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려한 잔치로 시작되는 에스더서의 서막_에스더 1:1-12

1 이 일은 아하수에로 왕 때에 있었던 일이니 아하수에로는 인도로부터 구스까지 백이십칠 지방을 다스리는 왕이라

2 당시에 아하수에로 왕이 수산 궁에서 즉위하고

3 왕위에 있은 지 제삼년에 그의 모든 지방관과 신하들을 위하여 잔치를 베푸니 바사와 메대의 장수와 각 지방의 귀족과 지방관들이 다 왕 앞에 있는지라

4 왕이 여러 날 곧 백팔십 일 동안에 그의 영화로운 나라의 부함과 위엄의 혁혁함을 나타내니라

5 이 날이 지나매 왕이 또 도성 수산에 있는 귀천간의 백성을 위하여 왕궁 후원 뜰에서 칠 일 동안 잔치를 베풀새

6 백색, 녹색, 청색 휘장을 자색 가는 베 줄로 대리석 기둥 은고리에 매고 금과 은으로 만든 걸상을 화반석, 백석, 운모석, 흑석을 깐 땅에 진설하고

7 금 잔으로 마시게 하니 잔의 모양이 각기 다르고 왕이 풍부하였으므로 어주가 한이 없으며

8 마시는 것도 법도가 있어 사람으로 억지로 하지 않게 하니 이는 왕이 모든 궁내 관리에게 명령하여 각 사람이 마음대로 하게 함이더라

9 왕후 와스디도 아하수에로 왕궁에서 여인들을 위하여 잔치를 베푸니라

10 제칠일에 왕이 주흥이 일어나서 어전 내시 므후만과 비스다와 하르보나와 빅다와 아박다와 세달과 가르가스 일곱 사람을 명령하여

11 왕후 와스디를 청하여 왕후의 관을 정제하고 왕 앞으로 나아오게 하여 그의 아리따움을 뭇 백성과 지방관들에게 보이게 하라 하니 이는 왕후의 용모가 보기에 좋음이라

12 그러나 왕후 와스디는 내시가 전하는 왕명을 따르기를 싫어하니 왕이 진노하여 마음속이 불 붙는 듯하더라

에스더서에는 바사(페르시아)의 왕 아하수에로 때 일어난 극적인 사건이 기록되어 있습니다. 이 사건은 역사를 주관하시는 하나님이 당신의 백성을 인도하며 보호하고 계심을 보여 줍니다. 그런데 이 역사적 사건은 전혀 관련이 없어 보이는 하나의 이야기로부터 시작되고 있습니다.

부요함과 위엄을 자랑하는 왕(1~4절)

아하수에로 왕은 바사와 메대의 모든 장수와 지방관과 신하들을 위해 무려 180일 동안이나 잔치를 벌였습니다. 6개월이나 지속되는 잔치에 모든 장수와 지방관과 신하가 참석해 모두 함께 계속 잔치를 즐겼다고 보기는 어렵습니다. 아하수에로가 인도로부터 구스(에티오피아)까지 다스렸다는 기록을 고려하면(1절), 광대한 영토를 갖고 있었던 바사(페르시아)였기에 장수와 지방관과 신하들이 번갈아 가면서 잔치에 참여한 것으로 보입니다.

이렇게 성대한 잔치를 벌인 이유에 대해 어떤 역사가들은 곧 치를 그리스와의 전쟁을 준비하면서 단합도 다지고 전략도 논의하기 위한 것으로 보기도 합니다. 실제로 아하수에로는 이 잔치 후에 그리스와 전쟁을 치릅니다. 그는 큰 잔치를 벌여 나라의 위엄을 자랑하고, 바사가 매우 강한 나라라는 것을 과시하면서 정복하지 못할 나라가 없음을 강조했을 것입니다. 아하수에로 왕은 꽤 교만하고 난폭한 왕이었던 것 같습니다. 하나님은 이러한 왕을 통해서도 일하심을 보여 주십니다. 우리 눈에 보기에는 불합리하게 보이는 일들을 통해서도 하나님은 당신의 뜻을 이루십니다.

도에 지나친 잔치(5~9절)

6개월간의 잔치를 마친 후, 왕은 당시 머물고 있던 도성 수산의 백성을 위해서도 7일간 잔치를 벌입니다(5절). 이 잔치는 왕궁 후원에서 열렸는데, 매우 화려하고 사치스럽게 장식해 놓은 곳이었습니다(6〜7절). 당시 바사는 수많은 나라로부터 공물을 받았기에 왕실에 금은보화가 넘쳐났습니다. 금으로 만든 술잔 모양이 각기 달랐다고 묘사되는데(7절) 여러 나라에서 공물로 받은 것임을 짐작할 수 있습니다. 왕이 내리는 술도 한이 없었습니다(7절). 왕궁에서는 본래 흥청망청 술을 마실 수 없었지만, 이 잔치에서만큼은 마음대로 마실 수 있게 했습니다(8절). 이 잔치에 참석했던 사람들은 마음껏 취하고, 마음껏 즐겼을 것입니다.

모든 것에는 정도가 있고, 때로 절제가 필요합니다. 그런데 장식도 지나치게 화려했고, 마시고 즐기는 정도도 과했습니다. 풍성함을 마음껏 자랑하고 싶었을 테지만, 도에 지나친 것은 화가 될 수 있음을 알아야 합니다. 하나님은 이마저도 당신의 역사를 이뤄 가는 일에 사용하십니다.

왕후를 자랑하고자 한 아하수에로(10~12절)

잔치에 초대된 사람들뿐 아니라 왕도 거나하게 취했습니다. 그래서 잔치 마지막 날, 왕은 주흥이 일어나 왕후 와스디에게 잔치 자리에 나오라고 명령합니다(10절). 백성에게 아름다운 왕후를 자랑하기 위함이었습니다. 그러나 왕후는 거절했고, 이로 인해 잔치는 왕의 진노로 끝나고 맙니다(12절). 술에 취한 나머지 자기감정에 이끌린 결정과 판단은 바르지 못할 가능성이 큽니다. 자기감정과 자기과시는 일을 쉽게 그르치게 만듭니다.

화려함과 부요함, 풍요로움이 우리 삶을 더 좋게 만드는 것이 아닙니다. 물론 그러한 것들이 우리에게 기쁨을 줄 수 있겠지만, 그 기쁨은 순간에 불과합니다. 우리는 하나님의 진리 안에서 기쁨을 찾아야 합니다. 내 삶에서 자랑하고 싶은 것이 외적 화려함과 풍요로움이라면 잘못된 방향을 향하고 있는 것입니다. 주님께 우리의 시선을 두어야 합니다.

0 views

Recent Posts

See All

1 악을 행하는 자들 때문에 불평하지 말며 불의를 행하는 자들을 시기하지 말지어다 2 그들은 풀과 같이 속히 베임을 당할 것이며 푸른 채소 같이 쇠잔할 것임이로다 3 여호와를 의뢰하고 선을 행하라 땅에 머무는 동안 그의 성실을 먹을 거리로 삼을지어다 4 또 여호와를 기뻐하라 그가 네 마음의 소원을 네게 이루어 주시리로다 5 네 길을 여호와께 맡기라 그를 의

1 악인의 죄가 그의 마음속으로 이르기를 그의 눈에는 하나님을 두려워하는 빛이 없다 하니 2 그가 스스로 자랑하기를 자기의 죄악은 드러나지 아니하고 미워함을 받지도 아니하리라 함이로다 3 그의 입에서 나오는 말은 죄악과 속임이라 그는 지혜와 선행을 그쳤도다 4 그는 그의 침상에서 죄악을 꾀하며 스스로 악한 길에 서고 악을 거절하지 아니하는도다 5 여호와여

19 부당하게 나의 원수된 자가 나로 말미암아 기뻐하지 못하게 하시며 까닭 없이 나를 미워하는 자들이 서로 눈짓하지 못하게 하소서 20 무릇 그들은 화평을 말하지 아니하고 오히려 평안히 땅에 사는 자들을 거짓말로 모략하며 21 또 그들이 나를 향하여 입을 크게 벌리고 하하 우리가 목격하였다 하나이다 22 여호와여 주께서 이를 보셨사오니 잠잠하지 마옵소서 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