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의 진노를 피할 수 없다. 로마서 1:18-25

18.하나님의 진노가 불의로 진리를 막는 사람들의 모든 경건하지 않음과 불의에 대하여 하늘로부터 나타나나니

19.이는 하나님을 알 만한 것이 그들 속에 보임이라 하나님께서 이를 그들에게 보이셨느니라

20.창세로부터 그의 보이지 아니하는 것들 곧 그의 영원하신 능력과 신성이 그가 만드신 만물에 분명히 보여 알려졌나니 그러므로 그들이 핑계하지 못할지니라

21.하나님을 알되 하나님을 영화롭게도 아니하며 감사하지도 아니하고 오히려 그 생각이 허망하여지며 미련한 마음이 어두워졌나니

22.스스로 지혜 있다 하나 어리석게 되어

23.썩어지지 아니하는 하나님의 영광을 썩어질 사람과 새와 짐승과 기어다니는 동물 모양의 우상으로 바꾸었느니라

24.그러므로 하나님께서 그들을 마음의 정욕대로 더러움에 내버려 두사 그들의 몸을 서로 욕되게 하게 하셨으니

25.이는 그들이 하나님의 진리를 거짓 것으로 바꾸어 피조물을 조물주보다 더 경배하고 섬김이라 주는 곧 영원히 찬송할 이시로다 아멘

바울은 로마 교회에 방문한 적이 없었기 때문에 자기가 어떤 복음을 전하고 있는지를 상세하게 설명합니다. 그가 말하고자 하는 핵심은 유대인이든 이방인이든 모두 믿음으로 말미암아 하나님의 백성이 된다는 것인데, 이를 설명하기 위해 먼저 이방인들이 죄악 중에 있음을 설명합니다.

1. 죄인들은 핑계하지 못한다.

바울은 ‘일반계시’에 해당하는 주제를 가르칩니다. 바울은 율법을 모르는 이방인의 영혼에도 하나님을 알 만한 것이 있다고 가르칩니다. 그렇지만 그들은 하나님을 안다고 해도 하나님께 나아오지 않습니다. 다만 자기의 불경건함과 불의함에 대한 증거를 쌓아 갈 뿐입니다. 바울은 하나님이 이미 그들 안에 하나님을 알 만한 것을 보여 주셨기 때문에 그들이 심판 때 “몰라서 그랬다”라는 핑계를 댈 수 없다고 선언합니다. 파스칼이라는 철학자가 말했듯이, 사람들의 마음에는 하나님이 아니면 채워질 수 없는 공허함(God�shaped vacuum)이 있습니다. 그럼에도 인간들은 하나님을 구하지 않고, 자기 욕심과 악한 생각을 따르며 살기에 결국 진노 아래 놓일 수밖에 없습니다. 이것이 바로 인간의 현실입니다. 우리도 본래는 이런 사람들이었습니다.

2. 우상숭배의 어리석음

바울은 이어서 인간들이 우상을 섬기는 이유가 무엇인지를 말합니다. 그 마음에 하나님을 알고 있지만,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지도 않고, 감사하지도 않고, 허망하고 미련한 마음에 붙잡히기 때문이라는 것입니다. 바울은 당시 로마와 헬라 사회가 나름 발달된 법질서와 철학을 가지고 있었고, 그것을 바탕으로 문명을 이루었지만, 실제로는 어리석어 우상을 숭배하고 있음을 지적합니다. 하나님은 영원하신 분인데, 언젠가 죽어서 썩어 버릴 사람이나 동물의 모양으로 영원하신 하나님의 형상을 만든다고 하니, 어리석기 짝이 없습니다. 지금 우리 사회에는 이런 우상숭배가 없지만, 오히려 대부분의 사람이 돈과 명예, 성공이라는 우상을 좇느라 인생을 낭비하고 있습니다. 우리의 관심과 열정과 노력을 이런 우상들을 좇는 데 쏟아붓고 있다면 우리도 우상숭배의 죄에서 자유로울 수 없습니다.

3. 내버려 두시는 이유

바울은 우상을 숭배하는 이방인들의 어리석음을 고발한 후에, 왜 그들이 하나님의 심판을 당하지 않았는지를 설명하고 있습니다. 바울은 그들이 이미 하나님의 진노 앞에 서 있다고 말합니다. 그것은 그들을 ‘더러움에 내버려 두시는’ 것입니다. 꾸짖으시고 징계하셔서 바로잡으시는 것이 하나님의 은혜입니다. 하나님이 진리를 거짓으로 바꾸고 피조물을 조물주보다 더 섬기는 어리석은 행태를 내버려 두시는 것은 그들을 제어하실 수 없어서가 아니라 오히려 그들이 멸망당하게 하시기 위한 것입니다. 어떤 사람이 큰 죄를 짓고도 오히려 하는 일이 잘되고 부유한 삶을 누리고 있다면, 그 사람은 하나님의 엄청난 진노 앞에 서 있는 것입니다. 잘못된 일을 했을 때 꾸짖으시고 바로잡으시는 하나님의 은혜를 경험하고 사소한 죄까지 즉시 회개하는 것이 참으로 복된 삶입니다.

하나님을 영화롭게도 하지 않고, 감사하지도 않고, 오히려 생각이 허망해졌음에도 불구하고 하나님이 내버려 두신다면 심각한 상태임을 깨달아야 합니다. 작은 죄를 지었을 때 마음에 찔림이 있다면 하나님의 큰 은혜 가운데 있는 것이므로 진심으로 기뻐해야 합니다. 그 은혜를 잊지 말고, 썩어질 것보다 영원한 것에 더 관심을 갖는 자들이 되기 바랍니다.

20 views

Recent Posts

See All

이스라엘에서 자란 악_사사기 20:1-16

1 이에 모든 이스라엘 자손이 단에서부터 브엘세바까지와 길르앗 땅에서 나와서 그 회중이 일제히 미스바에서 여호와 앞에 모였으니 2 온 백성의 어른 곧 이스라엘 모든 지파의 어른들은 하나님 백성의 총회에 섰고 칼을 빼는 보병은 사십만 명이었으며 3 이스라엘 자손이 미스바에 올라간 것을 베냐민 자손이 들었더라 이스라엘 자손이 이르되 이 악한 일이 어떻게 일어났

전례를 찾을 수 없는 타락의 참상_사사기 19:16-30

16.저녁 때에 한 노인이 밭에서 일하다가 돌아오니 그 사람은 본래 에브라임 산지 사람으로서 기브아에 거류하는 자요 그 곳 사람들은 베냐민 자손이더라 17.노인이 눈을 들어 성읍 넓은 거리에 나그네가 있는 것을 본지라 노인이 묻되 그대는 어디로 가며 어디서 왔느냐 하니 18.그가 그에게 이르되 우리는 유다 베들레헴에서 에브라임 산지 구석으로 가나이다 나는

최악의 타락으로 들어가는 여정_사사기 19:1-15

1.이스라엘에 왕이 없을 그 때에 에브라임 산지 구석에 거류하는 어떤 레위 사람이 유다 베들레헴에서 첩을 맞이하였더니 2.그 첩이 행음하고 남편을 떠나 유다 베들레헴 그의 아버지의 집에 돌아가서 거기서 넉 달 동안을 지내매 3.그의 남편이 그 여자에게 다정하게 말하고 그를 데려오고자 하여 하인 한 사람과 나귀 두 마리를 데리고 그에게로 가매 여자가 그를 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