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도원의 일꾼들_마태복음 20:1-16

1.천국은 마치 품꾼을 얻어 포도원에 들여보내려고 이른 아침에 나간 집 주인과 같으니

2.그가 하루 한 데나리온씩 품꾼들과 약속하여 포도원에 들여보내고

3.또 제삼시에 나가 보니 장터에 놀고 서 있는 사람들이 또 있는지라

4.그들에게 이르되 너희도 포도원에 들어가라 내가 너희에게 상당하게 주리라 하니 그들이 가고

5.제육시와 제구시에 또 나가 그와 같이 하고

6.제십일시에도 나가 보니 서 있는 사람들이 또 있는지라 이르되 너희는 어찌하여 종일토록 놀고 여기 서 있느냐

7.이르되 우리를 품꾼으로 쓰는 이가 없음이니이다 이르되 너희도 포도원에 들어가라 하니라

8.저물매 포도원 주인이 청지기에게 이르되 품꾼들을 불러 나중 온 자로부터 시작하여 먼저 온 자까지 삯을 주라 하니

9.제십일시에 온 자들이 와서 한 데나리온씩을 받거늘

10.먼저 온 자들이 와서 더 받을 줄 알았더니 그들도 한 데나리온씩 받은지라

11.받은 후 집 주인을 원망하여 이르되

12.나중 온 이 사람들은 한 시간밖에 일하지 아니하였거늘 그들을 종일 수고하며 더위를 견딘 우리와 같게 하였나이다

13.주인이 그 중의 한 사람에게 대답하여 이르되 친구여 내가 네게 잘못한 것이 없노라 네가 나와 한 데나리온의 약속을 하지 아니하였느냐

14.네 것이나 가지고 가라 나중 온 이 사람에게 너와 같이 주는 것이 내 뜻이니라

15.내 것을 가지고 내 뜻대로 할 것이 아니냐 내가 선하므로 네가 악하게 보느냐

16.이와 같이 나중 된 자로서 먼저 되고 먼저 된 자로서 나중 되리라

예수님은 다시 한번 제자들의 세속적 사고방식을 지적하십니다. 하나님 나라를 위해 가장 많이 헌신한 사람이 다른 사림보다 더 많이 보상받으리라는 그들의 생각 말입니다. 이러한 생각은 우리의 사고 속에도 자리 잡고 있습니다. 예수님이 말씀하신 포도원 비유를 통해 하나님 나라는 우리의 사고방식과 어떻게 다른지 살펴보겠습니다.

1. 보상은 수고에 비례하지 않습니다.

포도밭의 주인은 밭에서 일할 일꾼들을 찾으러 나갑니다. 그는 시간대를 달리하여 일꾼들을 만났고 그로 인해 포도밭에서 일한 일꾼들의 작업량은 다를 수밖에 없었습니다. 그런데 모든 일이 끝나자 주인은 모든 일꾼에게 길은 품삯을 주었습니다. 이 상황에서 일찍부터 일을 시작한 일꾼들은 주인에게 화를 내며 억울함을 표현합니다. 우리는 화를 내는 일꾼들의 모습을 보면서 그들의 항의가 정당하다고 공감합니다. 왜냐하면, 우리도 일이 힘들수록, 더 많은 시간을 들일수록 그에 따라 보수가 비례해야 합리적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예수님은 이런 사고방식이 구원에 관한 한 철저히 잘못되었음을 분명히 말씀하십니다. 예수님은 구원이 인간의 수고와 노력에 대한 대가로 주어지는 것이 아니라 전적으로 하나님의 은혜로 주어지는 것임을 알려 주기 원하셨습니다. 일꾼들이 품삯을 받을 수 있었던 단 한 가지 이유는 포도원 주인의 부름에 응답했기 때문입니다. 이처럼 천국은 예수님이 십자가에서 우리를 위해 죽으시고 부활하신 복음의 말씀을 듣고 예수님의 공로에 감사함으로 응답하는 자에게 동일하게 주어지는 은혜입니다. 주인이 계속해서 일꾼들을 찾으러 나갔던 것처럼 주님은 지금도 모든 사람을 천국으로 초청하고 계십니다. 우리의 어떠한 노력에도 이룰 수 없는 천국의 놀라운 영광이 주님의 부르심에 나아오는 자들에게 넘치도록 주어질 것입니다.

2. 보상이 아닌 감사로 일해야 합니다.

포도밭에서 일한 일꾼의 비유를 통해 배워야 하는 또 하나의 원리는 열심히 일하는 동기에 관한 것입니다. 포도밭의 일꾼들은 보수에만 관심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그래서 다른 사람과 같은 보수를 받자 불평이 먼저 나왔던 것입니다. 그들은 보수에 관심을 두기 이전에 포도밭에서 일할 기회를 제공한 주인의 호의에 우선 감사해야 했습니다. 주인은 어디에서도 일할 곳을 찾지 못하는 일꾼들을 보고 그들이 가장 원하는 것을 제공했습니다. 일꾼들이 가진 능력이나 경험을 보고 고용한 것이 아닙니다. 그들의 필요를 보았고 그것을 채워 준 것이었습니다. 이와같이 하나님은 죄인들에게 필요한 구원의 선물을 은혜로 주셨습니다. 그 은혜에 대한 감사로 우리가 주님을 섬기고 주님의 일에 최선을 다하는 것이 마땅합니다. 시간이나 물질을 주님을 위해 더 사용했다고 해서 더 많은 보상을 기대하는 것은 은혜를 망각한 태도입니다. 교회에서 봉사하면서 자신이 일한 것을 알아주지 않는 것 때문에 마음이 상하는 이들, 봉사에 동참하지 않는 다른 지체를 보면서 불편한 마음을 갖는 이들이 있습니다. 이러한 모습이 우리에게 있다면 하나님께 받은 은혜를 새롭게 각성케 해 달라고 기도해야 합니다. 그래서 주님을 위한 우리의 봉사가 불평이 아닌 자원하는 헌신으로 이루어져야 합니다. 그리고 하나님이 우리에게 베푸신 자비가 다른 사람들에게 흘러가야 합니다.

천국은 사람의 공로로 얻을 수 있는 것이 아닙니다. 오직 죄인들을 자녀로 불러 주시는 하나님의 은혜로 주어지는 것입니다. 이 은혜를 힘입어 구원받은 사람들은 최선을 다해 하나님 나라를 위해 힘써야 합니다. 이것이 구원받은 사람의 마땅한 태도입니다. 아울러 우리가 받은 하나님의 조건 없는 사랑을 이웃들에게 조건 없이 나누어야 합니다.

0 views

Recent Posts

See All

고난 속에서 도우시는 하나님_출애굽기 4:24-31

24.모세가 길을 가다가 숙소에 있을 때에 여호와께서 그를 만나사 그를 죽이려 하신지라 25.십보라가 돌칼을 가져다가 그의 아들의 포피를 베어 그의 발에 갖다 대며 이르되 당신은 참으로 내게 피 남편이로다 하니 26.여호와께서 그를 놓아 주시니라 그 때에 십보라가 피 남편이라 함은 할례 때문이었더라 27.여호와께서 아론에게 이르시되 광야에 가서 모세를 맞으

하나님이 주신 것_출애굽기 4:18-23

18.모세가 그의 장인 이드로에게로 돌아가서 그에게 이르되 내가 애굽에 있는 내 형제들에게로 돌아가서 그들이 아직 살아 있는지 알아보려 하오니 나로 가게 하소서 이드로가 모세에게 평안히 가라 하니라 19.여호와께서 미디안에서 모세에게 이르시되 애굽으로 돌아가라 네 목숨을 노리던 자가 다 죽었느니라 20.모세가 그의 아내와 아들들을 나귀에 태우고 애굽으로 돌

모세의 핑계_출애굽기 4:10-17

10.모세가 여호와께 아뢰되 오 주여 나는 본래 말을 잘 하지 못하는 자니이다 주께서 주의 종에게 명령하신 후에도 역시 그러하니 나는 입이 뻣뻣하고 혀가 둔한 자니이다 11.여호와께서 그에게 이르시되 누가 사람의 입을 지었느냐 누가 말 못 하는 자나 못 듣는 자나 눈 밝은 자나 맹인이 되게 하였느냐 나 여호와가 아니냐 12.이제 가라 내가 네 입과 함께 있

  • Facebook
  • YouTube

Hanmaum Korean Presbyterian Church

714∙357∙0042. 2 Main Street, Johnson City, NY 13790. hanmaum.pch@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