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을 향한 성도의 신앙_마태복음 7:1-12

1.비판을 받지 아니하려거든 비판하지 말라

2.너희가 비판하는 그 비판으로 너희가 비판을 받을 것이요 너희가 헤아리는 그 헤아림으로 너희가 헤아림을 받을 것이니라

3.어찌하여 형제의 눈 속에 있는 티는 보고 네 눈 속에 있는 들보는 깨닫지 못하느냐

4.보라 네 눈 속에 들보가 있는데 어찌하여 형제에게 말하기를 나로 네 눈 속에 있는 티를 빼게 하라 하겠느냐

5.외식하는 자여 먼저 네 눈 속에서 들보를 빼어라 그 후에야 밝히 보고 형제의 눈 속에서 티를 빼리라

6.거룩한 것을 개에게 주지 말며 너희 진주를 돼지 앞에 던지지 말라 그들이 그것을 발로 밟고 돌이켜 너희를 찢어 상하게 할까 염려하라

7.구하라 그리하면 너희에게 주실 것이요 찾으라 그리하면 찾아낼 것이요 문을 두드리라 그리하면 너희에게 열릴 것이니

8.구하는 이마다 받을 것이요 찾는 이는 찾아낼 것이요 두드리는 이에게는 열릴 것이니라

9.너희 중에 누가 아들이 떡을 달라 하는데 돌을 주며

10.생선을 달라 하는데 뱀을 줄 사람이 있겠느냐

11.너희가 악한 자라도 좋은 것으로 자식에게 줄 줄 알거든 하물며 하늘에 계신 너희 아버지께서 구하는 자에게 좋은 것으로 주시지 않겠느냐

12.그러므로 무엇이든지 남에게 대접을 받고자 하는 대로 너희도 남을 대접하라 이것이 율법이요 선지자니라


하나님을 믿지 않는 사람들은 자신을 삶의 주인으로 여겨 자기 뜻대로 살아갑니다. 그러나 성도는 하나님의 뜻에 자신을 복종시킴으로 하나님을 삶의 주인으로 인정합니다. 예수님의 교훈을 통해 나의 삶을 향한 하나님의 뜻을 깨닫고 순종하는 성도가 되기를 원합니다.


1. 유일한 판단자이신 하나님을 인정하라

예수님은 비판받지 않으려면 비판하지 말라고 말씀하십니다. 다른 사람을 비판할 때 우리는 자연스럽게 타인은 피고인으로, 자신은 판단자로 인식합니다. 그래서 예수님은 타인을 비판하기 좋아하는 자들에 대해 타인의 눈 속에 티끌을 보기 전에 먼저 자신의 눈 속에 있는 들보를 보라고 말씀하십니다. 거울 앞에 서야만 자신의 모습을 볼 수 있기 때문에 사람은 누구보다 자신의 모습을 제일 모를 수 있습니다. 그래서 예수님은 타인의 티끌을 발견했을 때 자신을 먼저 돌아보아 자신의 허물을 해결하라고 명하십니다. 사도 바울도 다른 사람이 범죄한 일이 드러났을 때 비난하지 말고 온유한 마음으로 고쳐 주며 자신을 살펴보아 동일한 범죄에 빠지지 않도록 경계할 것을 교훈합니다(갈 6:1). 야고보는 서로 비방하지 말 것을 명하면서 우리는 하나님의 법을 지켜야 할 자일 뿐, 판단자는 오직 하나님이심을 강조합니다(약 4:11). 그러므로 성도는 하나님의 말씀을 자신에게 적용함으로 거룩한 길로 행하는 데 힘쓰고, 타인을 판단함으로 하나님의 자리를 대신 차지하는 죄를 범하지 말아야 합니다.


2. 기도에 응답하시는 하나님을 믿으라

예수님은 성도가 하나님 아버지께 간구할 때 하나님 아버지께서 좋은 것으로 주실 것임을 말씀하십니다. 예수님은 세상에서도 부모가 자녀에게 좋을 것을 주는 상식적인 일을 예로 드십니다. 아들이 떡을 달라는데 돌을 주거나 생선을 달라는데 뱀을 주는 아버지가 없듯이 하나님 아버지께서 간구하는 자들에게 좋은 것으로 주시는 것이 당연하다는 말씀입니다. 이는 하나님 앞에 간구했으면 그 응답에 대해 의심치 말아야 함을 의미합니다. 또한 우리가 원하는 대로 응답되지 않는다면 그것도 하나님의 사랑임을 인정해야 함을 의미합니다. 어린아이가 위험한 물건을 달라고 할 때 부모가 거절하는 것은 당연합니다. 우리가 어리석어서 잘못 구할 때에는 거절하시는 것이 하나님의 사랑입니다(약 4:3). 그러므로 성도는 하나님 아버지께 구할 때 가장 좋은 것으로 응답하심을 의심치 말고 감사함으로 구해야 합니다. 원하지 않은 응답이 올지라도 감사함이 바른 기도의 자세입니다.


3. 하나님 사랑을 본받으라

예수님은 무엇이든지 남에게 대접을 받고자 하는 대로 다른 사람을 대접하라고 명하시면서 이것이 율법이요 선지자라고 말씀하십니다. 즉 하나님의 사랑을 실천하는 핵심적인 원리라는 것입니다. 이는 네 이웃을 네 자신같이 사랑하라는 말씀과 같은 의미입니다. 내가 타인에게서 받기 원하는 바를 타인에게 해 주라는 것은 구체적인 실천 방법입니다. 배고픈 자에게 먹을 것을 주고, 목마른 자에게 마시게 하고, 추운 사람을 따뜻하게 해 주는 것입니다(롬 12:20). 우리가 이러한 사랑을 실천할 수 있는 이유는 많은 지식이나 사색이 아니라 하나님의 사랑 때문입니다. 성도는 말씀의 원리에 따라 사랑을 실천함으로 하나님의 사랑을 전해야 합니다.


하나님을 믿는 자는 하나님의 권위를 인정하고, 하나님의 사랑을 구하며, 하나님의 사랑으로 이웃사랑을 실천하는 자입니다. 성도는 이와 같은 원리를 따라 살아감으로 하나님의 풍성하신 은혜와 사랑 가운데 거하며 세상에 하나님의 영광을 선포하는 사명을 감당해야 합니다.

0 views

Recent Posts

See All

필요를 채워 주시는 하나님_출애굽기 16:1-10

1.이스라엘 자손의 온 회중이 엘림에서 떠나 엘림과 시내 산 사이에 있는 신 광야에 이르니 애굽에서 나온 후 둘째 달 십오일이라 2.이스라엘 자손 온 회중이 그 광야에서 모세와 아론을 원망하여 3.이스라엘 자손이 그들에게 이르되 우리가 애굽 땅에서 고기 가마 곁에 앉아 있던 때와 떡을 배불리 먹던 때에 여호와의 손에 죽었더라면 좋았을 것을 너희가 이 광야로

치료하시는 하나님_출애굽기 15:22-27

22.모세가 홍해에서 이스라엘을 인도하매 그들이 나와서 수르 광야로 들어가서 거기서 사흘길을 걸었으나 물을 얻지 못하고 23.마라에 이르렀더니 그 곳 물이 써서 마시지 못하겠으므로 그 이름을 마라라 하였더라 24.백성이 모세에게 원망하여 이르되 우리가 무엇을 마실까 하매 25.모세가 여호와께 부르짖었더니 여호와께서 그에게 한 나무를 가리키시니 그가 물에 던

하나님을 기억하라_출애굽기 15:13-21

13.주의 인자하심으로 주께서 구속하신 백성을 인도하시되 주의 힘으로 그들을 주의 거룩한 처소에 들어가게 하시나이다 14.여러 나라가 듣고 떨며 블레셋 주민이 두려움에 잡히며 15.에돔 두령들이 놀라고 모압 영웅이 떨림에 잡히며 가나안 주민이 다 낙담하나이다 16.놀람과 두려움이 그들에게 임하매 주의 팔이 크므로 그들이 돌 같이 침묵하였사오니 여호와여 주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