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해를 위한 수고_빌레몬서 1:15-25

15.아마 그가 잠시 떠나게 된 것은 너로 하여금 그를 영원히 두게 함이리니

16.이 후로는 종과 같이 대하지 아니하고 종 이상으로 곧 사랑 받는 형제로 둘 자라 내게 특별히 그러하거든 하물며 육신과 주 안에서 상관된 네게랴

17.그러므로 네가 나를 동역자로 알진대 그를 영접하기를 내게 하듯 하고

18.그가 만일 네게 불의를 하였거나 네게 빚진 것이 있으면 그것을 내 앞으로 계산하라

19.나 바울이 친필로 쓰노니 내가 갚으려니와 네가 이 외에 네 자신이 내게 빚진 것은 내가 말하지 아니하노라

20.오 형제여 나로 주 안에서 너로 말미암아 기쁨을 얻게 하고 내 마음이 그리스도 안에서 평안하게 하라

21.나는 네가 순종할 것을 확신하므로 네게 썼노니 네가 내가 말한 것보다 더 행할 줄을 아노라

22.오직 너는 나를 위하여 숙소를 마련하라 너희 기도로 내가 너희에게 나아갈 수 있기를 바라노라

23.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나와 함께 갇힌 자 에바브라와

24.또한 나의 동역자 마가, 아리스다고, 데마, 누가가 문안하느니라

25.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의 은혜가 너희 심령과 함께 있을지어다

우리는 다른 사람들과 관계를 맺고 살아갑니다. 때로는 그 관계에 문제가 생겨 갈등하며 다투는 경우가 있습니다. 그럴 때 화해가 필요합니다. ‘화해’(reconciliation)는 갈등으로 인해 서로 멀어지고 헤어진 당사자가 다시 만나 관계를 회복하는 것입니다. 빌레몬서는 진정한 화해를 보여 주는 서신입니다. 우리는 어떻게 화해할 수 있을까요?

바울은 오네시모가 빌레몬을 잠시 떠난 사건이 오히려 영원한 교제를 위한 일이 되었다고 말합니다(15절). 오네시모가 빌레몬에게 괴로움과 상심을 주었지만, 이제는 새사람이 되었기에 두 사람이 그리스도 안에서 영원히 교제할 수 있다는 의미입니다. 이것은 하나님의 섭리입니다. 빌레몬과 오네시모가 이별한 사건 배후에 하나님이 일하고 계셨습니다. 우리가 화해할 수 있는 근거는 하나님이 우리 삶에 역사하시기 때문입니다. 하나님은 인간의 죄와 어리석음을 지우고 거기에 선을 채우십니다(창 50:20).

바울은 오네시모를 종과 같이 대하지 말고 종 이상으로, 곧 사랑받는 형제로 여겨야 한다고 당부합니다. 또 오네시모가 빌레몬에게 특별한 존재라고 말합니다(16절). 바울은 빌레몬이 자신을 대하듯 오네시모를 대하길 권면합니다(17절). 이제 오네시모는 주인인 빌레몬의 소유가 아니라 주 안에서 형제 된 지체입니다. 죄수 바울, 주인 빌레몬, 종 오네시모는 각자 다른 사회적 신분을 갖고 있었지만, 그리스도 안에서 그들은 동등했습니다. 죄인이었던 그들은 구원의 은혜로 하나님 안에서 화해할 수 있습니다. 우리 역시 동일한 은혜를 통해 다른 이와 화해할 수 있습니다.

바울은 오네시모의 빚을 대신 갚아주겠다고 친필로 약속합니다(18-19절). 바울은 오네시모의 잘못을 바로잡기 위해 그의 빚을 떠맡았습니다. 그러면서 빌레몬이 자신에게 진 빚을 상기시켰습니다. 화해를 위해서는 기꺼이 죄에 대한 대가를 치러야 합니다. 예수님은 십자가 죽음으로 죄의 빚을 떠안으셨습니다. 우리 역시 화해를 위해 자신의 잘못을 깨닫고 용서를 빌며 책임을 감당해야 합니다. 이런 수고를 하지 않으면 진정한 화해를 기대할 수 없습니다.

바울은 빌레몬이 순종할 것을 확신하며 기쁨과 평안을 얻으리라 기대합니다(20-21절). 또 빌레몬이 기꺼이 오네시모를 다시 맞아들일 뿐 아니라 자신이 요청한 이상으로 그를 대하리라 확신합니다. 공동체 구성원이 하나님의 뜻에 순종하면 다른 이들에게 큰 기쁨과 활력을 줍니다. 순종하는 당사자에게도 기쁨과 평안이 가득할 것입니다.

이제 바울은 자신의 숙소를 부탁하며 동역자들에게 끝인사를 전합니다(22-25절). 바울은 그들을 방문할 것을 기대하며 빌레몬과 그의 교회 전체(동역자들)에게 축복을 전합니다. ‘은혜’로 편지를 시작했듯(3절) 하나님의 ‘은혜’를 계속 경험하기를 바라면서 편지를 끝맺고 있습니다(25절). 화해는 하나님의 은혜를 통해서만 가능합니다. 하나님이 은혜로 우리 삶을 이끌어 주시길 기도하십시오.

바울은 빌레몬에게 그의 종 오네시모와 화해하고 그를 형제로 받아들여 달라고 요청했습니다. ‘화해’는 관계를 다시 회복하는 일입니다. 예수님의 은혜는 우리를 하나님과 다른 사람들과 화해하게 하는 원천입니다. 혹시 사람들 사이에 장벽이 있다고 해도 주님은 그 장벽을 허물어 무너뜨리실 것입니다. 빌레몬과 오네시모가 사랑하는 형제 관계가 되었듯 그리스도의 은혜가 우리 안에 화해의 역사를 만들기를 기도합니다.

0 views

Recent Posts

See All

2 너희가 모든 일에 나를 기억하고 또 내가 너희에게 전하여 준 대로 그 전통을 너희가 지키므로 너희를 칭찬하노라 3 그러나 나는 너희가 알기를 원하노니 각 남자의 머리는 그리스도요 여자의 머리는 남자요 그리스도의 머리는 하나님이시라 4 무릇 남자로서 머리에 무엇을 쓰고 기도나 예언을 하는 자는 그 머리를 욕되게 하는 것이요 5 무릇 여자로서 머리에 쓴 것

23 모든 것이 가하나 모든 것이 유익한 것은 아니요 모든 것이 가하나 모든 것이 덕을 세우는 것은 아니니 24 누구든지 자기의 유익을 구하지 말고 남의 유익을 구하라 25 무릇 시장에서 파는 것은 양심을 위하여 묻지 말고 먹으라 26 이는 땅과 거기 충만한 것이 주의 것임이라 27 불신자 중 누가 너희를 청할 때에 너희가 가고자 하거든 너희 앞에 차려 놓

14 그런즉 내 사랑하는 자들아 우상 숭배하는 일을 피하라 15 나는 지혜 있는 자들에게 말함과 같이 하노니 너희는 내가 이르는 말을 스스로 판단하라 16 우리가 축복하는 바 축복의 잔은 그리스도의 피에 참여함이 아니며 우리가 떼는 떡은 그리스도의 몸에 참여함이 아니냐 17 떡이 하나요 많은 우리가 한 몸이니 이는 우리가 다 한 떡에 참여함이라 18 육신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