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 앞에서 절망을 느끼다_욥기 9:1-10

1 욥이 대답하여 이르되

2 진실로 내가 이 일이 그런 줄을 알거니와 인생이 어찌 하나님 앞에 의로우랴

3 사람이 하나님께 변론하기를 좋아할지라도 천 마디에 한 마디도 대답하지 못하리라

4 그는 마음이 지혜로우시고 힘이 강하시니 그를 거슬러 스스로 완악하게 행하고도 형통할 자가 누구이랴

5 그가 진노하심으로 산을 무너뜨리시며 옮기실지라도 산이 깨닫지 못하며

6 그가 땅을 그 자리에서 움직이시니 그 기둥들이 흔들리도다

7 그가 해를 명령하여 뜨지 못하게 하시며 별들을 가두시도다

8 그가 홀로 하늘을 펴시며 바다 물결을 밟으시며

9 북두성과 삼성과 묘성과 남방의 밀실을 만드셨으며

10 측량할 수 없는 큰 일을, 셀 수 없는 기이한 일을 행하시느니라

오늘 본문에서 욥은 자기의 상황을 빗대어 억울한 일을 당했음에도 불구하고 법정에 나가 그것에 대해 호소할 수 없는 상황과도 같다고 토로하고 있습니다. 여기서 우리는 욥이 하나님에 대한 바른 지식을 갖고 있다는 사실에 주목할 필요가 있습니다. 그러나 문제는 그 지식이 욥을 더 큰 절망으로 몰아가고 있다는 데 있습니다.

인생이 어찌 하나님 앞에 의로우랴(1-3절)

빌닷의 말을 들은 욥은 그의 말에 일견 동의한다는 표시를 하고 있습니다(2a절). 하지만 이를 곧이곧대로 받아들이고 인정했기 때문에 이렇게 표현한 것이 아닙니다. 욥은 사람이 하나님 앞에서 의로울 수 없다고 말하는데(2b절), 이는 자기가 죄인이라고 인정한다는 뜻이라기보다는 ‘법정에서 의인으로 인정받을 수 없다’라는 뜻이라고 보는 것이 자연스럽습니다. 마치 가난하여 교육받지 못한 사람이 억울한 일을 당했을 경우, 그가 법정에 나가 다툼을 벌이더라도 상대방이 법에 대한 해박한 지식을 가졌거나 유능한 변호사를 고용했다면 재판에서 이길 수 없는 것과 같다는 의미입니다. 즉 하나님의 능력에 대한 찬양이라기보다 자신이 아무리 억울해도 하나님과 법정에서 논쟁을 벌인다면 어떻게 자신이 하나님의 지혜와 능력을 이길 수 있겠느냐는 탄식입니다(3절). 결국 빌닷의 ‘하나님은 정의로우시다’라는 선포는 욥에게는 하나님은 재판에서 지지 않으신다’라는 의미일 뿐이라는 것입니다. 욥은 하나님의 정의로우심이 자신에게 오히려 절망으로 다가오는 역설을 경험하고 있습니다. 욥의 탄식은 우리가 현실 신앙생활에서 가끔 경험할 수 있는 것입니다. 하나님은 살아 계시고 나를 도와주시고 나의 억울함을 풀어 주신다고 믿고 있지만, 그럼에도 내 눈앞에서는 전혀 다른 현실이 펼쳐질 때가 있습니다. 욥기는 우리에게 이런 현실에 대한 공감을 불러일으키고 있습니다.

찬양이 탄식으로 바뀔 때(4-10절)

욥의 말은 마치 왕이나 귀족과 같이 강력한 힘을 가진 높은 사람에게 억울한 일을 당한 평범하고 힘없는 사람의 탄식처럼 들립니다. 욥은 아무리 생각해 봐도 자기는 이런 재앙을 당할 만한 죄를 지은 적이 없습니다. 하지만 이에 대한 억울함을 주장하며 하나님과 다투어 봐야 이길 수도 없습니다. 하나님은 누구보다 지혜로우시니 논리로 이길 수도 없고, 또 누구보다 강하시니 힘으로 누를 수도 없습니다. 그러니 그 누구도 하나님과 법정 싸움을 벌여 자기가 의롭다는 판단을 얻을 수 없다는 것입니다(4절). 이후에 이어지는 말들은 아주 아이러니합니다. 이는 하나님을 찬양할 때 쓰일 만한 표현들입니다(5-10절). 욥은 산을 의인화하여 하나님은 산이 미처 깨달을새 없이 순식간에 산을 무너뜨리고 옮길 능력을 가지셨다고 말합니다(6절). 하나님은 땅을 움직일 수 있으실 뿐 아니라(6절), 하늘의 일월성신도 모두 만드셨고 그것들을 운행하고 계십니다(7-9절). 게다가 사람의 눈으로 볼 수 없고, 가늠해 볼 수도 없는 모든 기이한 일을 행하기에(10절) 어떤 방법으로도 하나님을 이기거나 설득하여 마음을 바꾸시게 하기는 불가능합니다. 평소에 욥은 이런 표현으로 하나님을 찬양해 왔을 것입니다. 그런데 그 하나님이 자기의 대적이 되시자 찬양의 내용은 오히려 욥에게 크나큰 절망으로 다가옵니다.

욥기가 대부분 그렇지만, 오늘 본문에서는 가슴에 돌 하나를 올려놓은 듯한 무거움이 느껴집니다. 이것이야말로 심령의 깊은 곳으로부터 나오는 절망이 아닐까 싶습니다. 하지만 우리는 욥기의 결말을 알고 있습니다. 우리 가슴속에서 욥이 경험한 것과 같은 무거운 탄식이 나올 때에라도, 욥은 하나님을 여전히 떠나지 않았음을 기억하면서, 주위의 아파하는 사람들과 공감하고 격려하는 삶을 살아야 합니다.

0 views

Recent Posts

See All

1 내가 자유인이 아니냐 사도가 아니냐 예수 우리 주를 보지 못하였느냐 주 안에서 행한 나의 일이 너희가 아니냐 2 다른 사람들에게는 내가 사도가 아닐지라도 너희에게는 사도이니 나의 사도 됨을 주 안에서 인친 것이 너희라 3 나를 비판하는 자들에게 변명할 것이 이것이니 4 우리가 먹고 마실 권리가 없겠느냐 5 우리가 다른 사도들과 주의 형제들과 게바와 같이

1 우상의 제물에 대하여는 우리가 다 지식이 있는 줄을 아나 지식은 교만하게 하며 사랑은 덕을 세우나니 2 만일 누구든지 무엇을 아는 줄로 생각하면 아직도 마땅히 알 것을 알지 못하는 것이요 3 또 누구든지 하나님을 사랑하면 그 사람은 하나님도 알아 주시느니라 4 그러므로 우상의 제물을 먹는 일에 대하여는 우리가 우상은 세상에 아무 것도 아니며 또한 하나님

25 처녀에 대하여는 내가 주께 받은 계명이 없으되 주의 자비하심을 받아서 충성스러운 자가 된 내가 의견을 말하노니 26 내 생각에는 이것이 좋으니 곧 임박한 환난으로 말미암아 사람이 그냥 지내는 것이 좋으니라 27 네가 아내에게 매였느냐 놓이기를 구하지 말며 아내에게서 놓였느냐 아내를 구하지 말라 28 그러나 장가 가도 죄 짓는 것이 아니요 처녀가 시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