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 나라를 구하라_누가복음 12:22-34

22 또 제자들에게 이르시되 그러므로 내가 너희에게 이르노니 너희 목숨을 위하여 무엇을 먹을까 몸을 위하여 무엇을 입을까 염려하지 말라

23 목숨이 음식보다 중하고 몸이 의복보다 중하니라

24 까마귀를 생각하라 심지도 아니하고 거두지도 아니하며 골방도 없고 창고도 없으되 하나님이 기르시나니 너희는 새보다 얼마나 더 귀하냐

25 또 너희 중에 누가 염려함으로 그 키를 한 자라도 더할 수 있느냐

26 그런즉 가장 작은 일도 하지 못하면서 어찌 다른 일들을 염려하느냐

27 백합화를 생각하여 보라 실도 만들지 않고 짜지도 아니하느니라 그러나 내가 너희에게 말하노니 솔로몬의 모든 영광으로도 입은 것이 이 꽃 하나만큼 훌륭하지 못하였느니라

28 오늘 있다가 내일 아궁이에 던져지는 들풀도 하나님이 이렇게 입히시거든 하물며 너희일까보냐 믿음이 작은 자들아

29 너희는 무엇을 먹을까 무엇을 마실까 하여 구하지 말며 근심하지도 말라

30 이 모든 것은 세상 백성들이 구하는 것이라 너희 아버지께서는 이런 것이 너희에게 있어야 할 것을 아시느니라

31 다만 너희는 그의 나라를 구하라 그리하면 이런 것들을 너희에게 더하시리라

32 적은 무리여 무서워 말라 너희 아버지께서 그 나라를 너희에게 주시기를 기뻐하시느니라

33 너희 소유를 팔아 구제하여 낡아지지 아니하는 배낭을 만들라 곧 하늘에 둔 바 다함이 없는 보물이니 거기는 도둑도 가까이 하는 일이 없고 좀도 먹는 일이 없느니라

34 너희 보물 있는 곳에는 너희 마음도 있으리라

우리의 일상에는 염려가 끊이지 않습니다. 먹고사는 일은 물론이고 건강, 예기치 못한 사고, 불확실한 미래에 대해 우리는 늘 불안해하고 염려합니다. 앞에서 탐심을 버릴 것을 교훈하신 예수님은 이제 우리를 늘 힘들게 하는 이러한 염려에 대해 교훈하십니다.

근심하지 말라(22〜30절)

예수님은 많은 재물이 결코 우리에게 참된 생명을 주지 못한다는 사실을 강조하시고, 하나님께 대해 부요한 자가 되어야 한다고 교훈하셨습니다. 그런데 예수님을 따라 여러 지역을 순회하며 다녀야 했던 제자들은 안정적 수입원이 없었기 때문에 항상 의식주에 대한 염려와 불안에서 자유로울 수 없었을 것입니다. 이러한 제자들에게 예수님은 다른 피조물들을 돌보시는 하나님의 섭리를 말씀하십니다. 하나님은 까마귀를 기르시고, 들의 백합화, 아궁이에 던져질 들풀도 입히고 보살피십니다. 그러므로 먹고사는 문제를 염려할 필요가 없다는 것입니다.

또한 예수님은 우리의 걱정과 염려가 어떤 문제도 해결하지 못함을 말씀하십니다. 아무런 능력도 없는 자신을 의지하며 걱정하고 근심할 것이 아니라 만유의 주인 되시는 아버지 하나님을 신뢰함으로 살아가야 하는 것입니다.

믿음의 반대는 의심입니다. 하나님을 믿지 못하는 자는 하나님을 의심하게 됩니다. 하나님을 의심하는 자는 자연스럽게 염려하며 살게 됩니다. 예수님은 탐심과는 거리가 먼 제자들의 삶을 위로하십니다. 그들은 부요함을 누리지도 못합니다. 그저 하루하루 살아가는 문제로 힘겨워하고 있습니다. 그러한 제자들에게 예수님은 놀라운 위로의 말씀을 전해 주고 계십니다. 아버지 하나님이 우리에게 있어야 할 것들을 다 아신다고 말입니다. 그러므로 예수님의 제자 된 우리는 근심과 염려로 세상을 두려워하지 말아야 합니다.

그의 나라를 구하라(31~34절)

제자들에게 삶의 문제와 의식주에 대해 근심하지 말라고 말씀하신 예수님은 이제 그들이 무엇에 관심을 가져야 하는지 명령하고 계십니다. 그들이 관심을 가져야 하는 것은 바로 하나님의 나라입니다. 그러면 하나님이 다른 모든 문제를 책임져 주실 것입니다. 그들은 바로 하나님 나라를 위해 보내심을 받은 사람들이기 때문입니다. 하나님을 알지도 못하고,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지 못하는 사람들에게 예수님이 오셨고, 그분이 지금 제자들에게 그 사명을 위임하고 계시는 것입니다. 주님의 제자들은 이 사실을 기억하고 그들의 삶 속에서 날마다 하나님의 나라가 임하기를 구해야 합니다. 이 일을 감당해 나가는 과정에 그들은 두려워하거나 무서워할 필요가 전혀 없습니다. 왜냐하면 하나님의 나라가 이 땅 가운데 임하는 것이 바로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뜻이기 때문입니다. 예수님은 제자들에게 이제 자신이 먹을 것과 입을 것을 위해 움켜쥐지 말고 하나님 나라를 위해 다른 이들을 섬기는 데 힘쓰라고 명하십니다. 그렇게 하는 것이 곧 하나님의 나라를 전하는 이의 마땅한 모습이고, 우리의 재물을 그렇게 사용하는 것이 우리의 마음이 하나님의 나라에 있음을 드러내는 일입니다.

예수님은 제자들에게 하나님의 나라를 구하며 살기를 바라십니다. 하나님의 나라를 구하면 하나님이 우리에게 필요한 모든 것을 책임지실 것임을 약속하십니다. 그런데 이는 더 잘살게 될 것을 가르치는 말씀이 아닙니다. 우리가 불안과 걱정 때문에 움켜쥔 것들을 나누고 섬기는 일에 쓰라는 말씀입니다. 이 세상에서의 삶은 하나님이 책임져 주실 것이기에 우리는 하나님 나라에 보물을 쌓는 자가 되어야 한다는 것입니다. 이 세상이 전부인 듯 착각하지 말고, 영원한 하나님 나라를 위해 살아가는 성도가 되어야 합니다.

0 views

Recent Posts

See All

14 그런즉 내 사랑하는 자들아 우상 숭배하는 일을 피하라 15 나는 지혜 있는 자들에게 말함과 같이 하노니 너희는 내가 이르는 말을 스스로 판단하라 16 우리가 축복하는 바 축복의 잔은 그리스도의 피에 참여함이 아니며 우리가 떼는 떡은 그리스도의 몸에 참여함이 아니냐 17 떡이 하나요 많은 우리가 한 몸이니 이는 우리가 다 한 떡에 참여함이라 18 육신을

1 형제들아 나는 너희가 알지 못하기를 원하지 아니하노니 우리 조상들이 다 구름 아래에 있고 바다 가운데로 지나며 2 모세에게 속하여 다 구름과 바다에서 세례를 받고 3 다 같은 신령한 음식을 먹으며 4 다 같은 신령한 음료를 마셨으니 이는 그들을 따르는 신령한 반석으로부터 마셨으매 그 반석은 곧 그리스도시라 5 그러나 그들의 다수를 하나님이 기뻐하지 아니

19 내가 모든 사람에게서 자유로우나 스스로 모든 사람에게 종이 된 것은 더 많은 사람을 얻고자 함이라 20 유대인들에게 내가 유대인과 같이 된 것은 유대인들을 얻고자 함이요 율법 아래에 있는 자들에게는 내가 율법 아래에 있지 아니하나 율법 아래에 있는 자 같이 된 것은 율법 아래에 있는 자들을 얻고자 함이요 21 율법 없는 자에게는 내가 하나님께는 율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