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의 부르심을 따르는 삶_고린도후서 3:1-11

1 우리가 다시 자천하기를 시작하겠느냐 우리가 어찌 어떤 사람처럼 추천서를 너희에게 부치거나 혹은 너희에게 받거나 할 필요가 있느냐

2 너희는 우리의 편지라 우리 마음에 썼고 뭇 사람이 알고 읽는 바라

3 너희는 우리로 말미암아 나타난 그리스도의 편지니 이는 먹으로 쓴 것이 아니요 오직 살아 계신 하나님의 영으로 쓴 것이며 또 돌판에 쓴 것이 아니요 오직 육의 마음판에 쓴 것이라

4 우리가 그리스도로 말미암아 하나님을 향하여 이같은 확신이 있으니

5 우리가 무슨 일이든지 우리에게서 난 것 같이 스스로 만족할 것이 아니니 우리의 만족은 오직 하나님으로부터 나느니라

6 그가 또한 우리를 새 언약의 일꾼 되기에 만족하게 하셨으니 율법 조문으로 하지 아니하고 오직 영으로 함이니 율법 조문은 죽이는 것이요 영은 살리는 것이니라

7 돌에 써서 새긴 죽게 하는 율법 조문의 직분도 영광이 있어 이스라엘 자손들은 모세의 얼굴의 없어질 영광 때문에도 그 얼굴을 주목하지 못하였거든

8 하물며 영의 직분은 더욱 영광이 있지 아니하겠느냐

9 정죄의 직분도 영광이 있은즉 의의 직분은 영광이 더욱 넘치리라

10 영광되었던 것이 더 큰 영광으로 말미암아 이에 영광될 것이 없으나

11 없어질 것도 영광으로 말미암았은즉 길이 있을 것은 더욱 영광 가운데 있느니라

바울을 대적하는 거짓 사도들은 유대주의자들이 써준 추천서를 내밀며 사도권을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바울에게 추천서가 있느냐고 공격했습니다. 이런 공격 때문에 고린도 교회 성도 중에도 바울의 사도권을 의심하는 자들이 있었습니다. 그래서 바울은 자신의 사도권을 변호합니다.

성도들이 곧 살아 있는 편지(1~3절)

바울은 추천서를 거론하는 이들에게 추천서가 굳이 필요하냐고 되묻습니다(1절). 고린도 교회는 바울이 제2차 선교여행을 통해 세워진 교회입니다. 바울의 사역으로 세워진 교회에 바울이 굳이 추천서를 보일 필요가 없는 것입니다. 그래서 바울은 “너희가 바로 그 추천의 편지다”라고 말했습니다(2절). 바울이 전한 복음으로 세워진 고린도 교회가 곧 바울의 사도권을 증명할 살아 있는 편지라는 것입니다. 고린도 교회는 살아 계신 하나님이 역사하셔서 세워진 교회로 곧 그리스도의 편지입니다(3절). 사역의 결과로 나타난 살아 있는 증거입니다. 그렇기에 바울은 추천서를 거론하는 자들에게 당당하게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너희가 곧 살아 있는 증거다. 복음으로 말미암아 그리스도의 열매로 맺힌 너희가 나의 사도됨을 분명히 드러낸다.”

하나님의 복음은 우리를 통해 사람들에게 읽힙니다. 하나님의 살아계심과 하나님의 신실한 일꾼들의 사역 결과는 거듭나서 하나님의 자녀가 된 이들을 통해 나타납니다. 하나님의 일꾼의 일꾼 됨은 영혼의 열매로 드러납니다.

하나님께 부여받은 사도권(4~6절)

바울은 자신의 사도권이 그리스도로 말미암았다고 고백합니다. 거짓 사도들은 종이에 기록된 추천서를 자랑했지만, 바울은 성령에 의해 하나님께 사도로 인정받았다고 강조합니다(6절). 바울은 다메섹으로 가는 길에 예수 그리스도를 만나 사도로 부르심을 받았습니다(행 9:1〜22). 물론 공동체에서 지도자로 인정받는 것도 중요합니다. 그러나 그보다 우선으로 여길 것은 하나님의 부르심입니다. 교회의 질서를 위해 신학교 졸업장과 목사고시 합격증과 목사 안수증도 필요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그보다 더 중요한 것은 하나님의 부르심입니다. 졸업장이나 합격증은 노력하면 얻을 수 있습니다. 그러나 하나님의 부르심은 하나님의 전적인 주권 아래 있습니다. 바울은 예루살렘 회의에서 사도들에 의해 안디옥으로 파송 받았습니다(행 15:22〜29). 그러나 그에게는 하나님이 자기를 불러 사역을 맡기셨다는 분명한 소명 의식이 있었기에, 그 부르심을 따라 사역을 감당했습니다.

영광스런 복음을 맡은 직분으로(7〜11절)

바울은 율법에 의한 직분과 성령에 의한 직분을 구별하며 자신의 사도권을 변호합니다. 바울은 율법 조문에 의한 직분은 정죄의 직분이고, 성령에 의한 직분은 의의 직분이라고 말합니다. 그리고 율법에 의한 직분도 영광스럽지만 영의 직분, 의의 직분은 그보다 더 영광스럽다고 선언합니다. 또한 율법에 의한 직분의 영광은 없어지지만, 영의 직분의 영광은 길이 남을 것임을 밝힙니다. 율법은 우리를 의롭게 할 수 없고, 예수 그리스도의 구원의 은혜가 우리를 의롭게 하고 영원히 살리기 때문입니다. 영원한 생명을 주는 예수 그리스도의 복음을 전하는 직분이 더 귀하고 영광스러운 사실을 강조한 것입니다.

본질을 잃어버린 채 형식과 전통만 남는다면 껍데기에 불과합니다. 그러므로 겉으로 드러난 직분이 나를 만들어 가게 해서는 안 됩니다. 직분 자체가 본질이 되어서는 안 됩니다. 하나님의 부르심에 따라 사역을 감당하는 것을 본질로 삼아야 합니다. 하나님의 부르심을 결코 놓치지 마십시오.


1 view

Recent Posts

See All

1 사람이 땅 위에 번성하기 시작할 때에 그들에게서 딸들이 나니 2 하나님의 아들들이 사람의 딸들의 아름다움을 보고 자기들이 좋아하는 모든 여자를 아내로 삼는지라 3 여호와께서 이르시되 나의 영이 영원히 사람과 함께 하지 아니하리니 이는 그들이 육신이 됨이라 그러나 그들의 날은 백이십 년이 되리라 하시니라 4 당시에 땅에는 네피림이 있었고 그 후에도 하나님

1 이것은 아담의 계보를 적은 책이니라 하나님이 사람을 창조하실 때에 하나님의 모양대로 지으시되 2 남자와 여자를 창조하셨고 그들이 창조되던 날에 하나님이 그들에게 복을 주시고 그들의 이름을 사람이라 일컬으셨더라 3 아담은 백삼십 세에 자기의 모양 곧 자기의 형상과 같은 아들을 낳아 이름을 셋이라 하였고 4 아담은 셋을 낳은 후 팔백 년을 지내며 자녀들을

16 가인이 여호와 앞을 떠나서 에덴 동쪽 놋 땅에 거주하더니 17 아내와 동침하매 그가 임신하여 에녹을 낳은지라 가인이 성을 쌓고 그의 아들의 이름으로 성을 이름하여 에녹이라 하니라 18 에녹이 이랏을 낳고 이랏은 므후야엘을 낳고 므후야엘은 므드사엘을 낳고 므드사엘은 라멕을 낳았더라 19 라멕이 두 아내를 맞이하였으니 하나의 이름은 아다요 하나의 이름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