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의 약속 안에 있는 인생_창세기 30:25-43

25 라헬이 요셉을 낳았을 때에 야곱이 라반에게 이르되 나를 보내어 내 고향 나의 땅으로 가게 하시되

26 내가 외삼촌에게서 일하고 얻은 처자를 내게 주시어 나로 가게 하소서 내가 외삼촌에게 한 일은 외삼촌이 아시나이다

27 라반이 그에게 이르되 여호와께서 너로 말미암아 내게 복 주신 줄을 내가 깨달았노니 네가 나를 사랑스럽게 여기거든 그대로 있으라

28 또 이르되 네 품삯을 정하라 내가 그것을 주리라

29 야곱이 그에게 이르되 내가 어떻게 외삼촌을 섬겼는지, 어떻게 외삼촌의 가축을 쳤는지 외삼촌이 아시나이다

30 내가 오기 전에는 외삼촌의 소유가 적더니 번성하여 떼를 이루었으니 내 발이 이르는 곳마다 여호와께서 외삼촌에게 복을 주셨나이다 그러나 나는 언제나 내 집을 세우리이까

31 라반이 이르되 내가 무엇으로 네게 주랴 야곱이 이르되 외삼촌께서 내게 아무것도 주시지 않아도 나를 위하여 이 일을 행하시면 내가 다시 외삼촌의 양 떼를 먹이고 지키리이다

32 오늘 내가 외삼촌의 양 떼에 두루 다니며 그 양 중에 아롱진 것과 점 있는 것과 검은 것을 가려내며 또 염소 중에 점 있는 것과 아롱진 것을 가려내리니 이같은 것이 내 품삯이 되리이다

33 후일에 외삼촌께서 오셔서 내 품삯을 조사하실 때에 나의 의가 내 대답이 되리이다.내게 혹시 염소 중 아롱지지 아니한 것이나 점이 없는 것이나 양 중에 검지 아니한 것이 있거든 다 도둑질한 것으로 인정하소서

34 라반이 이르되 내가 네 말대로 하리라 하고

35 그 날에 그가 숫염소 중 얼룩무늬 있는 것과 점 있는 것을 가리고 암염소 중 흰 바탕에 아롱진 것과 점 있는 것을 가리고 양 중의 검은 것들을 가려 자기 아들들의 손에 맡기고

36 자기와 야곱의 사이를 사흘 길이 뜨게 하였고 야곱은 라반의 남은 양 떼를 치니라

37 야곱이 버드나무와 살구나무와 신풍나무의 푸른 가지를 가져다가 그것들의 껍질을 벗겨 흰 무늬를 내고

38 그 껍질 벗긴 가지를 양 떼가 와서 먹는 개천의 물 구유에 세워 양 떼를 향하게 하매 그 떼가 물을 먹으러 올 때에 새끼를 배니

39 가지 앞에서 새끼를 배므로 얼룩얼룩한 것과 점이 있고 아롱진 것을 낳은지라

40 야곱이 새끼 양을 구분하고 그 얼룩무늬와 검은 빛 있는 것을 라반의 양과 서로 마주보게 하며 자기 양을 따로 두어 라반의 양과 섞이지 않게 하며

41 튼튼한 양이 새끼 밸 때에는 야곱이 개천에다가 양 떼의 눈 앞에 그 가지를 두어 양이 그 가지 곁에서 새끼를 배게 하고

42 약한 양이면 그 가지를 두지 아니하니 그렇게 함으로 약한 것은 라반의 것이 되고 튼튼한 것은 야곱의 것이 된지라

43 이에 그 사람이 매우 번창하여 양 떼와 노비와 낙타와 나귀가 많았더라

인생에서 호적수를 만나는 일은 그 사람에게 큰 영향을 미칩니다. 야곱의 인생이 그렇습니다. 야곱은 형 에서를 속여 장자의 축복을 가로채고 밧단아람으로 피신합니다. 그곳에서 진정한 속임수의 고수 라반을 만나 20년 동안 정당한 임금을 받지 못하는 부당한 처우를 당합니다. 하나님은 이 과정을 통해 야곱을 훈련시키셨습니다.

하나님의 은혜로 요셉을 얻은 야곱은 가족을 데리고 귀향하기로 결심합니다(25~26절). 그러나 라반은 야곱의 귀향에 동의하지 않고 대신 그동안 밀린 임금을 산정해서 지불하겠다고 제안합니다(27〜28절). 욕심이 많은 라반은 야곱을 더 이용하기 위해 품삯을 일시불로 주려고 한 것입니다. 그러나 밧단아람이 아무리 번영의 땅이라 해도 그곳은 하나님의 언약이 이루어지는 약속의 땅이 될 수 없습니다. 우리는 세상 재물에 대한 욕심으로 하나님의 사명을 이루는 일을 소홀히 하지 말아야 합니다.

이에 야곱은 자신이 외삼촌을 위해 얼마나 충성스럽게 봉사했는지를 상기시키며 외삼촌의 번영에 자신이 수고하여 기여한 일들을 낱낱이 진술합니다(29〜30절). 사실 밧단아람에서 야곱의 번영은 어디까지나 벧엘에서 주신 하나님의 약속에 근거합니다. 하나님은 야곱에게 복을 주심으로 아브라함과의 약속을 이루고 계십니다. 날마다 주권적인 하나님의 도우심으로 살아간다는 사실을 기억하십시오.

야곱은 라반의 양 떼에서 얼룩이나 점, 아롱진 새끼가 태어나면 자신의 품삯으로 달라고 말합니다. 라반은 이를 승낙합니다. 그러고서 얼룩무늬 있는 숫염소와 점 있는 숫염소, 아롱지거나 점 있는 암염소, 검은 양 등을 가려내어 자기 아들들에게 맡깁니다. 게다가 그 가축 떼와 야곱의 가축 떼 사이를 사흘 길이나 뜨게 합니다(31〜36절). 이런 조치로 인해 야곱의 품삯으로 간주될 염소나 양이 태어날 확률은 아주 적어집니다. 우리는 최악의 조건에서 인간적인 어려움을 당할 수 있지만 그런 상황에서도 하나님의 은혜를 구하며 하나님의 도우심을 의지해야 합니다.

야곱은 나뭇가지의 껍질을 벗겨 흰무늬를 내고, 새끼를 밸 시기가 된 양이 물 먹으러 올 때에 그것이 양을 향하게 두었습니다. 특히 튼튼한 양이 가지 앞에서 새끼를 배게 하여 얼룩무늬나 점 있는 새끼들이 태어나도록 유도했습니다. 결국 튼튼한 양들은 야곱의 것이 되고 약한 양들은 라반의 것이 되었습니다(37〜42절). 하나님은 야곱의 지식과 경험을 사용해 그를 번영케 하셨습니다. 하나님이 주시는 지혜는 세상의 지혜보다 위대합니다(고전 1:25).

이렇게 야곱은 매우 번창하여 양 떼와 노비와 낙타와 나귀가 매우 많아집니다(43절). 이는 야곱이 큰 부자가 되었다는 것입니다. 외삼촌 라반이 야곱을 붙잡아 두기 위해 계략을 쓰는 과정에서 야곱의 귀향은 지연되었지만 오히려 이 일을 통해 야곱은 풍부한 재산을 얻었습니다. 이는 하나님이 야곱에게 지혜를 주시고 그에게 복 주신 결과입니다. 우리는 세상의 유혹에 넘어가지 말고 하나님의 뜻을 이루려고 결심해야 합니다. 그러면 하나님은 우리를 능히 도우시며 풍성한 은혜로 우리의 필요를 채워 주십니다.

야곱은 외삼촌 라반을 위해 성실하고 정직하게 수고했으나 정당한 대우를 받지 못했습니다. 그러나 하나님은 언약 당사자인 야곱에게 신실하셨기에 그가 많은 재물을 얻어 귀향하도록 인도하셨습니다. 약속에 신실하신 하나님을 의지하는 것이 우리가 누릴 수 있는 가장 큰 복입니다.

0 views

Recent Posts

See All

19 부당하게 나의 원수된 자가 나로 말미암아 기뻐하지 못하게 하시며 까닭 없이 나를 미워하는 자들이 서로 눈짓하지 못하게 하소서 20 무릇 그들은 화평을 말하지 아니하고 오히려 평안히 땅에 사는 자들을 거짓말로 모략하며 21 또 그들이 나를 향하여 입을 크게 벌리고 하하 우리가 목격하였다 하나이다 22 여호와여 주께서 이를 보셨사오니 잠잠하지 마옵소서 주

1 여호와여 나와 다투는 자와 다투시고 나와 싸우는 자와 싸우소서 2 방패와 손 방패를 잡으시고 일어나 나를 도우소서 3 창을 빼사 나를 쫓는 자의 길을 막으시고 또 내 영혼에게 나는 네 구원이라 이르소서 4 내 생명을 찾는 자들이 부끄러워 수치를 당하게 하시며 나를 상해하려 하는 자들이 물러가 낭패를 당하게 하소서 5 그들을 바람 앞에 겨와 같게 하시고

11 너희 자녀들아 와서 내 말을 들으라 내가 여호와를 경외하는 법을 너희에게 가르치리로다 12 생명을 사모하고 연수를 사랑하여 복 받기를 원하는 사람이 누구뇨 13 네 혀를 악에서 금하며 네 입술을 거짓말에서 금할지어다 14 악을 버리고 선을 행하며 화평을 찾아 따를지어다 15 여호와의 눈은 의인을 향하시고 그의 귀는 그들의 부르짖음에 기울이시는도다 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