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제의 것과 하나님의 것_마태복음 22:15-22

15.이에 바리새인들이 가서 어떻게 하면 예수를 말의 올무에 걸리게 할까 상의하고

16.자기 제자들을 헤롯 당원들과 함께 예수께 보내어 말하되 선생님이여 우리가 아노니 당신은 참되시고 진리로 하나님의 도를 가르치시며 아무도 꺼리는 일이 없으시니 이는 사람을 외모로 보지 아니하심이니이다

17.그러면 당신의 생각에는 어떠한지 우리에게 이르소서 가이사에게 세금을 바치는 것이 옳으니이까 옳지 아니하니이까 하니

18.예수께서 그들의 악함을 아시고 이르시되 외식하는 자들아 어찌하여 나를 시험하느냐

19.세금 낼 돈을 내게 보이라 하시니 데나리온 하나를 가져왔거늘

20.예수께서 말씀하시되 이 형상과 이 글이 누구의 것이냐

21.이르되 가이사의 것이니이다 이에 이르시되 그런즉 가이사의 것은 가이사에게, 하나님의 것은 하나님께 바치라 하시니

22.그들이 이 말씀을 듣고 놀랍게 여겨 예수를 떠나가니라

로마의 지배 아래 있던 유대인들은 로마에 바쳐야 하는 막대한 세금 문제에 분노하고 있었습니다. 유대 지도자들은 예수님을 시험하기 위해 당시 예민한 주제였던 세금 문제를 논쟁거리로 삼았습니다. 예수님은 그들의 질문에 황제의 것은 황제에게 주고, 하나님의 것은 하나님께 드리라고 하셨습니다. 이 말씀의 의미는 무엇일까요?

1. 세상에서의 의무도 다해야 합니다.

유대 지도자들이 던진 세금에 관한 질문은 예수님을 올무에 빠뜨릴 수 있을 만큼 중요한 논쟁거리였습니다. 만약 예수님이 세금을 내라고 하시면 유대인들의 반감을 일으킬 것이고, 반대로 말씀하시면 로마에 대한 반역이 될 것이기 때문입니다. 이런 상황에서 예수님은 로마의 동전을 가져오라고 하셨습니다. 그리고 동전에 새겨진 황제의 초상을 보시면서 황제의 것은 황제에게 바치라고 말씀하십니다. 예수님은 로마의 지배 아래 있는 유대인들의 정치 상황을 인정하셨고, 그 상황 속에서 사회의 구성원이 감당해야 할 의무가 있음을 인정하신 것입니다. 이는 하나님의 백성이 사회적으로나 정치적으로 책임감 있는 행동을 통해 하나님 백성다운 정직한 삶, 거룩한 삶을 보여야 한다는 말씀이기도 합니다. 세상 사람들은 불법적으로 탈세하고도 그것을 자랑스럽게 여깁니다. 그러나 하나님의 백성은 세상의 일에 있어서도 흠 없이 신중하게 처신해야 합니다. 그리스도인들 중에 일부는 하나님의 백성인 우리의 시민권은 천국에 있다는 이유로 이 땅의 국가 권력과 정치 구조를 무시하는 태도를 취하기도 합니다. 그러나 성경은 세상의 권세도 하나님께로부터 나온 것임을 인정해야 한다고 가르칩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국가와 세상의 조직이 하나님의 공의를 담아내도록 기도할 뿐 아니라 그 안에서 우리에게 부여된 사회적 의무도 충실히 감당해야 합니다.

2. 주께 드리는 삶에 충실해야 합니다.

그리스도인들은 세상의 권력 아래에서 충실하게 살아야 하지만 그보다 더 높은 대상에 주목해야 합니다. 바로 황제보다 더 크고 높은 권세를 가지신 하나님을 향한 충성입니다. 이 세상의 권력자들은 자신들의 힘을 지탱하기 위해 백성을 억압하기도 하고 폭력을 행사하기도 합니다. 세상의 권세는 그만큼 불완전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세상 나라에 속한 사람들은 황제의 권력을 인정하고 나라의 법에 따라 책임을 다하려 합니다. 그렇다면 세상의 황제와 비교할 수 없는 권능을 가지신 하나님의 법에 충실하게 순종하는 것은 하나님의 백성으로서 마땅한 모습입니다. 그렇기에 예수님은 가이사의 것은 가이사에게 바쳐야 하지만, 하나님의 것은 하나님께 바치라고 명하십니다. 그런데 온 세상 만물의 창조주이시고 만왕의 왕이신 하나님은 온 세상 만물의 주인이십니다. 세상에서 하나님의 소유가 아닌 것은 없습니다. 모든 것이 하나님의 것입니다. 그러므로 하나님의 것은 하나님께 바치라는 명령은 우리의 모든 것이 하나님의 것임을 인정하라는 말씀입니다. 그리고 하나님의 뜻에 따라 우리의 소유와 삶을 드려야 한다는 말씀입니다. 재물이든, 시간이든, 인생이든 하나님의 것이 아니라 내 것이라고 생각하면 하나님께 바치지 못합니다. 그러나 나의 모든 것이 하나님의 것임을 진심으로 인정하면 기꺼이 드릴 수 있습니다. 하나님은 즐겨 드리는 자를 사랑하십니다(고후 9:7).

우리는 하나님 나라 백성인 동시에 세상 나라의 국민이며 사회의 구성원입니다. 우리가 속한 나라의 국민, 시민으로서 책임과 의무를 성실하게 감당해야 합니다. 더불어 궁극적으로 하나님의 백성임을 결코 잊어서는 안 됩니다. 모든 것이 하나님의 것임을 인정하고, 나의 소유와 삶을 하나님의 뜻에 따라 드리는 충성스러운 백성이 되어야 합니다.

0 views

Recent Posts

See All

말세의 때_디모데후서 3:1-9

1 너는 이것을 알라 말세에 고통하는 때가 이르러 2 사람들이 자기를 사랑하며 돈을 사랑하며 자랑하며 교만하며 비방하며 부모를 거역하며 감사하지 아니하며 거룩하지 아니하며 3 무정하며 원통함을 풀지 아니하며 모함하며 절제하지 못하며 사나우며 선한 것을 좋아하지 아니하며 4 배신하며 조급하며 자만하며 쾌락을 사랑하기를 하나님 사랑하는 것보다 더하며 5 경건의

종의 능력_디모데후서 2:20-26

20 큰 집에는 금 그릇과 은 그릇뿐 아니라 나무 그릇과 질그릇도 있어 귀하게 쓰는 것도 있고 천하게 쓰는 것도 있나니 21 그러므로 누구든지 이런 것에서 자기를 깨끗하게 하면 귀히 쓰는 그릇이 되어 거룩하고 주인의 쓰심에 합당하며 모든 선한 일에 준비함이 되리라 22 또한 너는 청년의 정욕을 피하고 주를 깨끗한 마음으로 부르는 자들과 함께 의와 믿음과 사

인정받는 일꾼_디모데후서 2:14-19

14 너는 그들로 이 일을 기억하게 하여 말다툼을 하지 말라고 하나님 앞에서 엄히 명하라 이는 유익이 하나도 없고 도리어 듣는 자들을 망하게 함이라 15 너는 진리의 말씀을 옳게 분별하며 부끄러울 것이 없는 일꾼으로 인정된 자로 자신을 하나님 앞에 드리기를 힘쓰라 16 망령되고 헛된 말을 버리라 그들은 경건하지 아니함에 점점 나아가나니 17 그들의 말은 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