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행에 대한 하나님의 법_출애굽기 21:12-27

12.사람을 쳐죽인 자는 반드시 죽일 것이나

13.만일 사람이 고의적으로 한 것이 아니라 나 하나님이 사람을 그의 손에 넘긴 것이면 내가 그를 위하여 한 곳을 정하리니 그 사람이 그리로 도망할 것이며

14.사람이 그의 이웃을 고의로 죽였으면 너는 그를 내 제단에서라도 잡아내려 죽일지니라

15.자기 아버지나 어머니를 치는 자는 반드시 죽일지니라

16.사람을 납치한 자가 그 사람을 팔았든지 자기 수하에 두었든지 그를 반드시 죽일지니라

17.자기의 아버지나 어머니를 저주하는 자는 반드시 죽일지니라

18.사람이 서로 싸우다가 하나가 돌이나 주먹으로 그의 상대방을 쳤으나 그가 죽지 않고 자리에 누웠다가

19.지팡이를 짚고 일어나 걸으면 그를 친 자가 형벌은 면하되 그간의 손해를 배상하고 그가 완치되게 할 것이니라

20.사람이 매로 그 남종이나 여종을 쳐서 당장에 죽으면 반드시 형벌을 받으려니와

21.그가 하루나 이틀을 연명하면 형벌을 면하리니 그는 상전의 재산임이라

22.사람이 서로 싸우다가 임신한 여인을 쳐서 낙태하게 하였으나 다른 해가 없으면 그 남편의 청구대로 반드시 벌금을 내되 재판장의 판결을 따라 낼 것이니라

23.그러나 다른 해가 있으면 갚되 생명은 생명으로,

24.눈은 눈으로, 이는 이로, 손은 손으로, 발은 발로,

25.덴 것은 덴 것으로, 상하게 한 것은 상함으로, 때린 것은 때림으로 갚을지니라

26.사람이 그 남종의 한 눈이나 여종의 한 눈을 쳐서 상하게 하면 그 눈에 대한 보상으로 그를 놓아 줄 것이며

27.그 남종의 이나 여종의 이를 쳐서 빠뜨리면 그 이에 대한 보상으로 그를 놓아 줄지니라


법은 그 나라와 사회의 역사와 문화적 배경을 반영합니다. 그래서 구약의 율법을 현대에 그대로 적용할 수 없고, 율법에 내재된 원리와 정신을 발견하고 재해석해야 합니다. 율법에 나티난 하나님의 법 정신과 원리를 배우고 하나님의 뜻을 준행하는 성도가 되기를 바랍니다.


1. 반드시 사형에 해당하는 죄

하나님은 고의적으로 사람을 죽인 자는 제단에서라도 끌어 내려 죽이라고 명하심으로 고의적 살인에 대해서는 어떤 경우에도 엄벌에 처할 것을 명하십니다. 또한 부모를 치거나 저주하는 자도 반드시 죽이라고 명하십니다. 십계명에서 다섯 번째 계명이 ‘네 부모를 공경하라’입니다. 이 명령을 어기고 부모에게 폭행을 가하거나 저주하면 고의적 살인자와 똑같이 여겨 반드시 사형에 처해집니다. 하나님은 부모를 통해 생명을 주시므로 부모를 모욕하고 저주하는 것은 하나님께 대한 도전입니다. 또한 사람을 납치한 자도 반드시 죽이라고 명하십니다. 탐욕을 채우기 위해 사람을 납치하는 것은 곧 우상숭배입니다(골 3:5). 이는 모든 사람을 하나님과의 관계 속에서 대해야 함을 교훈합니다. 성도는 모든 인권이 창조주 하나님의 권위로부터 말미암은 것임을 기억하고 하나님에 대한 경외심과 사랑으로 사람을 사랑하고 존중해야 합니다.


2. 과도한 징벌 금지법

하나님은 사람이 싸우다가 상대방에게 해를 입혔을 경우 해를 입힌 만큼 징벌을 행할 것을 명하십니다. 생명은 생명으로, 눈은 눈으로, 이는 이로, 손은 손으로, 발은 발로, 덴 것은 덴 것으로, 상하게 한 것은 상함으로, 때린 것은 때림으로 갚으라고 하십니다. 현대의 기준에서 보면 인권 보호 입장에서 이해할 수 없는 처분일 것입니다. 그러나 개인적인 복수가 허용되었던 고대 상황에서 보면 이는 과도한 복수를 금해서 더 큰 악행이 일어나지 않게 하는 법입니다. 하나님은 사람의 악함을 잘 아시기에 복수의 한계를 정해 주신 것입니다. 하나님의 법은 범죄에 상응하는 징벌을 내리면서도 과도한 보복은 금함으로써 공의를 이루는 것입니다. 이 원리에 따라 성도는 감정에 치우치지 않고 하나님의 공의를 이루는 균형 잡힌 삶을 살아야 합니다.


3, 고의성 없는 범죄에 대한 법

하나님은 고의성 없이 실수로 사람을 죽였을 경우에는 죽음을 면할 길을 열어두십니다. 바로 도피성입니다(민 35:15). 살인한 자가 도피성으로 피하면 정식으로 재판을 받기까지 생명을 지킬 수 있습니다. 재판을 통해 살인의 고의성이 드러나면 사형을 당해야 하지만, 고의성이 없다고 판결이 나면 도피성 안에 머물면서 생명을 지킬 수 있었습니다. 고의성이 없는 살인자는 거주 제한이라는 형벌에 처하도록 하신 것입니다. 이러한 법을 통해 우리는 하나님이 범죄의 결과보다는 죄를 저지른 자의 동기와 의지를 중요하게 판단하신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그래서 예수님도 산상보훈에서 하나님 앞에서는 행위 이전에 마음만으로도 정죄 받게 됨을 경고하셨습니다(마 5:21-22). 성도는 세상의 법 수준에 머무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의 법을 따라 악한 생각까지 경계함으로 하나님 앞에 경건한 삶을 살아야 합니다.


율법에 나타난 정신과 원리는 하나님의 공의입니다. 이러한 법 정신은 모든 성도의 삶 가운데 성취해야 할 하나님의 뜻입니다. 성도는 사적 영역뿐 아니라 사회의 공적 영역에서까지 하나님의 공의를 이루어 하나님이 기쁘게 받으실 만한 거룩한 삶을 살아야 합니다.

5 views

Recent Posts

See All

1 내가 여호와를 기다리고 기다렸더니 귀를 기울이사 나의 부르짖음을 들으셨도다 2 나를 기가 막힐 웅덩이와 수렁에서 끌어올리시고 내 발을 반석 위에 두사 내 걸음을 견고하게 하셨도다 3 새 노래 곧 우리 하나님께 올릴 찬송을 내 입에 두셨으니 많은 사람이 보고 두려워하여 여호와를 의지하리로다 4 여호와를 의지하고 교만한 자와 거짓에 치우치는 자를 돌아보지

1 내가 말하기를 나의 행위를 조심하여 내 혀로 범죄하지 아니하리니 악인이 내 앞에 있을 때에 내가 내 입에 재갈을 먹이리라 하였도다 2 내가 잠잠하여 선한 말도 하지 아니하니 나의 근심이 더 심하도다 3 내 마음이 내 속에서 뜨거워서 작은 소리로 읊조릴 때에 불이 붙으니 나의 혀로 말하기를 4 여호와여 나의 종말과 연한이 언제까지인지 알게 하사 내가 나의

죄로 징계당할 때 진실하게 기도하십시오_시편 38:1-22 1 여호와여 주의 노하심으로 나를 책망하지 마시고 주의 분노하심으로 나를 징계하지 마소서 2 주의 화살이 나를 찌르고 주의 손이 나를 심히 누르시나이다 3 주의 진노로 말미암아 내 살에 성한 곳이 없사오며 나의 죄로 말미암아 내 뼈에 평안함이 없나이다 4 내 죄악이 내 머리에 넘쳐서 무거운 짐 같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