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난의 날에 누리는 태연함_시편 27:1-14

1 여호와는 나의 빛이요 나의 구원이시니 내가 누구를 두려워하리요 여호와는 내 생명의 능력이시니 내가 누구를 무서워하리요

2 악인들이 내 살을 먹으려고 내게로 왔으나 나의 대적들, 나의 원수들인 그들은 실족하여 넘어졌도다

3 군대가 나를 대적하여 진 칠지라도 내 마음이 두렵지 아니하며 전쟁이 일어나 나를 치려 할지라도 나는 여전히 태연하리로다

4 내가 여호와께 바라는 한 가지 일 그것을 구하리니 곧 내가 내 평생에 여호와의 집에 살면서 여호와의 아름다움을 바라보며 그의 성전에서 사모하는 그것이라

5 여호와께서 환난 날에 나를 그의 초막 속에 비밀히 지키시고 그의 장막 은밀한 곳에 나를 숨기시며 높은 바위 위에 두시리로다

6 이제 내 머리가 나를 둘러싼 내 원수 위에 들리리니 내가 그의 장막에서 즐거운 제사를 드리겠고 노래하며 여호와를 찬송하리로다

7 여호와여 내가 소리 내어 부르짖을 때에 들으시고 또한 나를 긍휼히 여기사 응답하소서

8 너희는 내 얼굴을 찾으라 하실 때에 내가 마음으로 주께 말하되 여호와여 내가 주의 얼굴을 찾으리이다 하였나이다

9 주의 얼굴을 내게서 숨기지 마시고 주의 종을 노하여 버리지 마소서 주는 나의 도움이 되셨나이다 나의 구원의 하나님이시여 나를 버리지 마시고 떠나지 마소서

10 내 부모는 나를 버렸으나 여호와는 나를 영접하시리이다

11 여호와여 주의 도를 내게 가르치시고 내 원수를 생각하셔서 평탄한 길로 나를 인도하소서

12 내 생명을 내 대적에게 맡기지 마소서 위증자와 악을 토하는 자가 일어나 나를 치려 함이니이다

13 내가 산 자들의 땅에서 여호와의 선하심을 보게 될 줄 확실히 믿었도다

14 너는 여호와를 기다릴지어다 강하고 담대하며 여호와를 기다릴지어다

대적이 공격해 오고 환난이 닥쳐오는 상황에서 우리는 평정심을 잃기 쉽습니다. 그러나 폭풍우가 몰아치고 천둥과 번개가 요란해도, 벽난로가 피워진 안락한 오두막에 거한다면 마음의 평안을 누릴 수 있습니다. 주님을 온전히 의지하는 자들도 이처럼 환난 속에서 평강을 누릴 수 있습니다.

달려드는 대적 앞에서(1~3, 12절)

시인은 지금 여러 모양으로 달려드는 대적들 앞에 놓여 있습니다. 악인, 원수, 군대 등으로 묘사된 대적들이 다윗을 잡아먹으려고 득달같이 달려들고 있는 상황입니다. 대적들은 시인 주변에 진을 치고 전쟁을 일으켜 그를 삼키려고 호시탐탐 노리고 있습니다. 다윗은 대적들로 인해 옴짝달싹할 수 없는 상황에 맞닥뜨렸습니다. 이러한 상황은 우리에게 절망을 가져다줍니다. 진실을 왜곡하고 거짓 증언을 하며 온갖 악한 모습을 드러내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공격해 오는 대적의 모습에 아연실색하게 됩니다(12절). 이럴 때 대부분의 사람들은 억울해하고 분노에 사로잡힐 것입니다. 그런데 다윗은 이런 상황에 전혀 걸맞지 않은 고백을 합니다. 자신은 여전히 태연하리라는 것입니다(3절). 다윗은 상황을 보기보다 빛이며 구원이신 하나님을 바라보았습니다. 우리가 무엇을 바라보느냐에 따라 마음의 상태가 달라지므로, 우리의 눈은 항상 하나님께 고정되어 있어야 합니다.

하나님과 함께라면(4~6절)

비바람이 몰아쳐도 견고한 집 안에 있다면 걱정이 없을 것입니다. 다윗이 대적들의 엄청난 공격을 받고 있음에도 태연할 수 있는 이유는 주님 안에 거하기 때문이었습니다. 이것을 알기에 다윗이 간절히 구한 한 가지는 하나님 안에 온전히 거하는 것이었습니다(4절). ‘여호와의 집’은 공간을 의미하는 표현만이 아닙니다. 5절의 ‘초막’, ‘장막’, ‘높은 바위’는 하나님의 보호를 상징합니다(5절). 우리는 언제, 어디서나 하나님 안에 거하며 그분만을 바라보고 의지해야 합니다. 하나님의 보호하심을 경험한 성도는 언제나 하나님과 함께하기를 소망합니다.

하나님을 찾고 기다리는 삶(7~11, 13~14절)

다윗은 하나님께 얼굴을 숨기지 말고 떠나가지 말아 달라고 간구합니다(9절). 이 기도는 하나님이 떠나갈 것이라는 두려움에서 나오는 기도라기보다는 하나님이 떠나가시지 않으리라고 확신하는 신뢰의 기도입니다. 자녀에 대한 부모의 사랑만큼 깊은 사랑은 찾기 어렵습니다. 그런 부모가 설령 자녀를 두고 떠나는 한이 있더라도(10절) 하나님은 절대 그럴 일이 없을 것임을 다윗은 확고하게 믿었습니다(13절). 온갖 폭력을 행사하는 대적들이 있어도 하나님은 결코 당신의 자녀를 대적들의 손에 넘기지 않으실 것입니다(12절). 그래서 다윗은 거센 폭풍우가 몰아치는 것 같은 상황에서도 평안을 누릴 수 있었습니다. 우리도 여호와를 바라봅시다. 현재의 상황이 우리를 두려움으로 몰아가더라도 선하신 하나님을 믿고 담대한 믿음으로 묵묵히 기다려 봅시다. 이것이 하나님을 온전히 믿는 자들의 모습입니다.

요즘 여러분을 가장 두렵게 하는 것은 무엇인가요? 경제적 어려움, 질병, 불확실한 미래에 대한 불안 등 우리를 두렵게 하는 요소는 많습니다. 삶에서 확실하게 보장된 것은 아무것도 없으니 두려워할 만합니다. 그러나 분명히 기억해야 할 것은 하나님을 온전히 바라고 기다리는 자들은 하나님이 베푸시는 보호의 은혜를 경험한다는 것입니다. 믿음의 사람은 대적을 물리쳐 주시는 하나님의 놀라운 역사를 맛보게 될 것입니다. 신실하신 하나님을 바라보며 그 안에 거하여 하나님이 주시는 참된 평강을 누리시기를 축원합니다.

1 view

Recent Posts

See All

1 악을 행하는 자들 때문에 불평하지 말며 불의를 행하는 자들을 시기하지 말지어다 2 그들은 풀과 같이 속히 베임을 당할 것이며 푸른 채소 같이 쇠잔할 것임이로다 3 여호와를 의뢰하고 선을 행하라 땅에 머무는 동안 그의 성실을 먹을 거리로 삼을지어다 4 또 여호와를 기뻐하라 그가 네 마음의 소원을 네게 이루어 주시리로다 5 네 길을 여호와께 맡기라 그를 의

1 악인의 죄가 그의 마음속으로 이르기를 그의 눈에는 하나님을 두려워하는 빛이 없다 하니 2 그가 스스로 자랑하기를 자기의 죄악은 드러나지 아니하고 미워함을 받지도 아니하리라 함이로다 3 그의 입에서 나오는 말은 죄악과 속임이라 그는 지혜와 선행을 그쳤도다 4 그는 그의 침상에서 죄악을 꾀하며 스스로 악한 길에 서고 악을 거절하지 아니하는도다 5 여호와여

19 부당하게 나의 원수된 자가 나로 말미암아 기뻐하지 못하게 하시며 까닭 없이 나를 미워하는 자들이 서로 눈짓하지 못하게 하소서 20 무릇 그들은 화평을 말하지 아니하고 오히려 평안히 땅에 사는 자들을 거짓말로 모략하며 21 또 그들이 나를 향하여 입을 크게 벌리고 하하 우리가 목격하였다 하나이다 22 여호와여 주께서 이를 보셨사오니 잠잠하지 마옵소서 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