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하나님이 침묵하실 때_사무엘상 14:36-52

36 사울이 이르되 우리가 밤에 블레셋 사람들을 추격하여 동틀 때까지 그들 중에서 탈취하고 한 사람도 남기지 말자 무리가 이르되 왕의 생각에 좋은 대로 하소서 할 때에 제사장이 이르되 이리로 와서 하나님께로 나아가사이다 하매

37 사울이 하나님께 묻자오되 내가 블레셋 사람들을 추격하리이까 주께서 그들을 이스라엘의 손에 넘기시겠나이까 하되 그 날에 대답하지 아니하시는지라

38 사울이 이르되 너희 군대의 지휘관들아 다 이리로 오라 오늘 이 죄가 누구에게 있나 알아보자

39 이스라엘을 구원하신 여호와께서 살아 계심을 두고 맹세하노니 내 아들 요나단에게 있다 할지라도 반드시 죽으리라 하되 모든 백성 중 한 사람도 대답하지 아니하매

40 이에 그가 온 이스라엘에게 이르되 너희는 저쪽에 있으라 나와 내 아들 요나단은 이쪽에 있으리라 백성이 사울에게 말하되 왕의 생각에 좋은 대로 하소서 하니라

41 이에 사울이 이스라엘의 하나님 여호와께 아뢰되 원하건대 실상을 보이소서 하였더니 요나단과 사울이 뽑히고 백성은 면한지라

42 사울이 이르되 나와 내 아들 요나단 사이에 뽑으라 하였더니 요나단이 뽑히니라

43 사울이 요나단에게 이르되 네가 행한 것을 내게 말하라 요나단이 말하여 이르되 내가 다만 내 손에 가진 지팡이 끝으로 꿀을 조금 맛보았을 뿐이오나 내가 죽을 수밖에 없나이다

44 사울이 이르되 요나단아 네가 반드시 죽으리라 그렇지 않으면 하나님이 내게 벌을 내리시고 또 내리시기를 원하노라 하니

45 백성이 사울에게 말하되 이스라엘에 이 큰 구원을 이룬 요나단이 죽겠나이까 결단코 그렇지 아니하니이다 여호와의 살아 계심을 두고 맹세하옵나니 그의 머리털 하나도 땅에 떨어지지 아니할 것은 그가 오늘 하나님과 동역하였음이니이다 하여 백성이 요나단을 구원하여 죽지 않게 하니라

46 사울이 블레셋 사람들 추격하기를 그치고 올라가매 블레셋 사람들이 자기 곳으로 돌아가니라

47 사울이 이스라엘 왕위에 오른 후에 사방에 있는 모든 대적 곧 모압과 암몬 자손과 에돔과 소바의 왕들과 블레셋 사람들을 쳤는데 향하는 곳마다 이겼고

48 용감하게 아말렉 사람들을 치고 이스라엘을 그 약탈하는 자들의 손에서 건졌더라

49 사울의 아들은 요나단과 이스위와 말기수아요 그의 두 딸의 이름은 이러하니 맏딸의 이름은 메랍이요 작은 딸의 이름은 미갈이며

50 사울의 아내의 이름은 아히노암이니 아히마아스의 딸이요 그의 군사령관의 이름은 아브넬이니 사울의 숙부 넬의 아들이며

51 사울의 아버지는 기스요 아브넬의 아버지는 넬이니 아비엘의 아들이었더라

52 사울이 사는 날 동안에 블레셋 사람과 큰 싸움이 있었으므로 사울이 힘 센 사람이나 용감한 사람을 보면 그들을 불러모았더라

우리는 눈에 보이는 결과가 없으면 아무런 가치가 없다고 여기는 성과주의 시대에 살아가고 있습니다. 심지어 신앙생활을 할 때도 하나님이 일하심을 눈으로 확인하길 바랍니다. 그래서 하나님이 침묵하고 계실 때는 아무 일을 하지 않으신다고 생각합니다. 그러나 하나님은 침묵을 통해서도 말씀하시고 역사를 이끌어 가시는 분입니다.

사울은 백성이 기력을 회복하자 여세를 몰아 블레셋을 완전히 진멸하기 원했습니다(36절). 사울은 여전히 자신의 뜻과 생각으로 전쟁을 치르려 합니다. 사실상 하나님의 개입을 필요로 하지 않은 것입니다. 우리는 어떤 일을 하든지 하나님이 함께해 주시기를 구해야 합니다. 아무리 작은 일이라 할지라도 하나님의 동행을 구하지 않으면 인생에 큰일이 닥쳤을 때도 마찬가지로 반응할 것입니다.

제사장 아히야는 하나님께 뜻을 물어보자고 제안합니다. 사울은 하나님께 블레셋을 추격해야 하는지, 그들을 이스라엘의 손에 넘기실 것인지를 묻습니다. 하지만 하나님은 아무 대답도 하지 않으십니다(36~37절). 이는 실질적으로 거절을 의미합니다. 하나님이 기뻐하지 않으신다는 뜻입니다. 하나님의 침묵은 때로 더 강력한 메시지가 됩니다. 말씀을 통한 성령의 감동이 없다면 그것이 오히려 내게 큰 위기임을 깨닫고 더욱 하나님께 돌아가야 합니다.

사울은 하나님이 침묵하시는 원인을 누군가의 죄로 돌렸습니다. 그는 그 책임자가 비록 요나단이라 할지라도 반드시 죽을 것이라며 엄포를 놓습니다(38〜39절). 공동체 안에서 죄인을 색출하는 대신 하나님이 침묵하신 이유를 깊이 생각해야 했습니다. 우리는 경건이라는 이름으로 다른 사람의 허물을 들추기보다 자신을 돌아보아야 합니다.

맹세를 어긴 사람이 요나단으로 드러납니다. 사울은 반드시 죽이겠다고 백성 앞에 공언합니다(40〜43절). 여기서 하나님이 보여 주신 것은 요나단이 죽어야 한다는 메시지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사울은 자신의 뜻에 하나님의 응답을 끼워 맞추었습니다. 우리는 하나님의 말씀을 삶에 적용한다고 하면서 자신이 원하는 답에 말씀을 끼워 맞추는 우를 범해서는 안 됩니다. 말씀 앞에 겸손히 우리의 뜻을 내려놓고 그분께 우리를 맞춰야 합니다.

군사들은 요나단을 죽일 수 없다면서 막아섭니다. 결국 사울은 모든 일을 무마시키고 블레셋 추격을 멈춥니다(42〜 45절). 군사들이 요나단을 보호하며 막아섰던 이유는 하나님이 그와 동역하신 것을 목격했기 때문입니다. 하나님은 우리에게 직접 말씀하시기보다 그저 함께하시며 이끄실 때가 더 많습니다. 우리는 삶의 궤적을 돌아보며 우리와 동역해 주신 주님께 감사해야 합니다.

사울은 왕위에 오른 후 많은 전쟁에서 승리를 거두었습니다. 그리고 힘이 센 사람, 용감한 사람들을 적극적으로 모았습니다(47〜52절). 물론 인재를 등용하는 것은 지도자로서 마땅한 일입니다. 하지만 하나님보다 사람을 더 의지하는 것이라면 문제가 됩니다. 우리에게 이루어진 성취가 하나님이 이끄신 결과임을 날마다 고백하시길 바랍니다.

사울은 세상의 기준으로 볼 때 유능한 지도자로 평가받을 수 있습니다. 하지만 하나님은 유능한 왕을 원하신 것이 아니라 하나님과 소통하는, 하나님의 마음에 합한 왕을 원하셨습니다. 진정 하나님의 침묵에도 민감하며, 자신의 뜻보다 하나님의 뜻을 구하고, 그 뜻에 자신을 맞추어 가는 우리 모두가 되길 간절히 기도합니다.

0 views

Recent Posts

See All

16 그가 다윗을 인도하여 내려가니 그들이 온 땅에 편만하여 블레셋 사람들의 땅과 유다 땅에서 크게 약탈하였음으로 말미암아 먹고 마시며 춤추는지라 17 다윗이 새벽부터 이튿날 저물 때까지 그들을 치매 낙타를 타고 도망한 소년 사백 명 외에는 피한 사람이 없었더라 18 다윗이 아말렉 사람들이 빼앗아 갔던 모든 것을 도로 찾고 그의 두 아내를 구원하였고 19

1 다윗과 그의 사람들이 사흘 만에 시글락에 이른 때에 아말렉 사람들이 이미 네겝과 시글락을 침노하였는데 그들이 시글락을 쳐서 불사르고 2 거기에 있는 젊거나 늙은 여인들은 한 사람도 죽이지 아니하고 다 사로잡아 끌고 자기 길을 갔더라 3 다윗과 그의 사람들이 성읍에 이르러 본즉 성읍이 불탔고 자기들의 아내와 자녀들이 사로잡혔는지라 4 다윗과 그와 함께 한

1 블레셋 사람들은 그들의 모든 군대를 아벡에 모았고 이스라엘 사람들은 이스르엘에 있는 샘 곁에 진 쳤더라 2 블레셋 사람들의 수령들은 수백 명씩 수천 명씩 인솔하여 나아가고 다윗과 그의 사람들은 아기스와 함께 그 뒤에서 나아가더니 3 블레셋 사람들의 방백들이 이르되 이 히브리 사람들이 무엇을 하려느냐 하니 아기스가 블레셋 사람들의 방백들에게 이르되 이는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