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의 부르심과 보내심_창세기 12:1-9

1 여호와께서 아브람에게 이르시되 너는 너의 고향과 친척과 아버지의 집을 떠나 내가 네게 보여 줄 땅으로 가라

2 내가 너로 큰 민족을 이루고 네게 복을 주어 네 이름을 창대하게 하리니 너는 복이 될지라

3 너를 축복하는 자에게는 내가 복을 내리고 너를 저주하는 자에게는 내가 저주하리니 땅의 모든 족속이 너로 말미암아 복을 얻을 것이라 하신지라

4 이에 아브람이 여호와의 말씀을 따라갔고 롯도 그와 함께 갔으며 아브람이 하란을 떠날 때에 칠십오 세였더라

5 아브람이 그의 아내 사래와 조카 롯과 하란에서 모은 모든 소유와 얻은 사람들을 이끌고 가나안 땅으로 가려고 떠나서 마침내 가나안 땅에 들어갔더라

6 아브람이 그 땅을 지나 세겜 땅 모레 상수리나무에 이르니 그 때에 가나안 사람이 그 땅에 거주하였더라

7 여호와께서 아브람에게 나타나 이르시되 내가 이 땅을 네 자손에게 주리라 하신지라 자기에게 나타나신 여호와께 그가 그 곳에서 제단을 쌓고

8 거기서 벧엘 동쪽 산으로 옮겨 장막을 치니 서쪽은 벧엘이요 동쪽은 아이라 그가 그 곳에서 여호와께 제단을 쌓고 여호와의 이름을 부르더니

9 점점 남방으로 옮겨갔더라

그리스도인이라면 다음 두 가지 질문에 답할 수 있어야 합니다. ‘부르심을 받았는가?’와 ‘보내심을 받았는가?’입니다. 하나님이 나를 부르셨다면 그것은 보내시기 위한 것입니다. 부르심이 없는 보내심은 있을 수 없습니다. 언어를 혼잡하게 하셔서 사람들을 온 지면에 흩으신 하나님이 수많은 사람 중 한 사람을 택하여 부르십니다. 그가 바로 아브람입니다. 하나님은 아브람을 부르시고 보내십니다.

하나님은 아브람에게 ‘떠나’, ‘가라’고 명령하십니다(1절). 그가 떠나야 하는 곳은 가장 익숙하고 안전한 고향, 친척, 아버지의 집입니다. 당시 아브람은 75세(4절)로. 그때까지의 삶과 환경에 익숙해져 있었을 것입니다. 게다가 족장 시대였기에 친족을 떠나면 보호해 주는 세력이 없어 위험한 상황에 빠질 수도 있었습니다. 그런데 하나님은 아브람에게 “내가 네게 보여 줄 땅으로 가라”고 명령하셨습니다. 그럼에도 아브람은 하나님의 말씀에 순종해 ‘갈 바를 알지 못하고’(히 11:8) 떠났습니다. 하나님은 우리에게 당신이 보여줄 땅으로 ‘떠나’라고, ‘가라’고 말씀하십니다. 하나님의 백성은 하나님의 말씀을 ‘따라가는’사람입니다.

하나님은 아브람을 통해 큰 민족을 이루고 그를 복의 근원이 되게 하겠다고 약속하셨습니다(2절). 단지 아브람과 그의 자손만이 아니라 모든 민족에게 복을 주시기 위해 그를 부르신 것입니다. 그리고 마침내 이 약속은 그리스도의 복음으로 성취되어 우리가 하나님의 자녀가 될 수 있었습니다. 이제 우리는 복(복음)을 받은 자로서 아브람처럼 복을 전하는 전달자로 살아가야 합니다. 그것이 하나님의 복을 받고 누리는 자에게 합당한 삶입니다.

아브람은 오직 말씀을 따라갔고 마침내 가나안 땅에 이르렀습니다(4〜5절). 그는 알지 못하는 땅으로 나아갔지만 자신의 생각과 판단으로 나아간 것이 아닌 오직 하나님의 말씀을 따라 나아갔습니다. 공동체의 지도자로서 오랜 세월을 살며 많은 경험과 지식이 있었지만 오직 하나님의 말씀을 기준으로 삼았던 것입니다. 우리는 아브람과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많은 말씀(성경)을 받았습니다. 오직 하나님의 말씀 앞에 오롯이 순종할 수 있기를 바랍니다.

가나안 땅에 들어간 아브람은 장소를 옮길 때마다 하나님을 위한 제단을 쌓았습니다(6〜8절). 제단을 쌓는 것은 공개적으로 자신이 믿는 신을 선포하는 것과 같은 행위였습니다. 그곳에는 이미 가나안 사람들이 살고 있었기에(6절), 아브람은 그들이 보는 앞에서 자신의 신앙을 공개적으로 선언한 것입니다. 우리의 신앙 역시 내적 체험에 머물지 말고 외적으로 드러나고 선포되어야 합니다.

세겜에서 벧엘 동쪽으로 장소를 옮긴 아브람은 그곳에도 하나님을 위한 제단을 쌓고 하나님의 이름을 불렀습니다(8절). 세겜과 다른 점은 제단만 쌓은 것이 아니라 ‘여호와의 이름을 불렀다’는 것입니다. 그곳에서 하나님을 예배한 것입니다. 예배는 하나님께 감사와 찬송을 드리는, 창조주 하나님과 피조물인 사람이 친밀한 교제를 나누는 현장입니다. 그러므로 하나님의 백성인 성도에게 하나님을 예배하는 일보다 더 소중하고 귀한 일은 없습니다.

아브람, 그는 복의 전달자로 부르심을 받고 보내심을 받았습니다. 바벨탑의 흩어짐의 저주를 끊고 온 민족에게 복을 전하는 복의 통로가 되었습니다. 이제 하나님은 우리를 통해 세상에 복 주시기를 원하십니다. 하나님의 말씀에 따라 순종함으로 복의 전달자로 살아가기를 바랍니다.

0 views

Recent Posts

See All

19 부당하게 나의 원수된 자가 나로 말미암아 기뻐하지 못하게 하시며 까닭 없이 나를 미워하는 자들이 서로 눈짓하지 못하게 하소서 20 무릇 그들은 화평을 말하지 아니하고 오히려 평안히 땅에 사는 자들을 거짓말로 모략하며 21 또 그들이 나를 향하여 입을 크게 벌리고 하하 우리가 목격하였다 하나이다 22 여호와여 주께서 이를 보셨사오니 잠잠하지 마옵소서 주

1 여호와여 나와 다투는 자와 다투시고 나와 싸우는 자와 싸우소서 2 방패와 손 방패를 잡으시고 일어나 나를 도우소서 3 창을 빼사 나를 쫓는 자의 길을 막으시고 또 내 영혼에게 나는 네 구원이라 이르소서 4 내 생명을 찾는 자들이 부끄러워 수치를 당하게 하시며 나를 상해하려 하는 자들이 물러가 낭패를 당하게 하소서 5 그들을 바람 앞에 겨와 같게 하시고

11 너희 자녀들아 와서 내 말을 들으라 내가 여호와를 경외하는 법을 너희에게 가르치리로다 12 생명을 사모하고 연수를 사랑하여 복 받기를 원하는 사람이 누구뇨 13 네 혀를 악에서 금하며 네 입술을 거짓말에서 금할지어다 14 악을 버리고 선을 행하며 화평을 찾아 따를지어다 15 여호와의 눈은 의인을 향하시고 그의 귀는 그들의 부르짖음에 기울이시는도다 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