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의 복을 순전하게 전하기 위해_창세기 25:19-34

19 아브라함의 아들 이삭의 족보는 이러하니라 아브라함이 이삭을 낳았고

20 이삭은 사십 세에 리브가를 맞이하여 아내를 삼았으니 리브가는 밧단 아람의 아람 족속 중 브두엘의 딸이요 아람 족속 중 라반의 누이였더라

21 이삭이 그의 아내가 임신하지 못하므로 그를 위하여 여호와께 간구하매 여호와께서 그의 간구를 들으셨으므로 그의 아내 리브가가 임신하였더니

22 그 아들들이 그의 태 속에서 서로 싸우는지라 그가 이르되 이럴 경우에는 내가 어찌할꼬 하고 가서 여호와께 묻자온대

23 여호와께서 그에게 이르시되 두 국민이 네 태중에 있구나 두 민족이 네 복중에서부터 나누이리라 이 족속이 저 족속보다 강하겠고 큰 자가 어린 자를 섬기리라 하셨더라

24 그 해산 기한이 찬즉 태에 쌍둥이가 있었는데

25 먼저 나온 자는 붉고 전신이 털옷 같아서 이름을 에서라 하였고

26 후에 나온 아우는 손으로 에서의 발꿈치를 잡았으므로 그 이름을 야곱이라 하였으며 리브가가 그들을 낳을 때에 이삭이 육십 세였더라

27 그 아이들이 장성하매 에서는 익숙한 사냥꾼이었으므로 들사람이 되고 야곱은 조용한 사람이었으므로 장막에 거주하니

28 이삭은 에서가 사냥한 고기를 좋아하므로 그를 사랑하고 리브가는 야곱을 사랑하였더라

29 야곱이 죽을 쑤었더니 에서가 들에서 돌아와서 심히 피곤하여

30 야곱에게 이르되 내가 피곤하니 그 붉은 것을 내가 먹게 하라 한지라 그러므로 에서의 별명은 에돔이더라

31 야곱이 이르되 형의 장자의 명분을 오늘 내게 팔라

32 에서가 이르되 내가 죽게 되었으니 이 장자의 명분이 내게 무엇이 유익하리요

33 야곱이 이르되 오늘 내게 맹세하라 에서가 맹세하고 장자의 명분을 야곱에게 판지라

34 야곱이 떡과 팥죽을 에서에게 주매 에서가 먹으며 마시고 일어나 갔으니 에서가 장자의 명분을 가볍게 여김이었더라

하나님은 아브라함을 부르시면서 ‘너는 복이 되라’(12:2)고 하셨습니다. 그리고 그로 인해 모든 민족이 복을 얻을 것이라고 약속하셨습니다. 이처럼 하나님이 아브라함에게 약속하신 복은 모든 민족으로 확장되는 것이었습니다. 하지만 아브라함이 죽은 후 이삭의 가정에 그 복에 관한 잘못된 이해가 싹텄습니다. 하나님의 복은 어떤 것이며, 어디서 어떻게 오는 것인지 살펴보고자 합니다.

‘아브라함의 아들’이라는 구절은 이삭이 하나님의 복을 잇는 상속자임을 강조합니다(19절). ‘족보’라는 말은 단순한 계보라기보다 ‘가족의 이야기’입니다. 곧 아브라함 가족의 이야기는 이제 이삭 가족의 이야기로 이어집니다. 오늘날 하나님이 우리에게도 가정을 이루게 하신 것은 그 복을 전하게 하시기 위함입니다. 그 복을 순전한 모습으로 전하는 것이 우리가 맡은 거룩한 책임입니다.

하나님은 이삭과 리브가가 결혼한 지 20년 만에 아이를 갖게 하십니다(21, 26절). 그들도 아브라함과 사라처럼 긴 세월을 기다려야 했습니다. 이로 인해 후사에 대한 복이 하나님의 온전한 은총임을 깨닫게 하신 것입니다. 이처럼 하나님의 구원 경륜은 인간의 계획과 방법에 따라 우연히 이뤄진 것이 아닙니다. 그것은 온전히 하나님의 때에, 하나님의 방법으로 이루어졌습니다.

리브가는 쌍둥이를 낳았습니다. 첫째는 털이 많고 피부가 붉어 에서라 이름 짓고, 둘째는 첫째의 발꿈치를 잡고 나와 야곱이라 이름 짓습니다(24〜26절). 부모는 그저 태어난 모습을 보고 이름을 지었지만, 그 이름들은 형제에게 일어날 수많은 갈등을 암시하는 것이었습니다. 이미 태중에서부터 ‘큰 자가 어린 자를 섬길 것’(23절)이라는 예언이 주어졌음을 볼 때 그들의 인생이 하나님의 섭리 속에 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야곱은 하나님의 섭리를 이해하기까지 수많은 시행착오를 겪을 것입니다. 우리도 지금은 알지 못하지만 먼 훗날 돌아볼 때 인생 구석구석 숨겨졌던 하나님의 섭리를 고백하게 될 것입니다.

이삭은 에서를 사랑하고, 리브가는 야곱을 사랑하는 어긋난 사랑으로 자녀를 키우게 됩니다(28절). 젊은 시절 습관을 좇아 묵상하던 신실한 이삭, 하나님의 뜻을 확신하고 주저 없이 순종했던 리브가의 모습은 더 이상 찾아볼 수 없습니다. 그들은 그저 인간의 정에 충실한 사람이 되어 버렸습니다. 하나님의 복을 소유한 자로 끝까지 하나님만을 바라보며 사는 것은 어려운 일입니다. 그렇기에 우리는 더욱 깨어 신실한 신앙을 유지해야 합니다.

에서는 붉은 죽 한 그릇에 장자의 권리를 야곱에게 팝니다(29〜34절). 잠깐의 배고픔을 참지 못해 값진 명분을 하찮게 여긴 것입니다. 반면 야곱은 귀한 장자의 명분을 아주 얄팍한 술책으로 잡아챕니다. 결국 두 사람 모두 큰 대가를 치를 것입니다. 우리도 ‘하나님의 자녀’라는 복의 무게를 바르게 이해하여, 그것이 값싼 은혜가 되지 않도록 해야 합니다. 우리가 받은 구원은 하나님이 독생자 예수를 죽기까지 내어주셔서 성취하신 것임을 결코 잊지 마십시오.

이삭 가정의 모습이 안타까운 것은 형제가 태중에 있을 때부터 이들을 향한 하나님의 신탁이 임했지만, 부모가 하나님의 뜻을 구하는 장면이 전혀 등장하지 않는다는 사실입니다. 진정한 복이란 하나님과 온전히 교제하는 것이라는 사실을 그들은 잊은듯합니다. 하나님의 복을 소중히 여기고 날마다 하나님의 뜻을 구하시길 바랍니다.

1 view

Recent Posts

See All

19 부당하게 나의 원수된 자가 나로 말미암아 기뻐하지 못하게 하시며 까닭 없이 나를 미워하는 자들이 서로 눈짓하지 못하게 하소서 20 무릇 그들은 화평을 말하지 아니하고 오히려 평안히 땅에 사는 자들을 거짓말로 모략하며 21 또 그들이 나를 향하여 입을 크게 벌리고 하하 우리가 목격하였다 하나이다 22 여호와여 주께서 이를 보셨사오니 잠잠하지 마옵소서 주

1 여호와여 나와 다투는 자와 다투시고 나와 싸우는 자와 싸우소서 2 방패와 손 방패를 잡으시고 일어나 나를 도우소서 3 창을 빼사 나를 쫓는 자의 길을 막으시고 또 내 영혼에게 나는 네 구원이라 이르소서 4 내 생명을 찾는 자들이 부끄러워 수치를 당하게 하시며 나를 상해하려 하는 자들이 물러가 낭패를 당하게 하소서 5 그들을 바람 앞에 겨와 같게 하시고

11 너희 자녀들아 와서 내 말을 들으라 내가 여호와를 경외하는 법을 너희에게 가르치리로다 12 생명을 사모하고 연수를 사랑하여 복 받기를 원하는 사람이 누구뇨 13 네 혀를 악에서 금하며 네 입술을 거짓말에서 금할지어다 14 악을 버리고 선을 행하며 화평을 찾아 따를지어다 15 여호와의 눈은 의인을 향하시고 그의 귀는 그들의 부르짖음에 기울이시는도다 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