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 나라에 합당한 자_누가복음 13:22-35

22 예수께서 각 성 각 마을로 다니사 가르치시며 예루살렘으로 여행하시더니

23 어떤 사람이 여짜오되 주여 구원을 받는 자가 적으니이까 그들에게 이르시되

24 좁은 문으로 들어가기를 힘쓰라 내가 너희에게 이르노니 들어가기를 구하여도 못하는 자가 많으리라

25 집 주인이 일어나 문을 한 번 닫은 후에 너희가 밖에 서서 문을 두드리며 주여 열어 주소서 하면 그가 대답하여 이르되 나는 너희가 어디에서 온 자인지 알지 못하노라 하리니

26 그 때에 너희가 말하되 우리는 주 앞에서 먹고 마셨으며 주는 또한 우리를 길거리에서 가르치셨나이다 하나

27 그가 너희에게 말하여 이르되 나는 너희가 어디에서 왔는지 알지 못하노라 행악하는 모든 자들아 나를 떠나 가라 하리라

28 너희가 아브라함과 이삭과 야곱과 모든 선지자는 하나님 나라에 있고 오직 너희는 밖에 쫓겨난 것을 볼 때에 거기서 슬피 울며 이를 갈리라

29 사람들이 동서남북으로부터 와서 하나님의 나라 잔치에 참여하리니

30 보라 나중 된 자로서 먼저 될 자도 있고 먼저 된 자로서 나중 될 자도 있느니라 하시더라

31 곧 그 때에 어떤 바리새인들이 나아와서 이르되 나가서 여기를 떠나소서 헤롯이 당신을 죽이고자 하나이다

32 이르시되 너희는 가서 저 여우에게 이르되 오늘과 내일은 내가 귀신을 쫓아내며 병을 고치다가 제삼일에는 완전하여지리라 하라

33 그러나 오늘과 내일과 모레는 내가 갈 길을 가야 하리니 선지자가 예루살렘 밖에서는 죽는 법이 없느니라

34 예루살렘아 예루살렘아 선지자들을 죽이고 네게 파송된 자들을 돌로 치는 자여 암탉이 제 새끼를 날개 아래에 모음 같이 내가 너희의 자녀를 모으려 한 일이 몇 번이냐 그러나 너희가 원하지 아니하였도다

35 보라 너희 집이 황폐하여 버린 바 되리라 내가 너희에게 이르노니 너희가 주의 이름으로 오시는 이를 찬송하리로다 할 때까지는 나를 보지 못하리라 하시니라

누가는 예수님의 말씀을 전하며 하나님의 나라에 들어가기에 합당한 믿음이란 어떤 것인가를 보여 주고 있습니다. 그 믿음은 분명 입으로만 ‘'믿습니다’를 되뇌는 것과는 상관이 없습니다. 구원받기에 합당한 믿음이란 곧 “회개에 합당한 열매를 맺는”(3:8) 것이었습니다.

좁은 문으로 들어가는 자(22~30절)

누가는 이 일이 예수님이 예루살렘으로 가시는 길에 일어났음을 재확인함으로써 이 가르침이 예수님을 따르는 자들, 곧 제자들에게 주어진 말씀임을 알립니다(22절). 어떤 사람이 구원받는 사람의 수가 적으냐는 질문을 하는데, 아마도 그가 보기에는 구원을 받는 사람이 그리 많을 것 같지 않았던 모양입니다(23절). 예수님은 그 수가 많다, 적다는 대답은 하지 않으시고 다만 그곳으로 들어가는 문이 좁다고 가르치십니다(24절). 얼마나 많은 사람이 그 안으로 들어갈 수 있을지는 알 수 없으나, 아무나 쉽게 들어갈 수는 없다는 말씀입니다. 예수님은 함께 먹고 마시며 길에서 가르침을 받았다는 이유로, 즉 제자들의 무리 속에 끼어 있었다는 이유로 하나님 나라에 들어가는 것은 아니라고 가르치십니다(25〜26절). 이는 예배에 참석하고 성경공부도 했다는 이유로 구원받을 수는 없다는 뜻입니다. 분명 들어가지 못한 사람들은 예수님을 배척하지 않았으며, 예수님을 주님이라 부르고 있지만, 주님은 그들을 ‘행악하는 모든 자들’이라고 부르시며 그들이 어디에서 왔는지 모른다고 말씀하십니다(27절). 이 말씀에 의하면 아무리 교회 생활을 열심히 한다 해도 일상 가운데 악한 일을 하는 자들이 구원받을 수 없음을 알 수 있습니다. 우리는 교회 명부에 내 이름이 있다는 이유로 구원받는 것이 아니라, 주님을 따르기 위해 세상 사람들은 선택하지 않는 길을 걸어갈 때에야 그 나라에 들어갈 수 있음을 마음 깊이 새겨야 합니다.

그들이 버림받은 이유(31~35절)

누가는 이 이야기를 통해 유대인들이 좁은 문을 선택하지 않았고, 그로 인해 버림받았음을 보여 주고 있습니다. 분봉 왕 헤롯이 예수님을 죽이려 한다는 사실을 어떤 바리새인들이 예수님께 알렸습니다(31절). 그런데 어떻게 그 바리새인들은 그 사실을 알 수 있었을까요? 바리새인, 사두개인 등 유대인의 지도층에 속한 사람들은 헤롯과 같은 정치적 권세를 가진 사람들과 연줄이 닿아있었습니다. 그들은 다른 일반인들 앞에서는 철저히 경건한 척, 고고한 척을 하고 있었지만 실제로는 정치적으로 헤롯과 내통하며 이익을 얻고 있었던 것입니다. 이에 예수님은 “너희는 가서 저 여우에게 일러라”고 하십니다(32a절). 즉 바리새인들이 헤롯과 연이 닿아있음을 아시고, 그 앞잡이 노릇이나 잘하라고 하신 것입니다. 예수님은 그를 두려워하지 않고 귀신을 내쫓고 병을 고치는 사역을 계속하시며 예루살렘으로 가실 것입니다(32b〜33절). 예수님은 당신이 예루살렘에서 대제사장과 총독 빌라도에 의해 죽으실 것을 이미 알고 계셨습니다. 이어서 예수님은 아직 예루살렘에 도착하시기 전이지만, 예루살렘이 하나님께 버림받을 것을 말씀하시며 탄식하십니다(34〜35절). 하나님은 이전부터 예루살렘, 곧 유대인들을 구원하시기 위해 부르셨지만 그들은 끝까지 하나님께 돌아 오지 않았습니다. 결국 하나님 나라의 영광은 유대인 공동체가 아니라 이방인으로 구성된 교회를 통해 나타났습니다.

누구든지 예수님을 믿으면 구원을 얻습니다. 그저 “믿습니까?”라는 질문에 “예!”라고 대답하기만 하면 구원을 얻는 것이 아닙니다. 영원한 하나님 나라를 믿는 사람이라면 당연히 이 세상의 것에 붙잡히지 않을 것입니다. 이것이 바로 좁은 문으로 들어가는 삶입니다. 좁은 문으로 들어가기 위해 ‘힘쓰는’ 사람만이 하나님 나라에 합당합니다.

0 views

Recent Posts

See All

25 처녀에 대하여는 내가 주께 받은 계명이 없으되 주의 자비하심을 받아서 충성스러운 자가 된 내가 의견을 말하노니 26 내 생각에는 이것이 좋으니 곧 임박한 환난으로 말미암아 사람이 그냥 지내는 것이 좋으니라 27 네가 아내에게 매였느냐 놓이기를 구하지 말며 아내에게서 놓였느냐 아내를 구하지 말라 28 그러나 장가 가도 죄 짓는 것이 아니요 처녀가 시집

17 오직 주께서 각 사람에게 나눠 주신 대로 하나님이 각 사람을 부르신 그대로 행하라 내가 모든 교회에서 이와 같이 명하노라 18 할례자로서 부르심을 받은 자가 있느냐 무할례자가 되지 말며 무할례자로 부르심을 받은 자가 있느냐 할례를 받지 말라 19 할례 받는 것도 아무 것도 아니요 할례 받지 아니하는 것도 아무 것도 아니로되 오직 하나님의 계명을 지킬

1 너희가 쓴 문제에 대하여 말하면 남자가 여자를 가까이 아니함이 좋으나 2 음행을 피하기 위하여 남자마다 자기 아내를 두고 여자마다 자기 남편을 두라 3 남편은 그 아내에 대한 의무를 다하고 아내도 그 남편에게 그렇게 할지라 4 아내는 자기 몸을 주장하지 못하고 오직 그 남편이 하며 남편도 그와 같이 자기 몸을 주장하지 못하고 오직 그 아내가 하나니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