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의 꿈을 마음에 품는 인생_창세기 37:1-11

1 야곱이 가나안 땅 곧 그의 아버지가 거류하던 땅에 거주하였으니

2 야곱의 족보는 이러하니라 요셉이 십칠 세의 소년으로서 그의 형들과 함께 양을 칠 때에 그의 아버지의 아내들 빌하와 실바의 아들들과 더불어 함께 있었더니 그가 그들의 잘못을 아버지에게 말하더라

3 요셉은 노년에 얻은 아들이므로 이스라엘이 여러 아들들보다 그를 더 사랑하므로 그를 위하여 채색옷을 지었더니

4 그의 형들이 아버지가 형들보다 그를 더 사랑함을 보고 그를 미워하여 그에게 편안하게 말할 수 없었더라

5 요셉이 꿈을 꾸고 자기 형들에게 말하매 그들이 그를 더욱 미워하였더라

6 요셉이 그들에게 이르되 청하건대 내가 꾼 꿈을 들으시오

7 우리가 밭에서 곡식 단을 묶더니 내 단은 일어서고 당신들의 단은 내 단을 둘러서서 절하더이다

8 그의 형들이 그에게 이르되 네가 참으로 우리의 왕이 되겠느냐 참으로 우리를 다스리게 되겠느냐 하고 그의 꿈과 그의 말로 말미암아 그를 더욱 미워하더니

9 요셉이 다시 꿈을 꾸고 그의 형들에게 말하여 이르되 내가 또 꿈을 꾼즉 해와 달과 열한 별이 내게 절하더이다 하니라

10 그가 그의 꿈을 아버지와 형들에게 말하매 아버지가 그를 꾸짖고 그에게 이르되 네가 꾼 꿈이 무엇이냐 나와 네 어머니와 네 형들이 참으로 가서 땅에 엎드려 네게 절하겠느냐

11 그의 형들은 시기하되 그의 아버지는 그 말을 간직해 두었더라

야곱과 라헬 사이에서 태어난 요셉의 이야기가 시작됩니다. 요셉은 야곱의 자손이 하나님이 예비하신 애굽 땅으로 들어가는 중요한 연결 고리 역할을 합니다. 이 이야기의 서막은 요셉의 꿈과 그로 인한 갈등으로 시작됩니다.

오늘 본문은 요셉의 이야기를 시작하면서 ‘야곱의 족보’라고 밝힙니다(2절). 이는 야곱에 대한 하나님의 언약이 결국 요셉이라는 인물을 통해 성취될 것을 기대하게 만듭니다. 아브라함으로부터 시작된 하나님의 언약이 야곱의 열두 아들 중 요셉을 중심으로 흐르게 된 것입니다. 그리고 마침내 그 신실한 하나님의 언약은 예수 그리스도를 통해 오늘날 우리에게까지 이어졌습니다.

야곱은 요셉을 다른 아들들보다 더 사랑했습니다. 그래서 특별한 지위를 상징하는 채색옷을 요셉에게 입혔습니다(3절). 리브가의 편애 때문에 큰 대가를 치렀던 야곱이었지만, 그도 마찬가지로 라헬에게 얻은 아들 요셉을 편애한 것입니다. 하지만 그런 야곱의 편애를 통해서도 하나님은 언약의 역사를 이루어 가십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나의 연약함과 인간적인 실수에도 불구하고 반드시 약속을 성취하시는 하나님을 온전히 신뢰해야 합니다.

아버지 야곱의 차별에 대한 섭섭함과 자신들의 잘못을 고발하는 동생 요셉으로 인해 형들은 미움의 마음이 증폭됩니다(4절). 결국 서로 돕고 의지해야 할 형제 관계가 편안하게 말할 수도 없는 관계가 되고 맙니다. 당시 요셉의 나이는 17세였습니다. 이는 그러한 과정이 오랫동안 지속되었음을 암시합니다. 이러한 관계의 문제를 야곱과 요셉도 모를 리 없었을 것입니다. 하지만 문제는 오랫동안 방치되었고, 가족들 간의 관계는 점점 더 어긋났습니다. 하나님은 이 같은 갈등을 결코 방치하지 않으십니다. 누군가에게 ‘편안’(샬롬)을 끼치지 못하는 관계의 문제가 있다면 회피하거나 미루지 말고 즉시 해결하려고 노력해야 합니다.

요셉의 두 가지 꿈 이야기를 듣고 형제들은 더욱 요셉을 미워합니다(5〜11절). 요셉의 꿈은 일차적으로 요셉이 부모와 형제들을 다스리게 될 것을 의미하지만, 궁극적으로는 장래에 그들을 구원하시려는 하나님의 계획이 담겨 있습니다(45:8). 때로 하나님의 말씀이 자기 뜻과 다르고 이해할 수 없을 때 불편하게 느껴질 수 있습니다. 하지만 견고하게 세워진 우리의 생각의 담장을 넘어뜨릴 때, 하나님의 말씀은 우리 안에 들어와 역사합니다.

요셉의 꿈이 불편한 사실을 내포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야곱은 그 꿈을 마음에 간직합니다(11절). 당장은 이해할 수 없었지만 야곱 자신도 꿈을 통해 하나님의 인도를 받은 경험이 있기 때문일 것입니다. 그래서 하나님의 역사가 있을 것을 생각하고 마음을 열고 담아둔 것입니다. 하나님에 대한 과거의 체험은 현재의 신앙을 돌아보게 합니다. 내가 과거에 경험했던 하나님의 역사가 오늘도 이뤄지고 있는지를 늘 점검하며 살아가기를 바랍니다.

요셉이 꾼 꿈은 하나님이 주신 것이었습니다. 그렇기에 요셉의 꿈이 아니라 하나님의 꿈입니다. 오래전 하나님은 아브라함에게 “네 자손이 이방에서 객이 되어 그들을 섬기겠고 그들은 사백 년 동안 네 자손을 괴롭히리니”라고 예언하셨습니다(15:13). 하나님은 그 언약을 실행하시기 위해 요셉이 꿈을 꾸게 하신 것입니다. 우리의 꿈(비전)은 누구를 위한 것입니까? 자신의 야망이 아닌 하나님의 나라와 의를 이루기 위한 꿈을 품으시기 바랍니다.

0 views

Recent Posts

See All

19 부당하게 나의 원수된 자가 나로 말미암아 기뻐하지 못하게 하시며 까닭 없이 나를 미워하는 자들이 서로 눈짓하지 못하게 하소서 20 무릇 그들은 화평을 말하지 아니하고 오히려 평안히 땅에 사는 자들을 거짓말로 모략하며 21 또 그들이 나를 향하여 입을 크게 벌리고 하하 우리가 목격하였다 하나이다 22 여호와여 주께서 이를 보셨사오니 잠잠하지 마옵소서 주

1 여호와여 나와 다투는 자와 다투시고 나와 싸우는 자와 싸우소서 2 방패와 손 방패를 잡으시고 일어나 나를 도우소서 3 창을 빼사 나를 쫓는 자의 길을 막으시고 또 내 영혼에게 나는 네 구원이라 이르소서 4 내 생명을 찾는 자들이 부끄러워 수치를 당하게 하시며 나를 상해하려 하는 자들이 물러가 낭패를 당하게 하소서 5 그들을 바람 앞에 겨와 같게 하시고

11 너희 자녀들아 와서 내 말을 들으라 내가 여호와를 경외하는 법을 너희에게 가르치리로다 12 생명을 사모하고 연수를 사랑하여 복 받기를 원하는 사람이 누구뇨 13 네 혀를 악에서 금하며 네 입술을 거짓말에서 금할지어다 14 악을 버리고 선을 행하며 화평을 찾아 따를지어다 15 여호와의 눈은 의인을 향하시고 그의 귀는 그들의 부르짖음에 기울이시는도다 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