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의 기준_하박국 2:1-8

1 내가 내 파수하는 곳에 서며 성루에 서리라 그가 내게 무엇이라 말씀하실는지 기다리고 바라보며 나의 질문에 대하여 어떻게 대답하실는지 보리라 하였더니

2 여호와께서 내게 대답하여 이르시되 너는 이 묵시를 기록하여 판에 명백히 새기되 달려가면서도 읽을 수 있게 하라

3 이 묵시는 정한 때가 있나니 그 종말이 속히 이르겠고 결코 거짓되지 아니하리라 비록 더딜지라도 기다리라 지체되지 않고 반드시 응하리라

4 보라 그의 마음은 교만하며 그 속에서 정직하지 못하나 의인은 그의 믿음으로 말미암아 살리라

5 그는 술을 즐기며 거짓되고 교만하여 가만히 있지 아니하고 스올처럼 자기의 욕심을 넓히며 또 그는 사망 같아서 족한 줄을 모르고 자기에게로 여러 나라를 모으며 여러 백성을 모으나니

6 그 무리가 다 속담으로 그를 평론하며 조롱하는 시로 그를 풍자하지 않겠느냐 곧 이르기를 화 있을진저 자기 소유 아닌 것을 모으는 자여 언제까지 이르겠느냐 볼모 잡은 것으로 무겁게 짐진 자여

7 너를 억누를 자들이 갑자기 일어나지 않겠느냐 너를 괴롭힐 자들이 깨어나지 않겠느냐 네가 그들에게 노략을 당하지 않겠느냐

8 네가 여러 나라를 노략하였으므로 그 모든 민족의 남은 자가 너를 노략하리니 이는 네가 사람의 피를 흘렸음이요 또 땅과 성읍과 그 안의 모든 주민에게 강포를 행하였음이니라

앞에서 하박국은 의로우신 하나님이 유다보다 더 악한 바벨론을 사용하셔서 유다를 심판하시는 것에 대해 문제를 제기했습니다. 하나님은 이 질문에 대해 답을 주시는데, 이 말씀은 명백하게 기록되어 있기는 하지만 언뜻 모호해 보이기도 합니다. 하지만 하나님의 말씀이 모호해 보이는 이유는 우리가 하나님과 다른 기준을 가지고 세상을 바라보고 있기 때문임을 깨닫게 됩니다.

분명한 대답(1~3절)

하박국은 하나님의 대답을 기다립니다. 독특한 것은 그가 자신의 질문에 하나님이 어떻게 대답하실는지 ‘보겠다고’ 한 것입니다(1절). 이는 단순히 귀로 듣는 수준이 아니라 눈에 볼 수 있도록 분명하게 주어지는 말씀을 요구한 것이라 할 수 있습니다. 이에 대해 하나님은 하박국에게 묵시를 주실 것이고, 그 묵시를 기록해 판에 명백히 새기라고 하시는데, “달려가면서도 읽을 수 있게” 하라고 하십니다(2절). 이는 사람이 많이 다니는 곳에 게시하라는 의미로, 어딘가를 향해 빨리 달려가는 사람도 그 글이 눈에 들어오지 않을 수 없을 정도로 분명하게 기록하라는 뜻입니다. 하나님은 이 말씀이 반드시 이뤄질 것임을 반복해서 말씀하십니다(3절). 이는 하나님의 뜻이 변개되지 않을 것이며, 악한 행위를 한 자들에게 분명한 처벌을 내리시겠다는 확실한 판결입니다. 성도들 중에도 하나님의 말씀이 분명하지 않아 잘 이해하지 못하겠다고 말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그런데 “분명하지 않다. 이해를 못 하겠다”라는 말의 저변에는 “이 말씀은 실현되지 않을 것이다”라는 생각이 깔려 있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는 하나님의 엄위하심을 인정하지 않는 교만한 태도라고 할 수 있습니다. 하나님의 말씀은 우리에게 주어졌고, 그 말씀은 우리가 이해를 하든, 못 하든 반드시 이뤄진다는 사실을 인정하고 믿어야 합니다.

분명한 기준(4~8절)

하나님은 교만하고 정직하지 못한 악인을 벌하실 것이라고 선언하십니다(4a절). 그런데 그 처벌은 분명하게 기록되어 있지만, 그 ‘악인’이 유다인지, 바벨론인지가 분명하지 않습니다. ‘그’ 또는 ‘너’라고만 되어 있을 뿐입니다. 하나님은 심판을 당할 자가 ‘술을 즐기고 거짓되고 교만’(5a절)하다고 말씀하시는데, 이는 유다에서나 바벨론에서나 찾아볼 수 있는 죄였습니다. “족한 줄을 모르고 여러 나라, 여러 백성을 모으는”(5b절) 죄는 언뜻 바벨론을 말씀하시는 것 같지만, 유다가 아니라는 분명한 증거도 없습니다. 주위의 사람들이 ‘그’를 조롱하며 ‘자기 소유 아닌 것을 모으고 볼모 잡고 노략하는 자’라고 한 것을 볼 때 바벨론을 말하는 것 같기도 하지만(6〜8절), 유다도 비록 그 규모는 작지만 마찬가지 죄를 지었습니다. 여기서 우리가 주목해야 할 중요한 말씀은 바로 “의인은 그의 믿음으로 말미암아 살리라”입니다(4b절). 사람들은 하나님이 유다를 벌하시느냐, 바벨론을 벌하시느냐를 궁금하게 여기지만, 하나님은 ‘죄인을 벌하시고 의인을 살리시는’ 분입니다. 앞에서 하박국은 유다가 바벨론보다는 의롭지 않느냐고 항변했지만, ‘내가 저들보다는 더 의롭다’는 식의 비교는 하나님 앞에서 무의미합니다. 하나님은 그들이 어느 나라 백성인가와 상관없이 그들이 지은 죄에 합당한 벌을 내리실 것입니다. 이처럼 하나님의 기준은 사람의 기준과 다르지만 너무나도 명백하고 확고하게 세워져 있습니다.

“의인은 믿음으로 말미암아 살리라”는 말씀은 복음의 핵심구절이 되었습니다(롬 1:17; 갈 3:11; 히 10:38). 구원의 기준은 ‘유대인이냐 이방인이냐’가 아니라 ‘복음을 믿느냐 안 믿느냐’입니다. 하나님은 참된 믿음을 가지고 있느냐를 기준으로 평가하십니다. 우리 모두 주님 앞에 온전한 믿음을 가진 의인으로 바로 설 수 있기를 소망합니다.

0 views

Recent Posts

See All

12 악인이 의인 치기를 꾀하고 그를 향하여 그의 이를 가는도다 13 그러나 주께서 그를 비웃으시리니 그의 날이 다가옴을 보심이로다 14 악인이 칼을 빼고 활을 당겨 가난하고 궁핍한 자를 엎드러뜨리며 행위가 정직한 자를 죽이고자 하나 15 그들의 칼은 오히려 그들의 양심을 찌르고 그들의 활은 부러지리로다 16 의인의 적은 소유가 악인의 풍부함보다 낫도다 1

1 악을 행하는 자들 때문에 불평하지 말며 불의를 행하는 자들을 시기하지 말지어다 2 그들은 풀과 같이 속히 베임을 당할 것이며 푸른 채소 같이 쇠잔할 것임이로다 3 여호와를 의뢰하고 선을 행하라 땅에 머무는 동안 그의 성실을 먹을 거리로 삼을지어다 4 또 여호와를 기뻐하라 그가 네 마음의 소원을 네게 이루어 주시리로다 5 네 길을 여호와께 맡기라 그를 의

1 악인의 죄가 그의 마음속으로 이르기를 그의 눈에는 하나님을 두려워하는 빛이 없다 하니 2 그가 스스로 자랑하기를 자기의 죄악은 드러나지 아니하고 미워함을 받지도 아니하리라 함이로다 3 그의 입에서 나오는 말은 죄악과 속임이라 그는 지혜와 선행을 그쳤도다 4 그는 그의 침상에서 죄악을 꾀하며 스스로 악한 길에 서고 악을 거절하지 아니하는도다 5 여호와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