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 됨을 힘써 지켜라_로마서 14:1-12

1.믿음이 연약한 자를 너희가 받되 그의 의견을 비판하지 말라

2.어떤 사람은 모든 것을 먹을 만한 믿음이 있고 믿음이 연약한 자는 채소만 먹느니라

3.먹는 자는 먹지 않는 자를 업신여기지 말고 먹지 않는 자는 먹는 자를 비판하지 말라 이는 하나님이 그를 받으셨음이라

4.남의 하인을 비판하는 너는 누구냐 그가 서 있는 것이나 넘어지는 것이 자기 주인에게 있으매 그가 세움을 받으리니 이는 그를 세우시는 권능이 주께 있음이라

5.어떤 사람은 이 날을 저 날보다 낫게 여기고 어떤 사람은 모든 날을 같게 여기나니 각각 자기 마음으로 확정할지니라

6.날을 중히 여기는 자도 주를 위하여 중히 여기고 먹는 자도 주를 위하여 먹으니 이는 하나님께 감사함이요 먹지 않는 자도 주를 위하여 먹지 아니하며 하나님께 감사하느니라

7.우리 중에 누구든지 자기를 위하여 사는 자가 없고 자기를 위하여 죽는 자도 없도다

8.우리가 살아도 주를 위하여 살고 죽어도 주를 위하여 죽나니 그러므로 사나 죽으나 우리가 주의 것이로다

9.이를 위하여 그리스도께서 죽었다가 다시 살아나셨으니 곧 죽은 자와 산 자의 주가 되려 하심이라

10.네가 어찌하여 네 형제를 비판하느냐 어찌하여 네 형제를 업신여기느냐 우리가 다 하나님의 심판대 앞에 서리라

11.기록되었으되 주께서 이르시되 내가 살았노니 모든 무릎이 내게 꿇을 것이요 모든 혀가 하나님께 자백하리라 하였느니라

12.이러므로 우리 각 사람이 자기 일을 하나님께 직고하리라

바울은 지금까지 새 이스라엘로 세워진 교회가 어떤 원칙을 가지고 세상에서 살아가야 하는가를 가르쳐 왔습니다. 이제는 교회가 내부적으로 가장 마음 써야 할 것이 무엇인지 가르치기 시작합니다. 초대교회는 유대인과 이방인이라는 이질적 문화를 가진 사람들이 공동체를 이루고 있었기에, 교회의 하나 됨을 지키는 것이 그 무엇보다 중요했습니다.

1. 서로 판단하지 말라.

초대교회에서 유대인과 헬라인의 연합을 가로막는 가장 큰 장벽은 바로 음식 문제였습니다. 유대인이 예수님을 믿고 그리스도인이 되었다고 해도 이방인들과 한자리에 앉아 돼지고기 같은 부정한 음식을 먹기는 힘들었습니다. 그런데 함께 음식을 나누지 못하면 서로 교제하기 힘든 것이 사실입니다. 이 문제 앞에서 바울은 헬라인, 또는 유대인이라는 단어를 쓰지 않고 “믿음이 연약한 자를 받으라”고 하면서 서로 용납하라고 가르칩니다. 유대인이 보기에는 율법을 따르지 않는 헬라인들이, 헬라인이 보기에는 율법에 얽매여 자유가 없는 유대인이 ‘믿음이 연약한 자’로 보였을 것입니다. 그렇기에 바울은 상대방을 업신여기거나 판단하지 말라고 명합니다. 하나님이 주인이시고 우리는 하인인데, 하인이 주인의 역할을 가로채고 다른 하인들에게 자신의 기준을 강요하면 불화가 일어납니다. 바울은 절기를 지키는 문제 역시 마찬가지라고 하며, 교회는 더 이상 유대인 공동체가 아니기 때문에 서로의 다름을 용납하고 공동체성을 지키는 데 최선을 다하라고 강조합니다. 성도는 서로를 받아들여야 합니다. 다른 이를 판단하려고 할 때 하나님이 그를 사랑하신다는 사실을 기억해야 합니다.

2. 성도의 정체성

바울은 이제 서로 판단해서는 안 되는 중요한 이유를 제시합니다. 우리가 그리스도인이 된 것은 어떤 음식을 먹는지, 어떤 혈통을 타고났는지, 어떤 날을 절기로 지키는지 등으로 결정되는 것이 아닙니다. 교회 안에서 유대인과 이방인이, 부자와 가난한 자가, 남자와 여자가 서로 판단하는 것은 그리스도인이 어떤 존재인지 모르기 때문에 일어나는 잘못입니다. 그리스도인은 모두 예수님의 소유입니다. 유대인이든 이방인이든 모두 예수님을 위해 살고, 예수님을 위해 죽는 자들입니다. 상대방을 판단하고 비난하는 것은 그 사람의 주인이신 주님을 판단하는 행위가 됩니다. 만약 내가 어떤 성도를 비난하면 그를 위해 십자가에서 돌아가신 예수님을 비난하는 셈이 됩니다. 사람을 심판하시는 분은 오직 주님 한 분임을 고백하면서도 형제를 판단하는 사람은 예수님의 자리를 넘보는 죄를 범하는 것이나 다름이 없습니다. 물론 성도가 죄를 범하더라도 징계할 수 없다는 뜻이 아닙니다. 다만 나와 신앙의 스타일이 다르고, 취향이 다르고, 문화가 다르다는 이유로 함부로 판단해선 안 된다는 것입니다. 바울은 이사야서 말씀을 인용하면서 우리 모두 주님 앞에 무릎을 꿇고 우리 문제를 직접 고하게 될 것이라고 말합니다(사 45:23). 이는 주님과 더 가까운 사람을 통해야만 주님께 나아갈 수 있는 것이 아니라는 말입니다. 바울은 이렇게 모두가 다르지만, 주님 앞에서 평등함을 강조함으로써 위계질서에 의해서가 아니라 사랑과 배려로 하나가 되어야 함을 가르칩니다.

그리스도인이라면 당연히 서로를 사랑할 것 같은데, 교회 안에도 갈등이 참 많이 발생합니다. 대부분의 갈등이 본질이 아닌 사소한 문제로 일어난다는 것이 안타까운 현실입니다. 우리는 교회 안에 나와 전혀 다른 사람들이 많다는 사실을 인정하고, 늘 서로를 배려하고 존중함으로써 하나가 되기 위해 최선을 다해야 합니다.

2 views

Recent Posts

See All

이스라엘에서 자란 악_사사기 20:1-16

1 이에 모든 이스라엘 자손이 단에서부터 브엘세바까지와 길르앗 땅에서 나와서 그 회중이 일제히 미스바에서 여호와 앞에 모였으니 2 온 백성의 어른 곧 이스라엘 모든 지파의 어른들은 하나님 백성의 총회에 섰고 칼을 빼는 보병은 사십만 명이었으며 3 이스라엘 자손이 미스바에 올라간 것을 베냐민 자손이 들었더라 이스라엘 자손이 이르되 이 악한 일이 어떻게 일어났

전례를 찾을 수 없는 타락의 참상_사사기 19:16-30

16.저녁 때에 한 노인이 밭에서 일하다가 돌아오니 그 사람은 본래 에브라임 산지 사람으로서 기브아에 거류하는 자요 그 곳 사람들은 베냐민 자손이더라 17.노인이 눈을 들어 성읍 넓은 거리에 나그네가 있는 것을 본지라 노인이 묻되 그대는 어디로 가며 어디서 왔느냐 하니 18.그가 그에게 이르되 우리는 유다 베들레헴에서 에브라임 산지 구석으로 가나이다 나는

최악의 타락으로 들어가는 여정_사사기 19:1-15

1.이스라엘에 왕이 없을 그 때에 에브라임 산지 구석에 거류하는 어떤 레위 사람이 유다 베들레헴에서 첩을 맞이하였더니 2.그 첩이 행음하고 남편을 떠나 유다 베들레헴 그의 아버지의 집에 돌아가서 거기서 넉 달 동안을 지내매 3.그의 남편이 그 여자에게 다정하게 말하고 그를 데려오고자 하여 하인 한 사람과 나귀 두 마리를 데리고 그에게로 가매 여자가 그를 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