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과 함께할 때_사사기 7:9-25

9.그 밤에 여호와께서 기드온에게 이르시되 일어나 진영으로 내려가라 내가 그것을 네 손에 넘겨 주었느니라

10.만일 네가 내려가기를 두려워하거든 네 부하 부라와 함께 그 진영으로 내려가서

11.그들이 하는 말을 들으라 그 후에 네 손이 강하여져서 그 진영으로 내려가리라 하시니 기드온이 이에 그의 부하 부라와 함께 군대가 있는 진영 근처로 내려간즉

12.미디안과 아말렉과 동방의 모든 사람들이 골짜기에 누웠는데 메뚜기의 많은 수와 같고 그들의 낙타의 수가 많아 해변의 모래가 많음 같은지라

13.기드온이 그 곳에 이른즉 어떤 사람이 그의 친구에게 꿈을 말하여 이르기를 보라 내가 한 꿈을 꾸었는데 꿈에 보리떡 한 덩어리가 미디안 진영으로 굴러 들어와 한 장막에 이르러 그것을 쳐서 무너뜨려 위쪽으로 엎으니 그 장막이 쓰러지더라

14.그의 친구가 대답하여 이르되 이는 다른 것이 아니라 이스라엘 사람 요아스의 아들 기드온의 칼이라 하나님이 미디안과 그 모든 진영을 그의 손에 넘겨 주셨느니라 하더라

15.기드온이 그 꿈과 해몽하는 말을 듣고 경배하며 이스라엘 진영으로 돌아와 이르되 일어나라 여호와께서 미디안과 그 모든 진영을 너희 손에 넘겨 주셨느니라 하고

16.삼백 명을 세 대로 나누어 각 손에 나팔과 빈 항아리를 들리고 항아리 안에는 횃불을 감추게 하고

17.그들에게 이르되 너희는 나만 보고 내가 하는 대로 하되 내가 그 진영 근처에 이르러서 내가 하는 대로 너희도 그리하여

18.나와 나를 따르는 자가 다 나팔을 불거든 너희도 모든 진영 주위에서 나팔을 불며 이르기를 여호와를 위하라, 기드온을 위하라 하라 하니라

19.기드온과 그와 함께 한 백 명이 이경 초에 진영 근처에 이른즉 바로 파수꾼들을 교대한 때라 그들이 나팔을 불며 손에 가졌던 항아리를 부수니라

20.세 대가 나팔을 불며 항아리를 부수고 왼손에 횃불을 들고 오른손에 나팔을 들어 불며 외쳐 이르되 여호와와 기드온의 칼이다 하고

21.각기 제자리에 서서 그 진영을 에워싸매 그 온 진영의 군사들이 뛰고 부르짖으며 도망하였는데

22.삼백 명이 나팔을 불 때에 여호와께서 그 온 진영에서 친구끼리 칼로 치게 하시므로 적군이 도망하여 스레라의 벧 싯다에 이르고 또 답밧에 가까운 아벨므홀라의 경계에 이르렀으며

23.이스라엘 사람들은 납달리와 아셀과 온 므낫세에서부터 부름을 받고 미디안을 추격하였더라

24.기드온이 사자들을 보내서 에브라임 온 산지로 두루 다니게 하여 이르기를 내려와서 미디안을 치고 그들을 앞질러 벧 바라와 요단 강에 이르는 수로를 점령하라 하매 이에 에브라임 사람들이 다 모여 벧 바라와 요단 강에 이르는 수로를 점령하고

25.또 미디안의 두 방백 오렙과 스엡을 사로잡아 오렙은 오렙 바위에서 죽이고 스엡은 스엡 포도주 틀에서 죽이고 미디안을 추격하였고 오렙과 스엡의 머리를 요단 강 건너편에서 기드온에게 가져왔더라

기드온은 전투 직전까지 두려움을 떨치지 못했습니다. 하나님은 그런 그를 아시고 그의 연약함을 참으사 결국 승리로 이끄셨습니다. 우리의 연약함은 결코 하나님의 뜻이 이뤄지는 현장에 장애물이 되지 못합니다. 하나님은 당신의 용사와 함께하셔서 그저 이기게 해 주십니다.

기드온은 상반되는 성격을 모두 가진 사람이었습니다. 소심한 동시에 하나님의 명령에 따라 우상 제단을 부술 강단 또한 가졌습니다. 이런 기드온을 하나님은 잘 아셨습니다. 그래서 그에게 적진으로 내려가라 명하셨습니다(9-10절). 그에게 확증이 필요하다는 것을 아셨기 때문입니다. 하나님은 우리가 주의 길을 갈 때, 우리에게 필요한 모든 것을 채우십니다. 힘, 용기, 능력, 사람 그리고 확신까지 주십니다. 그렇기에 주님과 동행하고 있다면 아무것도 걱정할 필요가 없습니다. 주님이 곧 채우실 것이기 때문입니다.

기드온이 적진으로 내려갔습니다. 그리고 거기서 이미 일하시기 시작하신 하나님을 경험했습니다(12-14절). 해변의 모래같이 많은 적은 스스로 전쟁에서 패배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기드온이 두려워한 상황과는 다르게, 이미 적들은 하나님의 손에 마음부터 무너져 내리고 있었습니다. 전쟁의 승리도, 일을 만들어 이루시는 이도 하나님이십니다(렘 33:2). 하나님은 우리 손에 들린 것으로 일하시지 않고, 당신이 이루신 승리를 우리 손에 올려 주십니다.

확신에 가득 찬 기드온은 이스라엘 진영으로 돌아와 300 용사를 일으켰습니다. 적들의 마음 상태를 확인한 기드온은 그들을 내부에서 붕괴시킬 수 있는 전략을 짜고 실행했습니다(15-18절). 분명 기드온은 소심한 사람이었지만, 동시에 치밀한 전략가였습니다. 그가 포도주 틀에서 타작할 때는 그를 포함한 그 누구도 그의 이러한 면모를 알지 못했을 것입니다. 하지만 하나님이 함께하시자, 그는 수많은 대적도 지략으로 물리칠 수 있는 위대한 군사 지도자가 되었습니다. 우리의 현재 모습이 창피하고 비참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그것으로 자신을 판단하지 마십시오. 우리의 진짜 모습은 하나님이 함께하실 때, 제련한 정금처럼 나타나기 때문입니다(욥 23:10).

갑자기 울려 퍼진 나팔소리와 외침을 들은 미디안 연합군들은 뛰고 울부짖으며 도망했고, 같은 편인 동료 군사를 칼로 쳤습니다(19-23절). 그들은 수가 많고 강했지만 마음을 단단히 지탱해 줄 것이 없었습니다. 그저 권력과 이익에 따라 움직였을 뿐이고, 소망이 사라지자 모래성처럼 무너졌습니다. 이것이 하나님 없이 사는 소망 없는 자들의 모습입니다. 아무리 견고하고 강해 보여도, 결국에 가서는 서로 살겠다고 옆에 있는 자들에게 칼을 휘두르면서 공멸하여 모두 먼지처럼 사라집니다(시 1:4).

기드온의 재빠른 후속 조치로 이스라엘은 적을 섬멸했습니다(24-25절). 하나님의 약속 그대로 100명이 1만 명을 처단했습니다(레 26:8). 하나님이 우리를 통해 이루실 승리가 이런 모습입니다. 무섭고 떨리지만 우리가 하나님의 부름 안에 거하여 하나님과 함께할 때, 우리는 하나님의 약속대로 크게 승리할 것입니다.

기드온과 용사들은 거의 한 것이 없습니다. 그저 소리 지르고, 패퇴하는 적들을 추격한 것이 그들이 대승을 거두는 동안 한 유일한 행동이었습니다. 하지만 그 별 볼 일 없는 사람들의 작은 외침에 하나님의 능력이 실리자, 그것은 거대한 군대를 진멸시키는 강력한 힘이 되었습니다.

1 view

Recent Posts

See All

1 내가 자유인이 아니냐 사도가 아니냐 예수 우리 주를 보지 못하였느냐 주 안에서 행한 나의 일이 너희가 아니냐 2 다른 사람들에게는 내가 사도가 아닐지라도 너희에게는 사도이니 나의 사도 됨을 주 안에서 인친 것이 너희라 3 나를 비판하는 자들에게 변명할 것이 이것이니 4 우리가 먹고 마실 권리가 없겠느냐 5 우리가 다른 사도들과 주의 형제들과 게바와 같이

1 우상의 제물에 대하여는 우리가 다 지식이 있는 줄을 아나 지식은 교만하게 하며 사랑은 덕을 세우나니 2 만일 누구든지 무엇을 아는 줄로 생각하면 아직도 마땅히 알 것을 알지 못하는 것이요 3 또 누구든지 하나님을 사랑하면 그 사람은 하나님도 알아 주시느니라 4 그러므로 우상의 제물을 먹는 일에 대하여는 우리가 우상은 세상에 아무 것도 아니며 또한 하나님

25 처녀에 대하여는 내가 주께 받은 계명이 없으되 주의 자비하심을 받아서 충성스러운 자가 된 내가 의견을 말하노니 26 내 생각에는 이것이 좋으니 곧 임박한 환난으로 말미암아 사람이 그냥 지내는 것이 좋으니라 27 네가 아내에게 매였느냐 놓이기를 구하지 말며 아내에게서 놓였느냐 아내를 구하지 말라 28 그러나 장가 가도 죄 짓는 것이 아니요 처녀가 시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