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희망의 역사를 이어 가시는 하나님_사무엘상 1:1-8

1 에브라임 산지 라마다임소빔에 에브라임 사람 엘가나라 하는 사람이 있었으니 그는 여로함의 아들이요 엘리후의 손자요 도후의 증손이요 숩의 현손이더라

2 그에게 두 아내가 있었으니 한 사람의 이름은 한나요 한 사람의 이름은 브닌나라 브닌나에게는 자식이 있고 한나에게는 자식이 없었더라

3 이 사람이 매년 자기 성읍에서 나와서 실로에 올라가서 만군의 여호와께 예배하며 제사를 드렸는데 엘리의 두 아들 홉니와 비느하스가 여호와의 제사장으로 거기에 있었더라

4 엘가나가 제사를 드리는 날에는 제물의 분깃을 그의 아내 브닌나와 그의 모든 자녀에게 주고

5 한나에게는 갑절을 주니 이는 그를 사랑함이라 그러나 여호와께서 그에게 임신하지 못하게 하시니

6 여호와께서 그에게 임신하지 못하게 하시므로 그의 적수인 브닌나가 그를 심히 격분하게 하여 괴롭게 하더라

7 매년 한나가 여호와의 집에 올라갈 때마다 남편이 그같이 하매 브닌나가 그를 격분시키므로 그가 울고 먹지 아니하니

8 그의 남편 엘가나가 그에게 이르되 한나여 어찌하여 울며 어찌하여 먹지 아니하며 어찌하여 그대의 마음이 슬프냐 내가 그대에게 열 아들보다 낫지 아니하냐 하니라

하나님의 역사는 바다처럼 그 깊이를 헤아릴 수 없습니다. 하지만 거슬러 올라가 보면 수많은 사건의 시내들이 모여 큰 역사를 이루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사사시대를 지나며 도저히 희망 없던 이스라엘의 역사는 어떻게 왕정의 역사로 넘어갈 수 있었을까요? 하나님은 한 가정의 이야기를 통해 희망의 역사를 이어 가십니다.

사무엘 이야기의 시작은 아버지 엘가나의 족보로부터 시작됩니다(1절). 여기에서 엘가나는 에브라임 사람으로 소개되는데, 역대기는 사무엘을 레위 지파 사람으로 소개합니다(대상 6:33〜38). 엘가나는 에브라임 지역에 살고 있던 레위 지파 사람이었습니다. 그것도 지명조차 생소한 작은 성읍 라마다임소빔 출신입니다. 이처럼 하나님의 역사는 사람의 조건과 능력에 상관없이 하나님의 선택에 의해 이루어지는 것입니다. 우리는 환경이나 능력을 중요하게 생각합니다. 그러나 하나님은 지극히 작은 자를 선택하셔서 당신의 큰 역사를 이루어 가십니다.

엘가나에게는 두 명의 아내가 있었는데, 한나와 브닌나입니다. 브닌나에게는 자식이 있었지만 한나에게는 자식이 없었습니다(2절). 불임의 문제 때문에 엘가나가 브닌나를 둘째 아내로 맞이한 것으로 여겨집니다. 이는 한나에게 고통의 세월이 결코 짧지 않았음을 알게 합니다. 하지만 하나님은 그 모든 고통의 시간까지 선한 역사의 재료로 사용하셔서 당신의 뜻을 이루어 가십니다. 혹 고통의 시간을 지나고 있다면 나를 통해 이루실 하나님의 역사를 기대하며 믿음으로 기도하며 견디시기를 바랍니다.

엘가나의 가문과 엘리의 가문이 대조되어 소개됩니다. 엘가나는 매년 하나님의 성막이 있는 실로로 가서 하나님께 제사를 드렸고, 엘리의 두 아들은 제사장 직임을 수행하고 있었습니다(3절). 이 두 가문은 외적으로 볼 때 비교할 수 없을 정도의 큰 간극이 있었습니다. 하지만 본문을 통해 깨닫게 되는 것은 하나님께 쓰임 받는 것은 결코 조건에 있지 않다는 사실입니다. 성막에서 멀리 떨어져 살았던 엘가나는 하나님께 예배하는 자로 소개되고, 엘리의 아들들은 제사장의 신분만 지키고 있을 뿐입니다. 하나님을 향한 신실한 믿음이 하나님을 섬기는 데 가장 중요한 조건입니다.

엘가나는 제물의 분깃을 나눌 때 한나에게 갑절의 분깃을 주었습니다. 이러한 행동은 브닌나가 한나를 격분시키는 원인이 되었습니다(4〜7절). ‘매년’ 이와 같은 일이 반복되었고, 한나는 더 깊은 괴로움 가운데 빠졌습니다. 브닌나가 한나의 ‘적수’로 표현되는데, 이는 영적인 대적을 의미합니다. 하나님의 역사가 이루어지는 과정에는 영적인 싸움이 있기 마련입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늘 영적으로 무장하고 깨어 있어야 합니다.

한나가 임신하지 못한 이유는 하나님이 막으셨기 때문입니다(6절). 결국 한나의 고통은 한나의 잘못이 아니라 하나님의 의도적인 뜻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우리는 때로 이유 없는 고통을 당할 때가 있습니다. 그때 우리는 더 깊은 하나님의 은혜를 얻게 되고, 하나님의 큰 일을 이루는 도구가 될 수 있습니다.

사무엘의 가정 이야기는 결국 태를 열고 닫으시는 분이 하나님이시기에 문제를 해결하시고 역사를 이끌어 가실 분도 하나님이심을 알려 줍니다. 그러므로 오늘 나의 고통을 비웃는 대적들과 씨름하기보다, 나에게 고통을 허락하신 하나님 앞에 나아가 기도로 씨름하시기를 바랍니다.

0 views

Recent Posts

See All

1 베냐민 지파에 기스라 이름하는 유력한 사람이 있으니 그는 아비엘의 아들이요 스롤의 손자요 베고랏의 증손이요 아비아의 현손이며 베냐민 사람이더라 2 기스에게 아들이 있으니 그의 이름은 사울이요 준수한 소년이라 이스라엘 자손 중에 그보다 더 준수한 자가 없고 키는 모든 백성보다 어깨 위만큼 더 컸더라 3 사울의 아버지 기스가 암나귀들을 잃고 그의 아들 사울

10 사무엘이 왕을 요구하는 백성에게 여호와의 모든 말씀을 말하여 11 이르되 너희를 다스릴 왕의 제도는 이러하니라 그가 너희 아들들을 데려다가 그의 병거와 말을 어거하게 하리니 그들이 그 병거 앞에서 달릴 것이며 12 그가 또 너희의 아들들을 천부장과 오십부장을 삼을 것이며 자기 밭을 갈게 하고 자기 추수를 하게 할 것이며 자기 무기와 병거의 장비도 만들

1 사무엘이 늙으매 그의 아들들을 이스라엘 사사로 삼으니 2 장자의 이름은 요엘이요 차자의 이름은 아비야라 그들이 브엘세바에서 사사가 되니라 3 그의 아들들이 자기 아버지의 행위를 따르지 아니하고 이익을 따라 뇌물을 받고 판결을 굽게 하니라 4 이스라엘 모든 장로가 모여 라마에 있는 사무엘에게 나아가서 5 그에게 이르되 보소서 당신은 늙고 당신의 아들들은

bottom of page