가 탐욕을 따라 살지 않았기에 가능한 일이었습니다.

롯이 사로잡혔다는 소식을 들은 아브람은 훈련된 자 318명을 데리고 단까지 쫓아갑니다(14절). 아브람에게 훈련된 자 318명이 있었다는 것은 항상 위기에 대비했음을 의미합니다. 우리는 세상의 힘과 논리에 사로잡혀서는 안 되지만 위기의 순간이 왔을 때 믿음을 지킬 수 있는 힘을 길러야 합니다. 믿음의 힘은 단기간에 기를 수 있는 것이 아닙니다. 일상에서 경건에 힘쓰며 영적 훈련을 게을리하지 말아야 합니다.

아브람은 롯을 구출하고, 모든 재물과 사람들도 되찾아옵니다(14〜16절). 애굽에서 목숨을 부지하기 위해 아내를 누이라 속였던 모습과 비교할 때 완전히 달라진 모습입니다. 아브람은 이제 정의롭고, 용맹하며, 지혜롭고, 하나님을 신뢰하는 자로 변화되었습니다. 하나님이 그런 아브람을 기뻐하시고 함께하시며 보호하셨기에 그가 전쟁에서 승리할 수 있었습니다. 믿음 안에서 변화되어 가기 위해서는 하나님의 뜻 안에 머물러 살아가야 합니다.

아브람이 가나안 다섯 나라를 물리친 그돌라오멜 연합군을 이길 수 있었던 것은 약속의 땅에 머물며 위기에 대비했기 때문이고, 무엇보다 하나님의 보호하심의 약속을 믿었기 때문입니다(12:3). 우리도 탐욕의 싸움이 그치지 않는 이 땅을 사는 동안 오직 하나님의 보호하심을 신뢰함으로 승리할 때 복된 삶을 살아갈 수 있습니다.

0 views

Recent Posts

See All

19 부당하게 나의 원수된 자가 나로 말미암아 기뻐하지 못하게 하시며 까닭 없이 나를 미워하는 자들이 서로 눈짓하지 못하게 하소서 20 무릇 그들은 화평을 말하지 아니하고 오히려 평안히 땅에 사는 자들을 거짓말로 모략하며 21 또 그들이 나를 향하여 입을 크게 벌리고 하하 우리가 목격하였다 하나이다 22 여호와여 주께서 이를 보셨사오니 잠잠하지 마옵소서 주

1 여호와여 나와 다투는 자와 다투시고 나와 싸우는 자와 싸우소서 2 방패와 손 방패를 잡으시고 일어나 나를 도우소서 3 창을 빼사 나를 쫓는 자의 길을 막으시고 또 내 영혼에게 나는 네 구원이라 이르소서 4 내 생명을 찾는 자들이 부끄러워 수치를 당하게 하시며 나를 상해하려 하는 자들이 물러가 낭패를 당하게 하소서 5 그들을 바람 앞에 겨와 같게 하시고

11 너희 자녀들아 와서 내 말을 들으라 내가 여호와를 경외하는 법을 너희에게 가르치리로다 12 생명을 사모하고 연수를 사랑하여 복 받기를 원하는 사람이 누구뇨 13 네 혀를 악에서 금하며 네 입술을 거짓말에서 금할지어다 14 악을 버리고 선을 행하며 화평을 찾아 따를지어다 15 여호와의 눈은 의인을 향하시고 그의 귀는 그들의 부르짖음에 기울이시는도다 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