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께 드리는 올바른 기도_마태복음 26:36-46

36.이에 예수께서 제자들과 함께 겟세마네라 하는 곳에 이르러 제자들에게 이르시되 내가 저기 가서 기도할 동안에 너희는 여기 앉아 있으라 하시고

37.베드로와 세베대의 두 아들을 데리고 가실새 고민하고 슬퍼하사

38.이에 말씀하시되 내 마음이 매우 고민하여 죽게 되었으니 너희는 여기 머물러 나와 함께 깨어 있으라 하시고

39.조금 나아가사 얼굴을 땅에 대시고 엎드려 기도하여 이르시되 내 아버지여 만일 할 만하시거든 이 잔을 내게서 지나가게 하옵소서 그러나 나의 원대로 마시옵고 아버지의 원대로 하옵소서 하시고

40.제자들에게 오사 그 자는 것을 보시고 베드로에게 말씀하시되 너희가 나와 함께 한 시간도 이렇게 깨어 있을 수 없더냐

41.시험에 들지 않게 깨어 기도하라 마음에는 원이로되 육신이 약하도다 하시고

42.다시 두 번째 나아가 기도하여 이르시되 내 아버지여 만일 내가 마시지 않고는 이 잔이 내게서 지나갈 수 없거든 아버지의 원대로 되기를 원하나이다 하시고

43.다시 오사 보신즉 그들이 자니 이는 그들의 눈이 피곤함일러라

44.또 그들을 두시고 나아가 세 번째 같은 말씀으로 기도하신 후

45.이에 제자들에게 오사 이르시되 이제는 자고 쉬라 보라 때가 가까이 왔으니 인자가 죄인의 손에 팔리느니라

46.일어나라 함께 가자 보라 나를 파는 자가 가까이 왔느니라

기독교인이나 불교인이나 기도의 대상만 다르지 기도의 내용이 크게 다르지 않은 경우가 있습니다. 자신이 원하는 것을 구하는 기복신앙을 추구하기 때문입니다. 예수님의 기도를 통해 바른 기도를 배우고, 올바른 기도와 삶을 살아가는 성도가 되기를 바랍니다.

1. 자신의 소원을 아뢰는 기도

예수님이 십자가의 고난을 앞두고 심각한 고민에 빠지십니다. 예수님은 하나님이시므로 사람과 달리 십자가의 고난이 쉽게 느껴지셨으리라는 생각은 잘못입니다. 예수님은 완전한 하나님이신 동시에 완전한 사람이셨습니다. 예수님은 십자가에 달리실 때 보통 사람이 느끼는 고통을 동일하게 느끼셨습니다. 예수님도 먹지 않으면 주리시고 잠을 못 자면 피곤해하셨습니다. 그러므로 극심한 고난을 앞두고 예수님도 고민하실 수밖에 없었습니다. 그래서 예수님은 하나님 아버지께 기도하시며 그 고민을 아뢰십니다. 예수님의 솔직한 심정은 십자가의 고난을 피하시는 것이었습니다. 그래서 하나님 아버지께 “만일 할 만하시거든 이 잔을 내게서 지나가게 하옵소서”라고 간구하십니다. 하나님의 아들이신 메시야로서 가장 중요한 사명인 십자가의 고난을 피할 수 있으면 피하게 해 달라는 기도는 예수님과 어울리지 않는 것처럼 보일 수 있습니다. 그러나 예수님은 완전한 사림으로서 심적 고통을 표현하신 것입니다. 심한 고통 속에 있는 사람이 하나님 앞에서 제일 먼저 해야 할 일은 자신의 고통을 솔직하게 아룀으로 하나님께 진실한 기도를 드리는 것입니다. 성도는 예수님처럼 가식 없이 하나님 앞에 자신의 모습 그대로를 드러내어 하나님께 기도해야 합니다.

2. 하나님의 뜻이 이루어지기를 구하는 기도

예수님은 당신의 소원을 하나님 아버지께 아뢰시면서도 당신의 원함을 끝까지 고집하지 않으십니다. 결국엔 아버지의 뜻대로 이루어지기를 기도하십니다. “그러나 나의 원대로 마시옵고 아버지의 원대로 하옵소서”라고 기도의 결론을 맺으십니다. 이는 “뜻이 하늘에서 이루어진 것같이 땅에서도 이루어지이다”라는 기도와 같습니다. 하나님의 뜻이 절대적으로 선하고 의로우며 복된 길임을 믿기 때문입니다. 자신이 미리 결론을 내려놓고 하나님께 자신의 뜻을 이루어 달라고 고집하며 떼를 쓰는 것은 잘못된 기도입니다. 그것은 하나님보다 자신이 좋은 길을 안다고 고집하는 것과 같습니다. 성도는 자신의 소원을 솔직하게 하나님께 아뢰지만 결국 자신의 소원을 하나님의 뜻에 굴복시켜 하나님의 뜻이 이루어지기를 구하는 바른 기도를 드려야 합니다,

3. 하나님의 뜻을 이루는 삶

기도의 중요한 목적은 기도를 통해 하나님의 뜻을 깨닫고 그 뜻을 이루기 위해 순종하는 데 있습니다. 예수님은 하나님 아버지의 뜻을 성취하기 위해 대적들에게 저항하지 않고 십자가의 고난을 담당하십니다. 예수님이 그들에게 잡히실 때 베드로가 무력으로 저항하자 그분은 하나님의 뜻을 이루기 위해 순종해야 함을 말씀하십니다. 예수님은 당신을 해치는 자들을 원망하지 않으시고 오히려 그들의 죄 사함을 구하십니다(눅 23:34). 이와같이 성도는 삶의 현장에서 하나님의 뜻을 이루기 위해 희생하고 헌신함으로 기도를 완성해야 합니다. 일상에서 하나님의 뜻을 구하고 그 뜻에 순종함으로 쉬지 말고 기도하는 삶을 살아야 합니다.

기복신앙은 기도를 자신의 욕망의 도구로 삼습니다. 그러나 성도는 자산을 하나님 역사의 도구로 드리기 위해 기도해야 합니다. 기도를 통해 하나님의 뜻을 바로 깨닫고 그 뜻을 이루기 위해 헌신하는 성숙한 신앙인이 되어야 합니다.

0 views

Recent Posts

See All

2 너희가 모든 일에 나를 기억하고 또 내가 너희에게 전하여 준 대로 그 전통을 너희가 지키므로 너희를 칭찬하노라 3 그러나 나는 너희가 알기를 원하노니 각 남자의 머리는 그리스도요 여자의 머리는 남자요 그리스도의 머리는 하나님이시라 4 무릇 남자로서 머리에 무엇을 쓰고 기도나 예언을 하는 자는 그 머리를 욕되게 하는 것이요 5 무릇 여자로서 머리에 쓴 것

23 모든 것이 가하나 모든 것이 유익한 것은 아니요 모든 것이 가하나 모든 것이 덕을 세우는 것은 아니니 24 누구든지 자기의 유익을 구하지 말고 남의 유익을 구하라 25 무릇 시장에서 파는 것은 양심을 위하여 묻지 말고 먹으라 26 이는 땅과 거기 충만한 것이 주의 것임이라 27 불신자 중 누가 너희를 청할 때에 너희가 가고자 하거든 너희 앞에 차려 놓

14 그런즉 내 사랑하는 자들아 우상 숭배하는 일을 피하라 15 나는 지혜 있는 자들에게 말함과 같이 하노니 너희는 내가 이르는 말을 스스로 판단하라 16 우리가 축복하는 바 축복의 잔은 그리스도의 피에 참여함이 아니며 우리가 떼는 떡은 그리스도의 몸에 참여함이 아니냐 17 떡이 하나요 많은 우리가 한 몸이니 이는 우리가 다 한 떡에 참여함이라 18 육신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