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행복을 위한 길_전도서 6:1-12

1 내가 해 아래에서 한 가지 불행한 일이 있는 것을 보았나니 이는 사람의 마음을 무겁게 하는 것이라

2 어떤 사람은 그의 영혼이 바라는 모든 소원에 부족함이 없어 재물과 부요와 존귀를 하나님께 받았으나 하나님께서 그가 그것을 누리도록 허락하지 아니하셨으므로 다른 사람이 누리나니 이것도 헛되어 악한 병이로다

3 사람이 비록 백 명의 자녀를 낳고 또 장수하여 사는 날이 많을지라도 그의 영혼은 그러한 행복으로 만족하지 못하고 또 그가 안장되지 못하면 나는 이르기를 낙태된 자가 그보다는 낫다 하나니

4 낙태된 자는 헛되이 왔다가 어두운 중에 가매 그의 이름이 어둠에 덮이니

5 햇빛도 보지 못하고 또 그것을 알지도 못하나 이가 그보다 더 평안함이라

6 그가 비록 천 년의 갑절을 산다 할지라도 행복을 보지 못하면 마침내 다 한 곳으로 돌아가는 것뿐이 아니냐

7 사람의 수고는 다 자기의 입을 위함이나 그 식욕은 채울 수 없느니라

8 지혜자가 우매자보다 나은 것이 무엇이냐 살아 있는 자들 앞에서 행할 줄을 아는 가난한 자에게는 무슨 유익이 있는가

9 눈으로 보는 것이 마음으로 공상하는 것보다 나으나 이것도 헛되어 바람을 잡는 것이로다

10 이미 있는 것은 무엇이든지 오래 전부터 그의 이름이 이미 불린 바 되었으며 사람이 무엇인지도 이미 안 바 되었나니 자기보다 강한 자와는 능히 다툴 수 없느니라

11 헛된 것을 더하게 하는 많은 일들이 있나니 그것들이 사람에게 무슨 유익이 있으랴

12 헛된 생명의 모든 날을 그림자 같이 보내는 일평생에 사람에게 무엇이 낙인지를 누가 알며 그 후에 해 아래에서 무슨 일이 있을 것을 누가 능히 그에게 고하리요

모든 사람은 행복하기를 원합니다. 행복하기 위해 노력하는 것은 사람에게 주어진 영원한 숙제입니다. 그래서 저마다의 방법으로 행복하기 위해 열심히 살아갑니다. 하지만 불행히도 행복하고자 노력하면 노력할수록 행복과는 멀어지는 것을 경험합니다. 우리는 어떻게 행복할 수 있을까요?

전도자는 사람이 행복에서 멀어질 수밖에 없는 이유와 진정 행복할 수 있는 길에 대해 소개합니다. 전도자는 해 아래에서 일어나는 한 가지 불행한 삶을 말합니다. 그것은 재물과 부요와 존귀를 모두 가졌지만 정작 그것을 누리지 못하는 것입니다(1〜2절). 바라는 모든 것을 가졌을지라도 그것을 누리지 못하면 더 큰 허무가 될 수밖에 없습니다. 사람들은 재물과 부요와 존귀를 자신의 노력과 힘으로 얻는다고 생각하지만 정작 누려야 할 때 하나님이 그것들을 다시 거두시거나 생명을 거두어 가신다면 이는 헛되고 불행할 수밖에 없습니다. 그러니 자기 것이라 여기며 자기만을 위해 모으고 쌓는 것이 얼마나 어리석은지를 깨닫고, 하나님이 우리에게 허락하신 것에 감사하는 마음으로 누려야 합니다.

전도자는 장수와 행복에 관해 말하며 아무리 많은 자손을 거느리며 오랜 세월 살지라도 행복을 누리지 못하고 죽는다면, 차라리 낙태되어 햇빛을 보지 못한 자가 더 나을 것이라고 말합니다(3〜6절). 이처럼 오늘 주어진 것들에 대해 만족함이 없다면 아무리 많은 것을 누리고 오랫동안 살지라도 허무할 뿐입니다. 비록 오늘의 삶이 힘겨울지라도 소박한 행복을 누리며 살아가길 바랍니다.

전도자는 사람의 수고가 식욕조차 만족시키기에는 늘 턱없이 부족함을 말합니다(7〜9절). ‘식욕’이란 가장 기본적인 욕구와 욕망을 의미하는 것으로, 그것을 채우더라도 시간이 지나면 또다시 주림과 갈급함을 느낄 수밖에 없습니다. 도리어 그 욕구에 지나치게 집중하면 더욱 불행할 수밖에 없습니다. 우리는 해 아래 무엇으로도 욕구와 욕망을 채울 수 없을 줄 알고, 마음에서 욕심을 조금씩 덜어내고 비워 자족하는 삶을 연습하며 살아가야 합니다.

전도자는 모든 것에 이미 이름이 있고, 사람이 어떤 존재인지도 이미 알려졌다고 말합니다(10절). 이는 사람의 그 어떤 지혜와 깨달음도 창조주 하나님 앞에서 자랑할 수 없음을 의미합니다. 우리는 한 치 앞도 내다볼 수 없는 한계를 지닌 존재임을 깨달아야 합니다. 하나님 앞에서 그저 피조물임을 알고, 그 무엇을 계획하고 실행할지라도 하나님의 섭리와 통치 아래 있다는 사실을 기억해야 합니다.

전도자는 하나님의 섭리에 순복하지 않고 모든 날을 그림자처럼 보내는 인생은 ‘헛된 생명의 모든 날’이라 불릴 만큼 허무할 것이라고 말합니다. 또한 해 아래의 누구도 무엇이 참된 낙인지, 죽은 후 무슨 일이 있을지 도무지 알 수 없다고 말합니다(12절). 우리의 인생은 잠시 있다가 없어지는 안개, 빠르게 지나가는 화살 같습니다. 우리에게 주어진 세월을 아끼고 선용함으로 그림자처럼 희미한 인생이 아닌 실체로서 살아갈 수 있기를 바랍니다.

하나님은 ‘해 아래’ 만물을 지으시며 ‘보기에 좋았다’고 평가하셨습니다. 특히 사람을 지으신 날에는 ‘보기에 심히 좋았다’고 하셨습니다. 곧 하나님은 우리를 가장 좋은 모습, 행복한 모습으로 지으셨습니다. 창조주 하나님만을 경외함으로 처음 지음 받은 모습대로 행복을 누리는 복된 삶을 사시길 간절히 바랍니다.

1 view

Recent Posts

See All

1 베냐민 지파에 기스라 이름하는 유력한 사람이 있으니 그는 아비엘의 아들이요 스롤의 손자요 베고랏의 증손이요 아비아의 현손이며 베냐민 사람이더라 2 기스에게 아들이 있으니 그의 이름은 사울이요 준수한 소년이라 이스라엘 자손 중에 그보다 더 준수한 자가 없고 키는 모든 백성보다 어깨 위만큼 더 컸더라 3 사울의 아버지 기스가 암나귀들을 잃고 그의 아들 사울

10 사무엘이 왕을 요구하는 백성에게 여호와의 모든 말씀을 말하여 11 이르되 너희를 다스릴 왕의 제도는 이러하니라 그가 너희 아들들을 데려다가 그의 병거와 말을 어거하게 하리니 그들이 그 병거 앞에서 달릴 것이며 12 그가 또 너희의 아들들을 천부장과 오십부장을 삼을 것이며 자기 밭을 갈게 하고 자기 추수를 하게 할 것이며 자기 무기와 병거의 장비도 만들

1 사무엘이 늙으매 그의 아들들을 이스라엘 사사로 삼으니 2 장자의 이름은 요엘이요 차자의 이름은 아비야라 그들이 브엘세바에서 사사가 되니라 3 그의 아들들이 자기 아버지의 행위를 따르지 아니하고 이익을 따라 뇌물을 받고 판결을 굽게 하니라 4 이스라엘 모든 장로가 모여 라마에 있는 사무엘에게 나아가서 5 그에게 이르되 보소서 당신은 늙고 당신의 아들들은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