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의 영에 감동된 사람_창세기 41:37-45

37 바로와 그의 모든 신하가 이 일을 좋게 여긴지라

38 바로가 그의 신하들에게 이르되 이와 같이 하나님의 영에 감동된 사람을 우리가 어찌 찾을 수 있으리요 하고

39 요셉에게 이르되 하나님이 이 모든 것을 네게 보이셨으니 너와 같이 명철하고 지혜 있는 자가 없도다

40 너는 내 집을 다스리라 내 백성이 다 네 명령에 복종하리니 내가 너보다 높은 것은 내 왕좌뿐이니라

41 바로가 또 요셉에게 이르되 내가 너를 애굽 온 땅의 총리가 되게 하노라 하고

42 자기의 인장 반지를 빼어 요셉의 손에 끼우고 그에게 세마포 옷을 입히고 금 사슬을 목에 걸고

43 자기에게 있는 버금 수레에 그를 태우매 무리가 그의 앞에서 소리 지르기를 엎드리라 하더라 바로가 그에게 애굽 전국을 총리로 다스리게 하였더라

44 바로가 요셉에게 이르되 나는 바로라 애굽 온 땅에서 네 허락이 없이는 수족을 놀릴 자가 없으리라 하고

45 그가 요셉의 이름을 사브낫바네아라 하고 또 온의 제사장 보디베라의 딸 아스낫을 그에게 주어 아내로 삼게 하니라 요셉이 나가 애굽 온 땅을 순찰하니라

열일곱 살에 아버지의 집을 떠난 요셉은 서른 살의 나이에 애굽의 총리가 됩니다. 롤러코스터와 같이 추락과 상승을 반복하다가 결국 하나님이 처음 꿈꾸게 하신 자리에 앉게 된 것입니다. 본문을 통해 요셉이 어떻게 그렇게 영광스러운 자리에 앉을 수 있었는지 살펴보겠습니다.

불길한 두 가지 꿈의 해석과 위기에 대한 지혜로운 대비책을 듣고 바로와 신하들은 좋게 받아들입니다. 그리고 요셉을 ‘하나님의 영에 감동된 사람’이요, ‘명철하고 지혜 있는 자’라고 인정합니다(37〜39절). 곧 그들은 요셉을 인정함과 동시에 하나님의 능력까지도 인정하게 된 것입니다. 하나님은 눈에 보이지 않기에 사람들은 하나님을 알 수 없습니다. 사람들에게 하나님이 살아 계시고 전지전능하신 분임을 알게 하는 것이 바로 하나님 백성의 사명입니다.

바로는 요셉을 ‘하나님의 영에 감동된 사람’으로 인정하고, 애굽을 다스리는 자로 임명합니다(40〜41절). 바로는 ‘내 집을 다스리라’고 말하는데, 보디발(39:4〜6)이나 간수장(39:22〜23)이 그랬듯이 바로도 애굽을 요셉의 손에 넘겨준 것입니다. 요셉은 지금까지 줄곧 같은 일, 곧 집을 다스리는 일을 성실히 해 왔습니다. 하나님은 그의 지경을 넓히시고 가장 큰 무대인 애굽에서 그 일을 감당하게 하십니다. 우리가 맡겨진 사명을 신실하게 감당할 때 하나님은 우리의 지경을 넓히시고, 영향력이 커지게 하실 것입니다.

바로는 왕의 권위를 상징하는 인장 반지를 요셉의 손에 끼워 주고, 세마포 옷을 입혀 주고, 금목걸이를 걸어 주고, 왕이 타는 수레에 그를 태우고, 수레가 애굽 사람들의 앞을 지날 때 모든 백성이 그 앞에 엎드리게 했습니다(40〜43절). 요셉이 얼마나 큰 권세와 영광을 얻었는지 잘 알 수 있습니다. 이것이 요셉에게는 지난날 수많은 고난에 대한 하나님의 상급처럼 여겨졌을 것입니다. 하나님은 믿음으로 시련을 극복하는 자에게 반드시 보상하십니다.

바로는 요셉의 권위에 대해 선포하면서, 애굽 땅에 사는 어느 누구라도 요셉의 허락이 없이는 손과 발을 움직일 수 없다고 선언합니다(44절). 얼마 전까지만 해도 잊힌 사람에 불과했던 요셉은 이제 온 애굽이 기억하는 절대 권력자로 세워진 것입니다. 지금 우리가 비록 연약하고 부족할지라도, 당신을 신뢰하는 자를 높이시며 부하게 하시는 주님을 바라보며 하나님 앞에서 성실하게 살아가야 합니다.

바로는 요셉에게 ‘사브 낫 바네아’라는 이름을 지어 주고, 제사장 가문의 딸 아스낫과 결혼시킵니다(45절). 요셉이 이를 거부하지 않고 수용한 것은 애굽을 다스리는 데 도움이 된다고 생각했기 때문일 것입니다. 이로써 요셉은 애굽의 온전한 일원이며 핵심 인물이 되었습니다. 하나님은 일개 히브리 청년 요셉을 대제국 애굽의 중심에 세우셨습니다. 그리고 그를 통해 애굽 가운데 하나님의 역사를 펼쳐 가십니다. 하나님이 우리를 세상 가운데 세우시고 높이시는 것은 우리를 통해 세상에 하나님의 역사가 펼쳐지기를 바라시기 때문입니다.

요셉이 영광을 누리게 된 것은 그가 ‘하나님의 영에 감동된 사람’이며 ‘명철하고 지혜 있는 자’이기 때문입니다. 한 번도 높은 자리에 오르기 위해 노력한 것이 없고, 누군가를 짓밟고 일어선 적도 없습니다. 그러나 하나님 앞에 신실하게 살아온 그를 하나님은 마침내 영광스러운 자리에 앉게 하셨습니다. 어떤 상황에서도 하나님과 동행함으로 세상에서 하나님 역사의 도구로 쓰임 받기를 바랍니다.

0 views

Recent Posts

See All

19 부당하게 나의 원수된 자가 나로 말미암아 기뻐하지 못하게 하시며 까닭 없이 나를 미워하는 자들이 서로 눈짓하지 못하게 하소서 20 무릇 그들은 화평을 말하지 아니하고 오히려 평안히 땅에 사는 자들을 거짓말로 모략하며 21 또 그들이 나를 향하여 입을 크게 벌리고 하하 우리가 목격하였다 하나이다 22 여호와여 주께서 이를 보셨사오니 잠잠하지 마옵소서 주

1 여호와여 나와 다투는 자와 다투시고 나와 싸우는 자와 싸우소서 2 방패와 손 방패를 잡으시고 일어나 나를 도우소서 3 창을 빼사 나를 쫓는 자의 길을 막으시고 또 내 영혼에게 나는 네 구원이라 이르소서 4 내 생명을 찾는 자들이 부끄러워 수치를 당하게 하시며 나를 상해하려 하는 자들이 물러가 낭패를 당하게 하소서 5 그들을 바람 앞에 겨와 같게 하시고

11 너희 자녀들아 와서 내 말을 들으라 내가 여호와를 경외하는 법을 너희에게 가르치리로다 12 생명을 사모하고 연수를 사랑하여 복 받기를 원하는 사람이 누구뇨 13 네 혀를 악에서 금하며 네 입술을 거짓말에서 금할지어다 14 악을 버리고 선을 행하며 화평을 찾아 따를지어다 15 여호와의 눈은 의인을 향하시고 그의 귀는 그들의 부르짖음에 기울이시는도다 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